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 16. 09:44

 

 이제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온 요즈음은 몸도 마음도 한가하다.

그래서 이사 온 지 두 달이 넘어서야 우리 동네를 발길 닿는 대로 한 바퀴 돌았다.

꼬불꼬불한 산길을 따라 걸어 올라가서

길도 나지 않은 산을 따라 내려오는 길은 전형적인 산골마을의 풍경이다.

이런 길을 걷는 맛도 전원에 앉게 된 원인 중 하나라 기분 좋습니다.

 

 

 

우리 집 옆으로 난 농로 비슷한 좁은 길로는 매일 차가 몇 번씩 오르내린다.

우리 집 뒤 산골마을로 들어가는 차들이다.

그 길을 오르내리는 차의 종류에는 작은 트럭도 있고, 지프도 있고 고급 외제 승용차까지 있다.

그래서 이사 왔을 때부터 올라 보고 싶은 길이었다.

 

 

 

 

 그런데 이사 오자마자 어머님이 편찮으신 바람에 그 길을 오르는 것은 눈 덮인 산길에 차가운 바람 솔솔 불었지만 햇살만큼은 빛났던 어제 오후였다.

 

 

 

 

구불거리는 길을 따라 오르는 길에는 이런 산골에 논까지 있었나 싶게

벼를 베어낸 자국이 선명한 작은 논들은 영락없는 내가 어릴 적 살았던 산골 들판의 모습이라 마음이 편안하다.

 

 

 

심 분 쯤을 올라 갈림길을 만난다.

오른 쪽은 차가 자주 드나든 흔적이 선명한 길이고

왼 쪽은 길은 길이지만 사람이 다닌 흔적은 아주 적은 길이다.

호기심 많은 우리는 일단 왼 쪽 길을 따라 올라가보기로 했다.

 

 

 

왜냐하면 제대로 된 길도 아닌 험한 그 길에는 살짝 빙판이 진 길을 억지로 올라간 흔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누가 이 길을, 이런 눈 쌓이고 언 험한 길을 기어코 올라야 할 이유가 있었는 지가 궁금해서이다.

 

 

 

 

 

길을 따라 올라간 곳에는 인적이 끊긴 지 한참이나 된 것 같은 집도 보이고

집 앞에는 사람이 살았다면 제법 운치 있었을 작은 연못도 보인다.

 

 

 

 

그 곳에서 볼 수 있었던 것은 집과 연못뿐이 아니다.

오래전에 소나 돼지를 키웠을 법한 건물도 보인다.

주인이 정성들여 심었을 것 같은 쭉쭉 뻗은 메타세콰이어가 있는 것으로 봐서는 이 건물과 나무는 생년이 같은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얼핏 들었다.

누군가가 공기 청정한 이곳에서 소나 돼지를 키워 잘살아 보겠다는 청운의 꿈을 않고 들어와 집을 짓고 가축을 키웠을 터인데 이렇게 폐가가 된 것을 보니 씁쓸하다.

산골의 삶이 고단했음인지 아니면 이곳에 구제역이라도 돌았단 말인지....

어쨌거나 어디에 살더라도 이집 주인의 삶은 힘들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길을 돌아 나온다.

 

 

 

 

 

다시 갈림길에서 우리는 제대로 된 길을 따라 걸어가 본다.

길을 돌아가는 곳에 집이 한 채가 보인다.

가까이 가서 봐도 사람이 있는 흔적은 없지만 지금도 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는 걸 봐서는 주말농장이나 별장으로라도 쓰고 있는 건물인 것 같다.

 

 

 

모처럼 만난 사람이 사는 집을 지나 다시 언덕길을 오른다. 길은 여전히 언 눈길이다.

시골에 사니 이런 길은 앞으로 원없이 걸어볼 것 같다.

도시에 살 때 옛날 내가 어릴 적 학교를 오가며 걷던 길을 걷고 싶었는데 이런 길을 자주 만나는 것도 힐링이 되리란 생각이 든다.

 

 

 

 

 다시 이 삼 분을 걸었을까?

 제법 넓어진 산골에는 작은 밭들이 보인다.

그 밭에는 영락없이 컨테이너가 있고 장독대가 있다.

아마도 도회지 사람이 이 밭을 사서  드나들면서 농사를 짓고 있는 모양이고 장을 담그는 모양이다.

공기 좋은 곳이라 아파트에서 담은 된장 맛보다는 그 맛이 훨씬 더 달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도 이런 곳에다 초가삼간이라도 지어서 살고 싶은 생각이 문득 들었다.

 

 

 

 

 

 우리는 다시 걸어올라 산골의 막바지에 닿았고 그곳에는 제법 아름다운 집이 두 채나 있었다.

산골 작은 집이지만 주인은 옹벽 하나에도 정성을 들였다.

겨울 눈 쌓인 곳에 매화 그림이라.....

이것도 설중매란 생각을 하며 길을 돌아내려온다.

 

 

 

내려오는 길은 길도 없는 빈 밭으로 들어선다.

지나온 집들보다 아래에 있는 밭인데도 전망이 좋다.

이런 환한 전망이 있는 지도 사람들은 모를 텐데 이 곳에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이곳에 집 지을 터가 있는지 알았을까 궁금하다.

 

 

 

 

길이 없는 곳으로 들어섰으니 우리가 내려오는 길은 산 비탈이다.

아마 몇 년 전에 산에 불이 났을 테고 그 불에 탄 나무를 베어내고 다시 나무를 심어놓은 모양이다.

