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 6. 08:54

 

 

어머님이 퇴원을 하시고 우리 집에 오신지 2주일이 되었네요.

처음에 오셔서는 메주를 쑤고 아버님 제사를 지내고 하는 걸 도와주시다가 보니 

무료하다는 느낌을 느끼지 못하셨습니다.

그러나 할 일을 다 하고 나니

"아이고 하루가 참 길다."

라고 무료해하십니다.

그렇겠지요.

편찮으실 때는 빨리 나으셔야 한다는 일념에 그런 감정이 없으셨겠지만

이제 불편하신 곳이 전혀 없으시니 얼마나 답답하시겠어요?

어머님 집에 계셨으면 하루 종일 경로당에 가셔서

친구분들과 화투도 치시고 윷놀이도 하시다가

저녁에야 집에 오셔서 주무시고  이튿날 아침 한 술 드시면 또 경로당에 가셨으니까요.

 

 

 

 

 

 

그래서 어머님과 함께 할 일거리를 찾아내서 요 며칠을 둘이 씨름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번 동생네 집에 갔을 때 동생이 명주에 천연염색을 해서 누비를 한 자투리와 조각을

"작품을 만들 틈이 없네. 이 아까운 걸 어예노? 언니 가지고 가서 뭐라도 만들어 볼래?"

라고 하기에 아까워서 얼른 한 상자 얻어왔습니다.

그 천으로 카펫을 만들어 보자며 어머님과 함께 조각을 이었다가 붙였다가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어머님은 젊으셨을 때 틀일이나 바느질을 해보셔서

조각을 잇는 것에는 조금 능력이 있으시다고 생각해서 일거리를 찾아내기는 했습니다만 만만하지 않네요.

홑으로 된 천이 아니라 솜을 놓아 누빈 천이라 꾸깃꾸깃한 것을 다리미로 다리고

조각을 잇기 전에는 솔피의 솜을 뜯어내야 하기 때문이지요.

처음에는 이음새 부분에 솜을 뜯어내는 것도 모르고 그냥 했더니

이음새 부분이 투박해서 바늘이 제대로 들어가지 않더라고요.

 

 

 

 

 

 

 

한 조각을 잇고 나면 다림질을 하고 또 한 조각을 잇고 나면 다림질을 하는 것을 반복하다 보니

하루해가 언제 지는 줄 모르겠네요.

바느질을 처음해보는 저와 조각보를 붙여 본지도 까마득한 어머님은

뜯었다가 붙였다가를 반복하니 시간은 더 빠르게 흘러갑니다.

처음에는 낮에만 하는 것도 벅찼지만 차츰 일을 하는 시간도 길어졌습니다.

아침을 먹고 시작해서 밤 늦은 시간까지 우리들의 일은 계속됩니다.

어머님이 틀일을 하시면 제가 이음새 부분을 만지거나 조각을 이을 구도를 생각하고

제가 틀일을 하면 어머님이 그 일을 대신합니다.

때로는 일을 하는 방법이 서로의 의견에 맞지 않아서

서로 자기 의견이 옳다고 티격태격 언성이 높아지기도 하지만

우리의 분업은 철저하게 이루어집니다. 

 

 

 

 

 

 

그렇게 붙였다가 뜯었다가를 반복하지만 우리들의 작품의 수준을 영 형편없네요.

천을 준 동생이 보면 천 아깝다고 입을 삐죽거렸을 정도로 말입니다..

우리는 제대로 한다고 했는데도 어느 모티브 하나 반듯하게 붙여진 것이 없습니다.

삐뚤빼뚤, 울룩불룩,

초보자인 제 눈에도 누가 볼까봐 부끄러울 정도입니다만

그래도 조각을 이은 크기가 커질수록 마음은 뿌듯해지네요.

 

 

 

 

그렇게 힘들었지만 모양은 별로인 우리들의 작품은 이제 거의 완성 단계입니다.

앞면을 이어붙이는 것은 마무리하고 이제 뒷면 붙이기만 남았습니다.

처음 카페트를 만들려는 계획은 일찌감치 포기했습니다.

천도 모자라고 솜씨도 엉망이라 크게 만들어도

거실 바닥에 떡하니 펴놓고 바라보기에는 좀 부담스러울 것 같아서 지요.

모양새는 썩 좋지는 않지만 홋이불이 되든지,

 외손녀의 이불이 되든지,

작은 카펫이 되든지,

그래도 마무리는 해야겠어요.

어머님과 저의 협업이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 된 것이니

훗날 추억을 되새기는 물건이 될 테니까요.


