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3. 10. 06:34

 

 

 

 마당의 모란과 목련이 꽃망울을 터트릴 준비로 바쁜 우수도 지나고 경칩도 지난 어제는 때 아닌 눈이 내려 꽃망울을 움츠리게 하였습니다.

마치 오는 봄을 시샘이라도 하는 것 같은 날씨에 우리는 전원생활의 첫 씨뿌리기를 하였습니다.

 

 

 

 

 

아직 노지는 땅이 제대로 녹지 않은 이곳이라 우리가 씨를 뿌린 것은 비닐하우스입니다.

크지 않은 비닐하우스에 뿌릴 씨앗은 지난해 어머님이 텃밭에 키운 야채들이었지요.

어머님은 직접 키우신 야채의 씨앗을 이렇게 준비해두셨다가 우리에게 준 것이지요.

각양각색의 비닐봉지에 담긴 씨앗들은 어머님의 정성이 담긴 것이라 우린 정성들여 뿌렸답니다.

 

 

 

 

먼저 습기가 없는 밭에 물을 뿌려주었네요.

올겨울 눈이 많이 내렸던 이곳의 노지는 물기가 없지는 않지만

비닐하우스 안은 습기가 없는 곳이 있어서 씨를 그냥 뿌렸다가 발아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되어서

물을 살짝 부려서 넥기와 가래로 땅을 손질했지요.

 

 

 

 

고르고 난 밭에 줄뿌리기를 하려고 반달 모양 가래로 골을 만들었지요.

처음 해보는 씨뿌리기라 적당한 간격을 잘 모르겠더라고요.

그래서 일단 우리 생각대로 20cm 정도로 간격을 두고 만들었는데

이번에 싹이 올라오는 것을 보고 다음에 노지에다 씨를 뿌릴 때 참고 하려고요.

 

 

 

 

 

씨앗을 뿌릴 때는 파종하는 씨앗의 크기의 3배 정도의 깊이로 땅을 파고 씨앗을 뿌리고 흙을 덮어야한다는 것은 머리 속에 있는데

적당한 깊이로 땅을 파는 것이 어렵네요.

아주 작은 상추 씨앗도 이렇게 깊이 팠으니 싹이 올라올지 모르겠어요.

이럴 줄 알았으면 작은 막대기로 땅을 파는데 그랬습니다.

 

 

 

걱정스럽기는 했습니다만 넥기로 살짝 흙을 덮어주었습니다.

언제 싹이 올라올지는 모르지만 이제 우리 집 식탁은  무농약 채소로 푸르러질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공부 열심이 하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아침엔 아직도 쌀쌀하던데요(?) 감기조심하세요..
흙이 주는 고운 향기가 느껴집니다.
신선한 먹거리를 위한 첫걸음이지만
귀한 정성이 전해집니다^^
머자나 파릇 파릇 파란 새싹이 돋아나겠죠.
씨앗의 생명력을 믿는 수밖에요
씨앗의 생명력이 대단하니...
올라올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꽃샘 추위가 옷깃을 여미게하는 월요일,
행복한 한주 열어가세요~~~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오후 시간되세요~^^
사람답게 살고 계시는 것 같아서 무척이나 부럽습니다.
소소한 일상이 더욱 재미를 갖게 하시네요^^
글벗님! 반갑습니다~
봄이 성큼 다가온것 같은 햇볕이 맑은.
월요일 이네요.즐겁고 보람된 한주 시작 하세요~
변함없이 방문에 좋은글 감사 합니다...^*^
올해 농사의 시작인가요(?) 봄을 이제서야 찾은 것 같아 더욱 좋습니다 (ㅎㅎ)(ㅎ)
기온차가 크니 늘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 시간되세요(~)(~)
농사가 풍년이 되길 기원합니다... 직접 재배하는 기쁨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이지요...
와 벌써 봄에 씨앗을
올 농사 잘 되시길 바래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벌써 씨를 뿌리시군요
봄이 왔군요 아무리 꽃샘 추위가 와도
건강하세요
작은 씨앗에 흙고랑을 보니 옛 고향생각이......
맨발에 곡갱이로 고랑을 덮어가던 그때가 그립습니다.
신선한 야채는 직접 키워서 바로 따 먹어야 맛있죠
봉지봉지 씨앗을 준비하신 어머니 손길이 그립네요~~
무농약 채소들이 자라는 모습이 기대되는데요..^^
즐거운 일상을 보내고 계시는군요~~ ^^*
벌써 부터 신선한 먹거리
준비를 하시는군요, 작가님!
하우스 안에 씨를 뿌렸으니 남들보다 일찍
신선한 먹거리를 맛 보실 수 있겠군요,작가님!
이곳은 추워서 아직 엄두를 못 내고 있답니다
우와~~~ 드디어 텃밭에 씨뿌리기를 하셨군요^ ^
이제 머지않아 여기저기서 싹들이 돋아나겠습니다.
어떤 녀석들이 얼굴을 내밀게 될지.. 저도 무지 기대됩니다~ㅎㅎ
정성어린 텃밭입니다.작은 씨앗 사진으로 담고 ..농사 짓기 순서가 사진과 같지 않아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