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3. 12. 25. 06:31

 

또 한 해가 마무리 되어 간다는 것을 알리는 크리스마스입니다.

예수님 탄생일에 세상의 모든 어려운 사람들에게 축복이 내리길 빌면서 오

늘은 병원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올립니다.
병원에 오래 있다 보니 이런 저런 환자들을 만납니다.
연세가 드셔서 후손들의 봉양을 받으면서 외롭지 않은 병원생활을 하는 환자들이 있는가 하면 
아직 노년기에도 접어들지 않은 50대에 벌써 여러 가지 병이 들어 어렵게 병원생활 하는 환자도 있습니다.
다복한 노인이야 몸이 불편한 것 외에는 별 걱정 없는 노후를 보내고 있지만

 몸에는 병이 있는데 가진 돈까지 없는 환자를 보면 안쓰럽기 그지없습니다.

 

 

 

 

어머님이 계시는 병동에는 만성 기관지염(?)에 심부전증, 거기다  교통사고까지 당한 환자가 있습니다.
아직 60도 채 안된 그 환자는 피골이 상접했다 싶게 메마른 몸에 콜록거리는 기침, 

호흡 곤란까지 있어서 코에는 산소 호흡기를 끼고 있습니다.
그런 그녀를 병문안 오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유일하게 병실로 병문안을 온 사돈이라는 분은 

아는 간호 팀장에게 당신의 사돈이라고 말하는 것이 창피한 지 
"제가 아는 분인데 잘 봐 주세요."
라면서  다른 사람이 보는 데도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이야기 합니다. 
듣는 사람들이 불편한데  그 환자는 얼마나기분이 상했겠어요?

나중에 그 환자가 하는 말이 자기는 몸도 아픈데다 돈이 없어서 아들이 결혼을 할 때도 

돈 한 푼 내놓지 못하고 사돈이 그들이 살 집을 마련해주었답니다.
그러니 사돈이 돈 없고 건강도 형편없이 약해져서 

이렇게 병원에 입원해 있는 게 맘에 들지 않아서 그렇게 말한 것 같답니다.

 

 

 

 

그 환자는 젊어서 남편을 잃고 혼자서 형제를 공부 시켜서 지금은 각자 밥벌이를 하고 있답니다.

원래부터 가난한데다 남편이 돌아가시고 이일 저일 닥치는 대로 일을 했고 

그렇게 열심히 일하다보니 자신의 건강은 돌볼 틈이 없었답니다.
그런 사이에 건강은 점점 악화되었고 배에 복수가 차고 호흡이 곤란해져서 

병원을 찾아 심부전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답니다.
 그래서 이제는 일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고 자녀들의 도움으로 병원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이니 그 환자는 자주 멍해서 혼잣말처럼 중얼거립니다.
"얼른 밤새 깜빡 죽었으면 좋겠다."고요

 

 

 

 

가난이 자랑은 아니지만 죄 또한 아닙니다.

 열심히 일했지만 어렵게 노년으로 접어들고 있는 것만도 서러운데

주변에서 라도 좀 배려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하긴 그 사돈의 입장에서 보면 돈 없는 집에 딸을 시집보낸 것만도 분통이 터질 터인데

병원비까지 들어가게 하는 사돈이 원망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어디 병들어 운신이 자유롭지 않은 환자만 하겠습니까?

 

이전 댓글 더보기
내자가 요양원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가난이 죄는 아니지만 죄인처럼 살게 된다고 합니다.
모두가 행복한 성탄이었으면 하네요
내자란 말을 참 오랜만에 들어봅니다.
부인을 섬기시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아지는 말입니다.
그런 날들이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 축 성탄 *
하늘에는 영광
땅에서는 평화.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 불변의흙-
마음이 무겁네요

성탄절인데 모두가 행복하면 좋으련만
돈때문에...

현실이니까요(~)(!)

렌즈로 보는 세상님(~)(!)

오늘은 요런 트리를 만들어 보았답니다(ㅋ)(ㅋ)(ㅋ)

의미있고 (즐)거운 성탄절 보네세요(~)(!)

