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3. 17. 06:51

 

 

 

전원생활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농사철이 다가오니 신발이 문제입니다.

며칠 전에 비닐하우스 안에 몇 가지 씨앗을 뿌리는데 슬리퍼를 신고 일을 했더니

발에 흙이 들어가서  양말과 신발을 씻어야했습니다.

그런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서는 장화를 사는 수밖에 없겠더라고요.

 

 

 

 

 

 

 

 

 

 

 

그래서 이천 관고전통시장에 가서 장화를 샀습니다.

한 켤레 13,000원을 주고 산 비닐장화를  밭에 거름을 낸다고 잠깐 신어보니 너무 편리합니다.

새로운 길을 가는 제게는 참 편안한 짝이 생긴 것 같습니다.

 

 

 

 

 

 

 

 

 

이제 날씨 더 따뜻해지면 밭에다가 씨 뿌려서 김메고,

푸성귀를 거둘 때,

마당의 배, 복숭아, 앵두, 매실, 자두 같은 과일들을 딸 때도 이 장화는 저와 함께 할 것입니다.

 

 

 

 

 

 

 

 

 

 

아파트에서 살 때면 전혀 생각하지도 못한 짝이지만 이 친구와 함께 오래도록 함께 걸어가자면 시시때때로 그를 돌봐야겠습니다.

비나 눈 오는 날이면 젖지 않게 처마 밑으로 옮겨주고

신다가 벗어놓을 때는  먼지가 들어 갈까봐 수건으로 덮어주는 것은 필수이겠지요.

 

 

 

 

 

 

 

 

 

살면서 값지고 귀한 것만 아껴야할까요?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나의 수족이 되어 나를 편리하게 해주는 친구라면 더없이 아껴야하겠지요.

 

 

 

 

 

 

 

 

 

그런 사실을 장화를 신으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이런 소소한 것들을 발견하는 기쁨이 전원생활의 또 다른 즐거움인 것 같습니다.

새로운 길에서 만난 작, 이제 이 동반자와 함께 즐겁게 길을 걸어가는 일만 남았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제는 거제 대금산 산행을 했습니다.
조금은 피곤하고 쉬고 싶은 마음에 늦게까지 잠을 자고 텃밭에 나가보니
언제나 소식주려나 기다렸던 야생화들이 고개를 내밀고 있었습니다
어제의 산행기를 준비하다가 우선 야생화를 알려주고 싶어 야생화를 포스팅 했습니다
조금 늦은 인사가 되어 미안한 마음입니다
오늘 월요일 좋은 하루 되세요
지로 이명연
장화가 필수겠군요..꽃장화 이쁜데요..
새로운 짝이 생기셔서 든든하시겠습니다..^^
반갑습니다.°³☆
보람된 주말 보내셨습니까?
오늘은 월요일 화창한 봄 날씨
기분 상쾌하게 출발 하세요.
많이 웃으면 건강에도 아주 좋답니다.
정성 담은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뗄래야 뗄수 없는 관계가 되었네요...^^
와아~~정말 멋진 짝, 좋은 친구를 구하셨네요~ㅎㅎ
전원생활의 필수아이템이 아닐까 생각합니다~~이쁜 녀석으로 잘 장만하셨네요^^
올해 저 녀석의 활약상을 지켜보는 재미도 쏠쏠하겠는걸요~~ㅎㅎ
농촌생활에 필수품이죠.
저 녀석과 함께 올해 농상 대박나시기를 바랍니다^^
장화의 소중함을 알수있겠네요
저는 여름 장마철에 가끔 장화를
신고 출사를 하면은 양말이 젖지않아
편리해서 신을때가 있어요...^^
전원 생활의 필수품 장화입니다.
편하게 신고 벗고 옷도 버리지 않고 제일인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장화입니다. ㅎ
렌즈님 뜨락에는 과실수도 골고루 묘목을 많이 심어 놓으셨군요
봄 과실나무에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히면 보는 기쁨 또한 즐거움
에 일상이 되겠구요.
부지런하시고 정성스러운 손길 부러운 렌즈님의 뜨락입니다
땀흘린 만큼의 수확을 보장되니 풍년을 기약해도 될 듯 합니다^^
칼라 장화이군요
새로운 짝이라해서 새 장가가신줄 ㅎㅎㅎ
감사히 봅니다
허허허
요즘 장화는 패션입니다.^^
말로만 듣던 패션을 오늘 봅니다.

농사는 아니었지만 저도 장화를 신고
수년을 살아봤지요.
땀이 많아서 애를 먹었는데,
자주 씻어줘야 하더군요.

좋은 결과 있으시길 빕니다.
늘 반가운 블친 님~
장화색상과 무늬가 예사롭지 않네요
농촌의 흙내음나는 풍경 즐겁게 보았습니다..~♡♡
꽃장화!
와 한 팻션 합니다
늘 행복하시구요
흙냄새도 맡고 조그마한 비닐하우스도 있고 참 좋습니다^^
작가님!
시골 생활에 적응 하시기 위해서
장화를 마련 하셨군요
꽃장화가 매력이 가득 합니다, 작가님1
패셔너플한 장화와 아담한 비닐하우스에서 행복이 자라날것 같습니다.
전원생활..
참 대단한 결정입니다.
먹거리를 위한 땅의 양분부터...
신기해 보이는 장화를 보고
있으니, 생각은 가서 흙의 질감을 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아마벨라님 돌아오셨군요.
대단한 결정을 하고 들어왔더니
도시의 문화생활과는 또 다른 즐거움이 있습니다.
한 동안 이런 즐거움을 누리고 싶습니다.
예전 어릴적 비오는 날
장화신고 학교가던 생각이 나네요
그렇지요
저는 어쩌다 밭에 따라가는 날에는 장화를 신어 보지만
저의 밭은 산비탈이라 밭둑을 옮겨 다닐때 오히려 운동화 보다 못하더군요.
장화만 필요 한게 아니더라구요
목 아래까지 햇볕을 가려주는 모자도 필요하구요
새벽 이슬에 소매가 젖지 않도록 토시도 필요하구요 ㅎ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바람막이 잠바도 입어야 하더라구요 ㅎ
새출발 축하합니다.
희망으로 화이팅!!
포스팅 구경 잘하고가요!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