눈 쌓인 그리 높지 않은 산은 어쩌다가 살아남은 나무가 쓸쓸하고 죽은 나무의 무더기는 더 쓸쓸하다.

잠시 우리가 머무는 곳이지만 이곳의 산의 모습도 빨리 푸르렀으면 하고 바라며 산을 내려온다.

 

 

 

 

이제 우리 집으로 오는 길의 막바지이다.

새로 전원주택단지가 들어오려는지 다시 산길을 만들고 있다.

이곳의 붉은 흙이 저녁햇살에 더욱 붉다.

어쩌다가 서있는 나무가 좀 쓸쓸하긴 하지만 느낌은 따뜻하다.

이곳에서의 우리의 삶도 그러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막바지 언덕을 넘어 내려온 내리막길에서 우리 집과 건너마 을 그리고 멀리 양평 쪽이 보인다.

앞으로 한가한 날이면 자주 올라 힐링을 할 길을 차갑지만 햇살 맑은 오후에 걸었다.

앞으로 저 들판이 푸른색에서 누런색으로 변하고 다시 눈이 쌓인 풍경으로 바뀌기를 반복할 것이다.

그런 날에 이길을 걸으면서 길 주변에 사는 사람들도 만나 살아가는 이야기도 들어가며 살고 싶다.

 

 

이전 댓글 더보기
조금은 쓸쓸해 보이네요.
그래도 땅 속에서는 봄을 준비하고 있겠지요?
그렇습니다.
도시의 활기찬 모습에 비하면 정말 그렇지요.
여유와 정적이 느껴지는 풍경...
조용한 시골에... 작고 이쁜집을 짓고.....ㅎㅎㅎㅎ 저의 꿈인데.. 언제가 될런지~ ㅎㅎ
그렇지요.
여유로운과 고요함은 시골만큼 좋은곳이 없지요.
그 꿈 꼭 이루길 빌어요.
직접 걸으면서 담아오신 풍경 감상 잘 했습니다.
오, 가는 사람이 드문 한적한 겨울길을 걸으면서
이런 또 저런 사색도 많이 하셨겠죠.
오늘도 기쁘고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그렇습니다.
그런 사색을 할 수 있는 길이라 더 맘에 들었습니다.
사람이 사는 여유가 느껴지는 동네군요.^^
건강하세요~!
그렇습니다.
이런 맛에 시골에 살지요.
눈덮힌 길 오두막집
아름다운 시골풍경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그러세요?
절 따라 한참을 걸으셨네요.
편안한 느낌으로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산책길이 아주 좋습니다~^^
그렇지요?
눈속에 핀 매화 아름답군요. ㅎㅎ
이리 천천히 걸어보는 산책길 따라 걸어보고 싶네요
그렇지요.
좀 어설픈 꽃그림이라 더 아름다운 것 같아요.
여름에 저길따라 오르면 저절로 힐링 되겠는걸요~
그렇겠지요?
파란 나뭇잎에서 뿜어져나오는 녹색의 싱그러움....
저 벽화가 실물인줄 알고...
ㅎㅎ
발길 닿는 대로 걸어도 행복하시지요?
새가 날아가다 앉을까요?
그런 점은 그렇습니다.
ㅎㅎ 벽화도 있구... ㅠㅡㅠ 소담한 풍경속 산책길이
막막 평화로워보입니다 ㅎㅎ
그렇지요.
겨울이라 스산하기는 하지만 평화롭기는 한 풍경이지요.
오늘은 일찍들러봅니다.


벌써
주말입니다.
계획잘세우셔서
좋은주말 만드세요.
감사합니다.
독교님도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주말을 앞두고 오늘도 참 따뜻한 날씨에요
그러고보니 설도 보름 남았네요
봄이 오는것도 그렇게 멀리만 있는건 아닌가 봅니다
오늘도 따뜻한 날씨 즐기는날 되시기 바랍니다
지로 이명연
작가님!
아직도 마을로 들어 가는 곳이
포장이 안 된 곳이 있군요
그야말로 전원 생활이십니다, 작가님!
꼭 산골 마을 풍경을 닮아 있어서 정겨웁습니다, 작가님!
감사드리며
주말도 즐거운 시간으로 가득 하시기 바랍니다
해가 떨어지면 너무 심심할 것 같아서 저는 엄두도 안납니다. ㅎㅎ
해가 있을 때도 심심하다는 생각을 하면 끝없이 심심하지요.
소소한 풍경이 너무 좋은데요^^
여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한결같이님도 여주에 사세요?
사진들이 포근함으로 다가옵니다 춥지만 쵝오
감사합니다.
오늘도 많이 추워요.
건강 조심하세요.
눈이 많이 오면 좀 힘드실것 같지만...
빨리 적응하시는것같아요..봄이 오면 더 예쁜길이 아닐까 싶네요...ㅎ
맞아요.
눈이 내리면 눈 치우기가 좀 힘들지요.
그런데 저 윗동네 사람들은 눈도 치우지 않고 잘도 다니더라고요.
그래도 정이 든 우리마을이 최고죠.
사람은 죽을때도 고향이 그립다던데~
날씨는 흐리지만 좋은 기분으로 출발하면 어떨까요.
겨울 추위도 따듯한 마음 앞에서는 훈훈할것 같습니다
주말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그렇겠지요.
나이 들면 집이 최고인 것 같아요.
집이 아늑하면 만사가 편안하지요.
즐감하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