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3. 24. 06:41

 

 

 

 

 전국이 봄꽃 소식으로 떠들썩한 어제 오후에

지난 번 뿌린 텃밭을 둘러보니 배추는 새싹이 쏘옥 올라왔는데 상추는 아직 감감하더라고요.

너무 깊게 심어서 그런가 싶어 땅을 파보았지만 아무 것도 보이지 않더라고요.

다음에는 씨앗의 크기와 깊이의 상관관계를 명심하고 씨를 뿌려야겠어요.

그래서 다시 얕게 씨를 뿌리고 봄소식을 들으러 집을 나섰습니다.

 

 

 

 

자글거리는 햇살에 느긋하게 몸을 맡기고 펄럭이는 빨래의 모습이 여유롭습니다.

빨래가 여유로우면 그 주인들은 발걸음이 바빠질 철이겠지요.

포근해진 날씨에  노지의 채소들도 벌써 한 뼘도 넘게 자랐습니다.

마늘이나 양파 싹의  녹색도 많이 짙어졌습니다.

녹색이 짙어지게 하는 따사로운 햇살이 너무나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며 들판으로 나가봅니다.

 

 

 

 

 들판에는 봄나물을 캐는 사람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쌉싸름하고 향긋한 봄나물은 이맘때가 제일 맛있지요.

추운 겨울을 나고 땅의 기운을 몸 안 가득히 담고 땅 위로 올라오는 이때가 말이지요.

때를 놓치지 않고 그것들을 찾아나선 사람들, 그들은 해마다 느끼던 그 맛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었던 모양입니다.

 

 

 

 

금싸라기 참외를 키우고 있는 후덥지근한 비닐하우스 안은 온통 습기로 가득합니다.

잠깐 들어가도 곧 렌즈가 뿌옇게 되어 사진을 찍을 수 없습니다.

지난 번 모종을 옮길 때는 그렇지 않았는데 그사이 이렇게 기온이 많이 올랐습니다.

따스해진 날씨에 고깔모자를 벗어던진 것들도 있지만 아직은 고깔모자를 그대로 쓰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일교차가 심한 곳이라 아직은 모자를 벗었다가는 냉해를 입기 십상이랍니다.

어쩌다가 모자를 벗어던진 녀석들은 지난 번 보다 자세가 많이 꼿꼿해졌습니다.

저렇게 꼿꼿하게 제대로 자랄 때 튼실한 열매도 달리겠지요?

그날을 기대하면서 참외밭을 지나 건너편 동네로  들어가 봅니다.

 

 

 

 

동네 끝자락의 축사에 옆에는 소 여물이 풀어헤쳐져 햇살을 즐깁니다.

저 여물을 먹고 자란 소는 겨우내 볼일을 보았겠지요.

그것을 기름진 거름으로 만드는 것은 농부의 몫입니다.

일 년 농사를 위해서는 거름을 제대로 넣어야지요.

그래야  맛 좋고 질 좋은 농작물을 만들지요.

그런 농작물을 위해 농부의 기계소리는 쉴 틈이 없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파를 다듬는 것은 집 안에서 해야만 하던 일이었지만

그이제는 이렇게 텃밭 옆에서 다듬고 있습니다.

푸근한 날씨에 손놀림도 느긋합니다.

포근해진 날씨에 우리 동네의 채소들도 사람들도 느긋하게 봄을 즐기고 있는 평화로운 모습입니다.

이런 모습을 볼 수 있는 즐거움이 있기에 제 전원생활의 첫 번째 봄은 따사로울 것 같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많이 포근해진 날씨 느긋하게 즐기는 농촌의 모습이 정겹네요,,,
금사리도 잘 자라줄것 같아요~^^
정말 부지런한 민족이지요..
조그만 텃밭도 그냥 지나치지 않고 빼곡히 그 무언가를 가꾸는 슬기로움..
저도 요즘 텃밭에 무지 관심이 많답니다.
시에는 하는 텃밭가꾸기 교육도 받을려고 한답니다. (ㅎㅎ)
아주 재미가 있을까요(?) (ㅎ)
렌즈로 보는 세상님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습니다
시작하는 월요일 님의 발걸음이 함찬 출발 되시기 바랍니다
전 주말에 6년만에 대구를 다녀왔습니다
여러군데 둘러 보진 못했지만 그래도 참 반가운
방문이었습니다
하루하루가 다르게 꽃들이 피어납니다
그 꽃들처럼 님의 삶이 활짝 피시기 바랍니다
지로 이명연
(안녕)하세요(?)(방가)워요..
하나한가 작품이고 한자한자가시인듯합니다.
머물다갑니다.
(즐)거운 한주 맞이하시고..
늘 감사드립니다.
선생님의 글을 읽으며 잠시 편안하게 쉬었다가 갑니다.
항상 감사드리고 고맙습니다.
생명의 빛이 움트는 흙의 힘이 신기합니다.

키워본자만이 그 즐거움을 알겠지요.

푸른빛을 보니 그저 대견합니다.
봄 내음이 가득하네요
봄 나물 그리고 씨앗이 싹을 틔우는것을 보면요
상추싹도 조금 기다려 보면 올라오지 않을까요
그렇네요.
그새 날이 많이 풀렸지요?
밭에서 대충 뽑아 밭둑에 앉아 다듬기도 하고
고르기도 했을 텐데
날이 추우면 그걸 못하지요.
그래도 요즘 좀 쌀쌀하지요?
들녁의 봄의 느낌을 너무도 멋진 시선으로 담아내신 작품에
봄이 가까아 왔습을 절로 느기게 하네요.
한주시작하는 월요일 행복한 한주가 되시기바람니다.
오늘처럼 봄날씨가 느껴지는날
농촌에는 또 한해의 농사준비로 구슬땀을 흘리겠어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봄을 시작하는 스켓치가 싱그럽고 좋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잘 보고갑니다~~~호
힘찬 한주 되시고요
다음에 또 놀러올께요
저희들도 돼지감자 케서 주문 하신분들께 보내드리고
도라지씨앗 구입해 놓고
오늘은 곰취씨앗도 사 놓았네요.
내일은 감자 심을 밭 정리하러 새벽밭을 오른다 합니다.
시작이네요.
상추 씨앗이 새파랗게 올라오는 봄 날도 기대합니다.
건강부터 단디 챙기셔요 ~
핑크색으로 칠한 벽이 정다워 보이네요~
추운겨울 잘 나시고, 따뜻한 봄볕도 즐기고,
부지런히 농사도 준비하시는 모습이 여유로워 보입니다.^^
봄..정말 바쁩니다.
아는 분이 양평군에서 생활을 하시는 분 역시
봄은 뿌리고 다듬고 보살피고 같이 바라보고..
그렇게 쉬지 않는 일터입니다.
들 밭 하우스가 모두 푸르게 물들어가고 있네요
활기찬 봄의 시작이겠죠 즐겁게 보고갑니다.
금사리의 느긋한봄풍경...잘보고갑니다...^^
봄입니다
시골은 봄을 몸으로 느낄수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