*** Merry (☆) Christmas(!) ** (★)(샤방)

       ..:+(★) +:..        
      ..:+ +:....:+ +:..      
     ..:+ +:....:+ +:..      
   ..:+ +:....:+ +:....:+ +='''...(^-^)     
   ..:+ +:....:+ +:....:+ +:..'''.......(♡)     
  ..:+ +:....:+ +:....:+ +:....:+ +:..(남녀)   
    ..:+ +:....:+ +:....:+ +:..(님좀짱)     
   ..:+ +:....:+ +:....:+ +:..(파이팅)     
        I I          
*** (♡)Merry ..:+ +:.. Christmas(!) ** (★)
그렇지요.
우리나라는 돈이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자본주의 사회니까요.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즐)거운 성탄절 온누리에 사랑과 춗복을 Merry(~)Christmas (아싸)
성탄절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얼마전까지 계시던 어머님이 자꾸만 생각납니다...
(즐)겁고 행복한 성탄절되세요(^^)
그러세요(?)
어머님을 많이 사랑하셨던 모양입니다.
윤중님도 성탄절에 행복하셨지요(?)
항상 고마운 블친님!
사랑하는 가족과 의미있는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
고마워요.
요리사님.
온 가족이 행복하세요.
렌즈로보는세상님~
즐건 성탄절되세요~^^
고마워요.
끼니님 댁도요.
가난은 죄가 아니죠... 열심히 살아오신 분들인데..ㅠㅠ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어주신 고마운 분들인데...
모두에게 따뜻한 연말이 되면 좋으련만...
그렇지요.
노년이 보장 된 노령인구가 절반 밖에 되지 않으니...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
감사합니다.
빈터님도요.
와우 잘보고갑니다~8xli가3smxh
안타깝네요!!
참~~힘든 세상입니다.

렌즈님~~언제까지나 건강하시기를~~~
돈이 없을수록 더 힘든 세상이지요.
고마워요. 여행님.
늘 행복하세요.
이야기를 듣고보니 안타깝습니다.

가난한것도 서러운데 몸까지 아프면..

가난한이들도 적절한 진료를 받을수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렇지요?
병원에 있어보니 행복한 노년을 위해서는 건강은 필수인 것 같더라고요.
늙어서 병든 사람들 편하게 지내다 갈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사회적 보장 그런거없는가요....
그러게요.
그래도 예전보다는 보장이 많이 좋아졌다는 것을 위로로 삼아야지요.
많은 생각들이 오고갑니다.
저도 그렇더라고요.
아기예수께서 탄생하신 성탄절을 잘 보내셨는지요?
어제 저는 9시 미사에 참여했는데, 미사가 끝난 후
집에 돌아와 등산복과 아이젠을 착용하고 불암산
둘레길을 걸었습니다. 걷고 있는 등산객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오늘은 눈이 오겠다는 예보가 있었습니다. 눈이
내리고 나면 날씨가 몹시 추워진답니다. 연말을
맞아 건강에 신경을 쓰시고 행복한 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친구님! 늘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달리는 말님도 늘 행복하세요.
... ...
저도 부자는 아니지만, 생활 스타일이 돈을 많이 소비 하니 않는 타입이라서
다른 걱정은 없는데.. 병이 들면 어려운 상황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건강 관리에 신경이 쓰입니다..
친정 부모님은 대학 병원에서 집중 관리를 받으시다 돌아가셨지만.
우리 내외의 말로는 어찌 될런지..
그래서 어젠 남편과 함께 아들에게 수목장을 바란다고 이야기 하기로 했고요.
며칠전 잭 니컬슨 주연의 어바웃 슈미츠란 영화를 보고
남편의 재직 기간이 5년 8개월 남았다는 사실에
가슴이 쿵 ! ~~ 하더군요.
... ..
그 환우 분이 마음이라도 평안 하셨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

렌즈님 따뜻한 연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저도 이번에 병원에 있으면서 그런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어머님은 우리가 돌봐드리면 되지만
우리의 노후는 어떻게 될지 불안하더라고요.
둘이 함께 할 때는 문제가 없지만 혼자가 되었을 때의 삶이 걱정이지요.
지금처럼 연금제도가 그대로 가면 별 문제가 없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를 생각하면 가슴이 덜컹하지요.
그래도 보험을 두어가지 들어놓아서 안심이라면 안심이지만 그것도 나라가 큰 문제가 없어야 걱정이 없지요.
이래저래 국가적으로 큰 문제 없는 세월이었으면 좋겠어요.
ㅠㅠ 너무 슬픈 현실입니다.
언제쯤 제대로 된 사회가 될가요? 지금도 많이 좋아졌다고 큰 소리로 떠드는 사람들도 그 고통을 좀 나누어 가지면 달라질련지...
얼마전에 본 영화가 다시 떠오르네요~ 돈 없고 무식하면 국가도 버린다는...
렌즈님 글은 힘주어 말하지
않고, 조용히 말씀하시는데도 울림이 있고, 힘이 있네요!

요즘 우리가 사는 세상은 돈 없고 힘 없으면 잊혀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슬프네요!
아픔은 나와 무관하고, 내가 그 안에 끼지 않은 것이 다행이란 생각만 하고, 그래서 더 철저히 외면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공감해주셔서 고마워요.
자유인님.
여전히 열심히 활동하시지요?
일자리는 다시 잡으셨고요?
새해에도 늘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길 빌게요.
활기찬 월요일입니다.
기온이 내려갔지만 마음가지 얼어 붙을 수는 없겠죠.화이팅입니다.
소중한 자료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