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행사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3. 28. 07:02

 

 

어제(27일) 오후 3시 금사면복지회관이자 주민자치센타 2층 회의실에서 2014년 프로그램 개강식이 있었습니다.

저도 요가반에 등록을 했기때문에 그곳에서 처음으로 금사면민들과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전원생활에서 사람들과 교류도 하고 건강도 지킨다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러 갔지요.

금사복지회관의 교육 프로그램은 노래교실, 섹스폰, 수지침, 요가, 풍물놀이 등이 개설되었습니다.

 60여명의 수강생들은  면장님 비롯한 전, 현직 자치회장님과 농협전무님의 격려를 받으며 4월 달부터 3개월간의 교육을 받게 되었습니다.

 

 

 

개강식이 열리는 복지회관 2층 회의실에서 면민들과 처음 대면하는 자리는 흥겨운 음악으로 시작이 되었습니다.

복지회관의 색소폰 강사님의 연주로 말입니다.

 

 

 

 

수강생들의 대부분이 중년의 여성들이라 귀에 익숙한 트로트 음악은 수강생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을 뿐만 아니라

몇 몇 분들은 손뼉을 치며 노래를 따라 부르기까지 했기 때문에 처음 보는 사람들인데도 편안하게 함께할 수 있었습니다.

 

 

 

 

드디어 개강식이 시작되고 국민의례에 이어 면장님과 자치회장님의

"물심양면으로 열심히 도울 테니 수강생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여기에서 배워 익힌 능력을 바쁜 일상으로  인해서 이런 교육을 받지 못하시는 주민들께 봉사하는 기회로 삼으십시오.

특히 금싸라기 참외축제와 같은 우리면의 축제에서 봉사도 하시고 기량도 한 껏 뽐내시기 바랍니다."

라고 하시는 격려사가 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농민들이 주를 차지하는 면민들에게 이런 교육의 기회를 돌려주는 봉사야말로 진정한 면민 화합의 디딤돌이 되겠지요.

 

 

 

 

격려사에 이어 교육을 담당하시는 강사님들의 말씀이 있었습니다.

 "가장 좋은 교육은 가장 열성적인 수강생들의 몫이겠지요?

최선을 다해 여러분들과 함께할 테니 수강생님들도 열심히 출석해주시기 바랍니다."

라는 요지의 말씀이었지요.

맞습니다.

열심히 배우는 것만큼 강사님들이 좋아하는 학생은 없겠지요?

저도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열시에서 열한시까지 하는 요가수업에 열심히 참석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한 달 수강료 만원으로 일주일에 두 번씩이나 가르쳐주는 이런 복지관이야말로 최고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잖아요.

 

 

 

 

강사님들의 이야기에 이어 복지관에 비라는 점을 이야기하는 시간도 있었습니다.

색소폰 강사님의 오선칠판을 구입해 줄 것을 당부하는 이야기에 복지관 측도 흔쾌히 허락을 했습니다.

우리 요가반에서도 요가매트를 마련해달라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만

지난 번 수강생들이 교육이 끝나자 복지관에서 마련해준 매트를 가지고 가도 돼는 줄 알고 가지고 갔기 때문에

당분간은 수강생들이 자비로 매트를 마련해서 쓸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아뿔싸! 선배님들의 오해로 인해 우리가 불이익을 보게 생겼으니....

그래도 복지관의 제정이 어렵지 않다면 다음기의 수강생들은 자비로 매트를 사서 쓰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요가수강생에게 있어서 매트는 일반교육생들의 의자와 다름없잖아요?

 

 

 

 

 

 

아무 연고도 없는 전원생활과 외딴집의 외로움을 해소하고 건강도 함께 챙기자는 목적으로 등록한 요가수업이 앞으로 제 전원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모르겠지만 주민들과 소통을 하는 장은 확실히 될 것 같습니다.

맛난 간식거리와 음악과 함께하는 개강식의 부드럽고 편안한 분위기로 봐서는 말입니다.

이제 4월부터 3개월간의 요가수업의 시작을 알리는 종은 울렸습니다.

