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몸에 좋은 거친 음식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 28. 07:21

 

민족의 대명절인 설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것저것 차례를 위한 준비로 바쁘지만 이번 설에는 아버님과 어머님이 좋아하시는 안동식혜를 한 번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지난 번 어머님 편찮으실 때 목에다 호스 넣어 며칠을 아무 것도 드시지 못하시는 걸 보고 다짐했었지요.

어머님 완쾌되시면 좋아하시는 안동식혜를 해드리겠다고요.

그래서 이번 설에는 처음으로 동식혜에 도전해 보았습니다.

 

찐 찹쌀에 무와 생강과 고추가루를 넣어 엿기름 물로 삭힌 안동식혜는

깔끔한 색깔의 서울식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보면 마치 개죽같아 보일지도 모르지만

우리 안동 지역의 사람들에게는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맛이지요.

그런 식혜를 돌아가신 아버님도 너무 좋아하셨고 어머님도 무척이나 좋아하시니 이번 설에는 제가 만들어봅니다.

 

 

 

 

안동식혜의 재료는 찹쌀, 무, 엿기름, 고추가루, 생강입니다.

찹쌀은 깨끗하게 씻어서 두 시간 이상 불립니다.

의성 방아간에서 빻아 온 엿기름은 지난 가을 어머님이 편찮으시기 전에 보리를 사서 직접 싹을 낸 것이라 정말 깨끗하고 좋은 엿기름이지요.

 

 

 

 

 

무도 지난 가을 거두어 둔 어머님의 텃밭 무입니다.

어머님의 텃밭 무는 가뭄이 들어도 물을 거의 주지 않는 무라 크지는 안지만 달고 단단해서 식혜를 만들 때는 최고의 무지요.

식혜 무는 너무 크고 무른 것을 사용하면 물러서 맛이 없답니다.

무는 0.5cm 정도로 잘라 다시 그정도의 크기로 토막을 낸 다음 얇게 나박나박 썰었습니다.

 

 

 

 

쌀과 같은 양으로 준비한 엿기름은 한 시간 정도 물에 불렸다가 팍팍 문지러 가면서 채에 걸러냅니다.

엿기름에서 흰 색의 물이 나오지 않을 때까지 여러 번 걸러내어 찌꺼기가 충분히 가라 앉으면 윗물을 따라 식혜를 삭힐 물로 준비해둡니다.

남은 찌꺼기는 물론 버려야지요.

 

 

 

그 식혜 물을 썰어둔 무에 붓고 준비해둔 생강과 고추가를 주머니에 싸서 바락바락 문질러 생강과 고추가루 즙을 짜냅니다.

보통 시중에 파는 안동식혜가 고추가루를 많이 넣어서 빨간색인데 비해 저는 고추가루를 조금만 넣었습니다.

어머님이 아주 진한 빨간색의 식혜는 좋아하지 않으시거든요.

 

 

 

식혜를 삭힐 엿기름  물을 준비하는 동안 불린 찹쌀을 고슬고슬하게 쪄냅니다.

쪄낸 찹쌀밥을 식기 전에 무와 생강, 고추가루가 들어간 엿기름 물에 붓고 삭히기 시작합니다.

생강과 고추가루는 덜 우러난 것 같아  들어있는 주머니는 그냥 물에 담궈둡니다.

 

 

 

 

 

저녁을 먹고 이렇게 찜솥에 담아서 거실 따뜻한 곳에서 삭히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두고 하룻밤을 자고 났더니 제대로 삭아서 쌀알이 동동 떠있네요.

그런데 물이 좀 작았던지 너무 뻑뻑하더라고요.

그래서 다시 엿기름을 한 웅큼 불려 걸러 부었더니 물의 양도 적당하더라고요.

 

 

 

이제 쌀이 삭는 것은 다 되었고 무만 맛 들면 되겠네요.

그래서 단 맛을 내기위해 설탕을 넣었어요.

설탕의 양은 넣어가면서 식구들의 입맛에 맞는 단맛으로 하면 되겠네요.

 

 

 

설탕을 넣은 것을 먹어보니 제법 맛이 나더라고요.

그런데 이천에 볼일이 있어 나가면서 하루 종일 따뜻한 방에 두면 너무 삭을 것 같아 시원한 밖에 놓아두고 갔다 왔습니다.

하루 종일 볼 일을 보러 돌아다니다가 저녁에 집에 오니 배도 고프고 목도 마른 터에 한 그릇 떠서 먹어봅니다.

아직 완벽한 안동식혜의 맛은 아니지만 상당히 비슷한 맛입니다.

무도 아삭아삭하고 적당히 맵싸하고 생강 맛도 솔솔 나고요.

