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4. 8. 06:30

 

 

아침에 일어나니 현관에 있는 작은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이 화사하다.

병원에 있을 때는 느껴보지 못하던 햇살이다.

사진을 찍다가 사고가 났는데도 이른 아침 화사한 햇살에 카메라를 들지 않을 수가 없다.

카메라를 들고 문을 열어본다.

산 가까이에 있는 집인데다가 꽃샘추위가 겹친 아침이라 아직 살얼음이 얼고 날씨가 쌀쌀하다.

두꺼운 옷을 걸치고 밖으로 나갔다.

 

 

 

 

문을 열고 바라다 본 산에는 참꽃이 눈부시다.

아프지만 않다면 얼른 올라가서 꽃송이를 뚝뚝 따다가 꿀에 저미고 싶지만 참아야하는 시간이다.

일찍 움직였다가 엎친데 덮칠 수가 있으니 말이다.

꽃을 따지 못할지라도 바라다보는 것만으로도 숨을 크게 쉬고 싶다.

 

 

 

 

 

마당으로 내려서 본다.

사고가 나기 전에 웅크리고 있던 목련이 어느덧 활짝피어서 환하다.

꽃샘추위에 살짝 몸이 얼기는 하였지만 말이다.

목련꽃 화사함이 절정일 때 만나지 못한 것이 섭섭하다.

백목련의 깔끔하고 화사한 웃음을 너무나 좋아하는데 때를 놓치고 말았으니 이제는 내년을 기약해야겠다.

 

 

 

 

  마당가에 있는 텃밭주위로 걸어가본다.

"춥다. 춥다."

해도 철은 속일 수가 없다.

일주일 만에 앵두꽃이며 매실꽃이 활짝 피었고, 울타리의 녹색은 더욱 짙어졌다.

며칠 사이에 이런 세월의 흐름을 확실하게 느낄 수 있게 하는 자연의 섭리는 참 오묘하다.

이제 머잖아 매실이며 앵두를 거둬들이는 날도 있으리라는 생각에 전원생활을 시작 잘했다는 생각에 입가에 웃음이 번진다.

 

 

 

 

집 뒤 쪽으로도 돌아가 본다.

데크 밑의 흰색 제비꽃이 가녀린 몸으로 배시시 웃는다.

이제 보라색도 지천으로 웃을 날이 머잖은 것 같다.

울타리 쪽으로 산을 올려다본다.

개나리와 산수유, 진달래도 지천으로 피었다.

봄은 전령들이 일제히 활짝 핀 모습은 며칠 사이에 봄이 많이 깊어졌음을 말해준다.

이런 봄날을 더 가까이서 느끼지 못하는 것이 아쉽지만

그래도 어디인가 전원생활이니까 이정도로 가까이서 바라볼 수가 있잖은가!

 행복하다.

 

 

 

데크를 따라 만들어진 계단을 내려가서 텃밭인 비닐하우스로 들어가본다.

일주일 전에 땅에 딱 붙었다싶던 배추는 제법 자랐고

파, 상추, 시금치 등 얼마 전에 뿌린 채소들이 일제히 고개를 들었다.

배추도 뽑고 밭둑의 쑥도 캐고 하우스 옆에 심어진 산나물도 뜯어다가

멸치와 다시마 우린 물에 된장 슬쩍 풀어서 쑥국도 끓이고 배추와 산나물은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본다.

쑥 향기와 나물의 쌉싸름한 맛에 취한다.

보약이 따로 없겠다.

이런 신토불이 건강한 먹거리라면 내 허리 좀 아픈 것쯤은 금방 나을 것 같다.

 

이전 댓글 더보기
병원신세를 진 이유가
사진찍다 그랬군요?..
사진에 몰두하다모면
안전사고가 언제나 따르기 마련입니다..
조심~~ 또 조심~~~
우리네 일상들은 위기의 연속입니다~ㅠ
봄햇살이 예술입니다.
파릇한 채소를보며 아침을 열게 되네요.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갑니다. 오늘 글올렸습니다.^^
봄이 깊어가는 풍경이 평화롭습니다.

빨리 쾌차하셔서 편안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편안한 봄날의 일상이 느껴지네요
님 따라서 한바퀴 돌아보는 봄의 여유 좋습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사진때문에 다치셨나요? ㅠㅠ

문을 열면 저런 풍경이 펼쳐진다면...
기분이 정말 좋겠습니다..ㅎㅎㅎ
캬.. ㅎㅎ 정성스레 기른 녀석들 뚝뚝 뜯어다
무쳐먹고 비벼먹고 쌈도 싸고!!
ㅜㅡㅜ 음 싱그러운 향이 막 그려집니다
전원생활에서만 볼 수 있는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정말 봄이 깊어가네요... ^^
아름다운 풍경 구경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행복하세요
봄내음이 너무너무 좋게 다가옵니다 ..
봄내음 가득한 건강한 먹거리 보기만해도 좋은데요
아픈허리 빠른 쾌유를 빕니다...^^
몇일이 숨가프게 너무 빨리도 지나갔네요
지난주부터 텃밭을 일구다 보니 블로그를 열지 못해
인사도 드리지 못해 많이 미안합니다
산행 포스팅을 해놓고도 설명도 하지 못하고
그냥 사진만 덜렁 올려놨으니 그것도 미안한 마음입니다
좋은 날씨에 하시고자 하는 일 모두 잘 이루시기 바랍니다
지로 이명연
아직 사람의 마음에는...
4월 중순 넘어야...
캬...아름다운 전원생활..만끽 하시는군요...
아..나도 빨리 떠나고 싶다...ㅎ
역시나 사진 좋아하시는 렌즈님 답습니다.
사진때문에 다치셨는데
따스한 햇살이 들어오니 다시 카메라를 잡는것을 보면요!!

하루빨리 완쾌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언제나 조심하시고요!!
댁에도 넉넉하게
봄이 찾아왔습니다.
봄날이 행복하시길...
봄이 렌즈님 뜰에서 이제 막 파릇한 싹이 돋고 시작인 듯하네요.
아랫글을 보니 그동안 큰일이 좀 있으셨어요.
어서 완쾌하셔서 꽃사진 들녘풍경 나들이 많이 하셔야지요.
좋은 것도 드시고 천천히 움직이시고 몸은 당분간 아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빠른 쾌유 하시길 바랍니다 .


이제 한잎 두잎 떨어지는 꽃잎들을 보며
봄을 보내고
이제 초여름.......
파릇파릇 돋아나는
나무가지의 새순을 보며 또 다른 계절을 맞을 준비를 하네요~~
세월의 무상함이란~~
창으로들어오는...햇살...예쁘게찍으셧네요...건강조심하세요...ㅎ
전원생활이 부럽기만 합니다~ ^^

아프시니,아직은 조심하세요~ 꽃구경도 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