그 종소리를 따라 그곳을 향하는 제 발걸음이 늘 가벼웠으면 좋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요가는 그리 과격한 운동이 아니기 때문에
님의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되실것 같네요. ^^
무슨 운동이든 자신의 체력에 맞게 하는게 가장 좋은 것 같아요.
반가운 블친 님~~
또다릉 배움의 시간 좋은 성과 꼭 있으시기를...

빈방 지켜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덕분에 5일간 이국의 낮선곳 잘다녀 왔습니다.
벗꽃이 활짝핀 즐거운 일요일 행복한 시간되시기 바랍니다.♡♡
요가로 다듬어지는 몸매와 건강 기대할께요 ~
어느곳이든지 정붙이는 곳이 고향 되겠지요.
낮설어 하지 마시고 활기찬 활동 기대하겠습니다.
화이팅~ 입니다.!!
좋은프로그램이네요...^^
이웃사촌과의 만남을 자연스레 하는 좋은 프로그램이네요...^^
나이들어 친구 사귀기 쉽지않은데 아주좋은 기회인것 같습니다.
활기찬 생활하시는것 같아 좋아보입니다.
아름다운 이웃간의만남에 머물다 갑니다,
춘삼월도 이제 떠나려 하네요 잘 마무리하시고
행복한 사월 맞으시길 소망합니다,
안녕 하세요,작가님!
이웃 사촌들과 만남의 장에 대한 내용 읽으면서
오랜만에 안부 놓습니다
저도 엊그제 이사를 해서 오늘 저녁에 이웃들과 인사를 나누려고 합니다
주인 없는 불방을 찾아 주시고 귀한 정성 내려 주심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제가 4월초는 지나야 정상적으로 불방 운영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간단하게 인부만 여쭘고 가옵니다
3월의 끝날 즐거움으로 가득 하시고
4월에도 늘 좋은 일들만 가득 하시기를 바라옵니다,작가님!
이웃과의 즐거운 소통.

행복한 생활요소입니다.
따뜻함이 가득입니다 정말 좋은일 많이 하셔요
잠시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도 스쳐가네요....ㅎㅎㅎ
만남은 좋은일이죠....
좋은 인연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이웃과 함께 하는 시간은 늘 행복이죠.^^
건강하세요~!
4월 꽃피고 새가 우는 봄날
산과 들에 꽃들이 필때
우리들은 사랑꽃 피우고
즐겁고 행복한 나날들이
오늘부터 계속 이어지시기를
기원합니다
지로 이명연
반갑습니다.
벌써..단단히 자리메김 하셨네요...ㅎ
봄날 한번 구경 가겠습니다...ㅎ
고운님!
어느 봄날에,
잔잔한 봄비가 대지를 적시고 마음을 적셔주면,
삶속에...
사랑이,
신앙이,
자녀문제가,
인맥 관계가,
목마른 세월 안에 갇힌 자 되었다가
맑은 빗방울에 목을 축여보는 은총을 받는 것 같습니다.
하여,
사랑하고 싶어지고
마음을 위로 받는 듯 행복의 넓이가 커다란 우주를 생각할 정도로
설렘과 환희에 젖어봅니다.
봄비 내리는 날엔 울 님도 그러신가요?
소중한 작품 잘감상해봅니다.
인연에 감사드리며
..ん し ろ し ぁ ㅏ し ㅣ てㅏ.
。。。。ㅇ  の
늘샘 / 초희드림

전원생활에 자리를 잡으시고
취미생활을 하시면서 기쁨이
가득한 나날들이 되시길 바래요...^^
주민자치센터에서 운영하는 이런 모임들을
잘 활용하기만해도 정말 즐거운 삶을 살 수 있을듯 합니다.^^
렌보세님 화이팅!!
모임이 즐거워 보입니다.
저런 행사는 도시에서 보다 농촌이 더 잘되는 것 같습니다.
좋은 이웃들 많이 만나시면 좋겠습니다.^
여쭤볼께요.^^

금사면 자치센타에서 하는 프로그램중에 혹 노래교실이있나요?

이웃 할머님이 이사오셨는데 노래교실이 있으면 추천해드리거 싶어서요...
있어요.
주민자치센터에 전화하시면 알려드릴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