며칠 시원한 곳에서 맛 들여서 배나 좀 썰어넣고 땅콩 좀 띄우면 정말 안동식혜의 맛이 날 것 같은데 어머님의 반응은 어떨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야야 니 어예 이래 맛있게 했노?"

라고 하실지

"좀 싱겁다. 생강하고 단 걸 좀 더 넣어라."

라고 하실지....

 

어머님이 만들어주시던 안동식혜,

정확한 레시피도 없이 맛보면서 만든 식혜지만 아버님과 어머님을 위해 만든 식혜라고 생각하니 뿌듯하기 그지 없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느정도 성공하셨네요..ㅎㅎ
항상 할머니께서 만들어주시면 편안하게 먹기만 했었는데...
어디가서 그맛을 찾을까요..ㅠㅠ
철이 없어도 너무 없던때라... 미리 배워두면 좋았을것을..
그러시군요.
제가 이번에 해보니 그리 어려운 것은 아니더라고요.
저도 이제 매년 만들려고요.
작가님!
잠시 들리어 안동 식혜 만드는 방법 감사히 배워 보며
안부 놓고 가옵니다, 작가님!
차례 준비 하시느라 많이 분주 하시지요
그래도 온 가족이 함게 지낼 수 있음에 감사함입니다, 작가님!
설날을 맞이 하여, 귀한 인연에 감사드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청마의 힘찬 기운 받으시어 만사형통 이루시기를 기원 합니다
온 가족이 함께 하시는 즐겁고 행복한 설 연휴 되십시오 ,작가님!
감사합니다.
산마을님도 가족과 함께 힘찬 새해 맞이하시길 빕니다.
안동식혜 특이하네요^^
행복한 설연휴되시기바래요
그렇지요?
처음 보시면 조금 이상하지만 그 맛에 익숙해지만 금방 먹고 또 먹고 싶은 음식이지요.
와 박수 .....
잘 하셨습니다 ... 먹고 싶어여 ㅋㅋㅋ ...
한 그릇 드릴까예?
식혜와 물김치를 섞어놓은것 같아요.
무가 이렇게 많이 들어가니 시원한것은 당연하겠는데요.
시어머님이 참 좋아하시겠어요^^
그렇지요.
어머님이 오셔서 한 그릇 드시더니
"참 맛있다. 처음 했는데도 잘했네." 하시면서 한 그릇 얼른 드시더라고요.
안동식혜 한번도 구경도 못해봤는데
이곳에서 먹는 식혜랑은 완전히 다르네요
이곳 물김치 같습니다....맛이
그렇지요?
배추와 마늘을 뺀 나박김치에 엿기름과 찐 찹쌀이 들어갔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네요.
구경하고갑니다.
감사합니다.
안동식혜를 보니 오랫만에 보는 고향의 맛입니다^^
행복한 설명절되세요~~
나그네님도 이쪽이 고향이신 모양입니다.
마음은 택배라도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정성 가득한 안동식혜군요....^^
그렇지요.
서울식혜보다는 정성이 훨씬 많이 들지요.
저도 안동에 사진 담으려 가서 그지방에 계시는지인깨서 안동식해리고 주어서
먹어 보았더니 보통식해와는 또다른 맛이 나던군요.
사진의 식해를 보니그때의 그맛이 다시금 생각이 나는군요.
어머님깨서는 맛보다 그정성에 더 감격 하겟네요. 맛은 더하나이 없고요.
그러셨군요.
처음 외지분들이 이 식혜를 처음 드시면 좀 거북스럽겠지만 한두 번 드시면 금방 그 맛에 푹 빠질겁니다.
아--- 그거 못하면 안동여자 아니지요 입맛이돕니다.
추운겨울 밤 내복 바람에 방문밖 마루 한쪽에 놓아둔 단지에서 이거 한양푼이 떠와 살어름 둥둥떠있는 시원한 국물을 숟가락으로 퍼먹던 그맛.....
잊지못할 고향의 맛입니다.
그래서 이제라도 만들어보았지요.
저도 이제는 명절에 없어서는 안될 음식이지요.
가까이 있다면 한 양푼이 드릴 텐데요.
안동식혜 첨으로 만나지만 정성 가득해서 맛날듯 합니다.

식혜 한그릇하고 싶어지는데요.
우리들에게는 최고의 맛이지만 흑표님께는 어떤 맛일지 모르겠습니다.
다음에 친정가면 함 만나뵙고 싶네요
안동식혜 시원하고 맛나지요
와우~ 정말 맛나겠는 데요^^ 늘 도전이 가장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ㅎㅎㅎ
한파에 건강 관리 잘 하세요~~
좋은 포스팅이네요!
안녕하세요.
고맙습니다
스크랩해갑니다.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감사 잘보고 가여 스크랩해가요~^^

제 아이디를 클릭하시면 100가지가 넘는 무료 자격증 자료들을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