 

이전 댓글 더보기
퀼트 이불이네요. 멋진 이불 탄생입니다.
그런 종류지요.
손으로 바느질을 하는 것이 아니라
틀로 밖아서 연결하는 것이지요.
어머님은 못하시는게 없네요
맞습니다.
그래서 이 번에 만들었습니다.
귀하신 선물이며
영원히 지울 수 없는 징표이지요?
맞습니다.
오랫동안 쓰면서 추억해야지요.
수보 처형과 장모님이 저렇게 지금 몇날몇일을 만들고 있던데 ㅎㅎㅎ
아마도 멋진 작품이 어머님과 협업해서 만들어 지겠습니다. 기대가 됩니다. ㅎ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그러시군요.
아직 장모님이 저런 것도 만드실 수 있군요.
어른들은 일이 있어야 즐거워하시는 것 같습니다.
좋은 생각하시고 잘 만드셨네요.
재봉질을 하면서 도란도란 옛날 이야기도 하고 맛있는 것 만들어 먹기도하고
만리장성을 쌓으셨기를 바랍니다.
어머님 쾌차하시어 감사한 일입니다.
그렇습니다.
한 삼 사일은 즐겁게 일을 했어요.
그렇습니다.
쾌차하시니 목소리가 얼마나 커지셨는지 그게 좀 부담스럽네요.
돌아가신 외할머니 생각이 납니다.
손으로 이불, 한복 다 만들어 주셨었지요.
저도 연극할때 의상이랑 누비 이불 만든적이 있는데...손이 참 많이 가고 힘들었던 기억이 있어요.

정성이 대단하십니다.
그러셨군요.
연극을 하시는 분들이 옷을 극에 맞게 해입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솜씨가 대단한 분이신 것 같아요.
그 시어머니 며느리하나 잘 얻었군요.
마음씀이 깊고 이쁩니다.
고마워요.
뭉게구름님.
조건이 그런 사람을 만드는지도 모르겠어요.
한땀 한땀 이어가는 손길속에서 깊은 온정이 느껴져요
세상에 둘도 없는 멋진 작품이네요~~
그렇습니다.
이 이불은 덮을수록 더 따뜻해질 것 같은 이불이 되었네요.
몸은 나이가 들어도
솜씨는 녹이 슬지 않나 봅니다.
새해 들어 첫 월요일입니다.
활기차게 여셨지요?
예년보다 추울거라 했는데 아직까지는 예년보다 따뜻합니다.
아마도 우리들의 마음안에 사랑이 자라고 있어서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행복한 주간 만들어 가세요.
그렇습니다.
조금은 어둔해지셨지만 물건 만드는 방법이 녹슬지는 않으셨더라고.
옛날에 이런 조각보가 집집마다 몇개식 있었지요^^ㅎㅎ
그랬지요.
특히 삼베 조각보가 많았지요.
그 보자기에 떡도 찌고 밥도 덮고 다용도로 사용했지요.
시간이 지나고 먼 훗날 ... 멋진 추억의 물건이 되겠네요...
어머님의 뒷모습이 너무나도 정겹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런 점에서는 최고의 작품이지요.
짧은 하루지만 무한한 행복으로
가득차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정성이 한가득입니다요....
너무 이쁩니다.....^^
고마워요.
사이팔사님
ㅎㅎ 두분이서 머리를 맞대고 앉아 만드시는 모습이 정겹습니다
완성되고나면 뿌듯하실 듯 합니다
그렇습니다.
머리를 맞대었다는 말이 딱 어울리는 말이네요.
그렇게 며칠 즐거웠답니다.
ㅎㅎ 누비옷... 저도 어릴때 할머니가 저렇게 조끼를 만들어 주곤 하셨는데
ㅠㅡㅠ 그 따스함이 비단 옷의 소재때문은 아니라 만든이의 정성이 있어 그렇겠죠
그러셨구나!
그런 할머님의 사랑이 블켓님을 감성적인 사람으로 만든 것 같네요.
카페트에 정성이 가득 들어가있습니다~ㅎㅎ 예쁘네용ㅎㅎ
카펫을 만들려고 했는데 천이 모자라 그냥 거실에 깔아두는 이불로 사용하려고요.
고생하신 보람이있게 정말 예쁘게 잘만들어졌네요~^^
마음에 쏙 들게는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추억은 제대로 이었네요.
세상에 둘도 없는 단하나의 작품이 탄생하겠군요.
멋집니다.
조각 이어지는 과정도 멋지지만
고부간의 다정한 시간.... 사랑 가득해 보입니다.
부모임이 살아 계신다는 것 만으로도
그 무엇도 부족한게 없어 보일만큼 넉넉한 여유가
느껴지고 또 든든한 기둥이 느껴지고...
다복한 겨울 참말 부럽네요 ...!!

그렇습니다.
어머님이 계셔서 이런 점은 참 좋습니다.
아름다운 추억을 엮어가시는 것이 참 보기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어머님과 가깝게 지내는 덕분에 ......
무료한 시간에 작품성 보다는
함께 하셨다는 것이 작품성을 뛰어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