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4. 9. 06:18

 

 

오늘은 지난 번 병원에 가기 전날 심었던 감자 심은 이야기를 올려볼까 합니다.

처음 지어보는 감자 농사라 텃밭 농사달력을 보면서 옛날 아버지가 하시던 방식대로 재를 묻혀서 소독을 하고 심었답니다.

 

 

 

우리 집에는 농사지을 만한 땅이  마당가에 작은 텃밭과 집 아래에 있는 제법 넓적한 밭, 집 뒤 쪽에 있는 작은 밭과 비닐하우스가 있습니다.

집 앞에 있는 밭은 너무 물기가 많아서 알뿌리 곡식은 단맛이 좀 없을 것 같고,

집 뒤 쪽의 밭은 너무 그늘 진 곳이라  

흙이 부슬부슬하고 작년에 고추를 심었던 땅이었던 마당가의 밭에 감자를 심기로 하고 3월 25일에 이랑을 만들었습니다.

 

 

 

이랑의 높이는 25~30cm, 간격은 60~70cm가 되게 만들었습니다.

밭을 가는 아버지의 경운기 로타리 기계가 고장이라 남편과 둘이서 삽과 곡괭이로 만들었지요.

이랑을 만든 후에 비닐을 덮었습니다.

초보자라 이것도 '개구리 짐 받듯이' 했는데 비닐을 덮고 보니 이랑이 좀 낮아보입니다.

 

 

 

 

 

 

 

그렇게 비닐 멀칭을 한 후에 씨감자(28일)를 준비했습니다.

감자는 과수원을 하시는 형부가 씨감자를 사지 말고 하라며 주신 것이지요.

어디 내다 팔 것도 아니니 그것 만해도 되겠다 싶어 씨눈을 땄습니다.

감자 싹은 표면에 움푹 들어간 곳에서 나니 그런 곳이 가운데 오게 큼직하게 잘라주면 좋습니다.

아주 작은 것은 그냥 통으로 심어도 좋고요.

 

 

 

 

그렇게 감자눈을 잘라낸 것을 아버지꼐서 방식대로 가마솥에 불을 때고 난 재를 묻혀서 하룻 밤을 재웠습니다.

재를 묻히는 이유는 병충해를 막기 위한 소독을 한 것이지요.

옛날 따로 농약을 치지 않고 농사를 짓던 아버지는 꼭 이렇게 볏짚을 태운 재를 묻혀서 하룻밤을 재워서 씨감자를 심었거든요.

 

 

 

 

재를 묻힌 씨감자를 다음 날(29일) 심기 시작합니다.

비닐에 구멍을 뚫고 씨감자를 넣을 구멍을 10cm 정도로 파내는 걸 호미로 하니 잘 되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쓰지 않는  주방기구를 이용해서 흙을 파내었더니 훨씬 수월하더라고요.

 

 

 

 

씨감자를 심을 땐 요렇게 씨눈이 아래로 가도록 거꾸로 심어야한답니다.

이렇게 심어야 같은 깊이로 심었을 때 감자알이 흙 위로 드러나는 확률이 낮답니다.

감자알이 흙 위로 올라오면 퍼렇게 되어 딱딱하고 맛이 없거든요.

 

 

 

 

씨감자를 꼭꼭 눌러 심고 나서 비닐 윗부분에까지 흙으로 덮었습니다.

그래야 비닐 안쪽으로 바람이 들어가지 않아 비닐이 벗겨질 확률도 낮아지고 감자도 튼실한 싹이 날테니까요.

이제 20~30 일쯤이 지나면 이 이랑에 파릇한 감자싹이 올라올 때를 느긋하게 기다려 보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와..저도 주말에 어머니랑 감자심었어요..^^
프로 같습니다..
이러다 농사꾼 다 되는거 아님니까?...ㅎ
저도 텃밭 조금하는데 배워 갑니다~
글벗님! 반갑습니다~
봄날이 깊어 가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이제 곧 파아란 싹이 올라올듯 합니다.
예전에 할머니가 꼭 그렇게 하셨지요~~~ 아궁이에 볒집태운 재를 무쳐서~~~
싹이 나지 않은 씨감자가 아니고 오호...농부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텃밭농사 잼나게 하셨군요
감자 심는 것으로하면 아주 수월하답니다
큰 수확 기대합니다
행복한 오후 되세요
(안녕)하세요(?)(방가)워요.

사진 잘찍어두세요.나중에 땅파시면 양도세 감면됩니다.
늘 하나에 빠지면 정신 없이
그거에 몰두하는 나쁜 성격을 가졌읍니다.
밥두 안먹고 잠두 안자구.....
요사이엔 핸드폰에 빠져 버렸읍니다.
카카오 뮤직이라는게 있읍니다.
한동안은 카카오 스토리에 빠져서 헤메더니
요새는 카카오 뮤직에 빠져 정신 못차리고 있읍니다.
늘 하는일이 숫자를 만지는 일이다 보니 나도 몰래 헤어나려는
조건 반사적 행동이 아닐까 합니다.
뮤직하면 둘째 가라면 서러운 눔이었는데.....

푸히힛(~)(~)(☆)
씰데없는 얘기만 ...
게을러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돌려서 드립니다......

화창한 봄날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
건강하시고 늘 감사드립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오호 감자가 완전 풍성하게 나오기를 저도 기대가 되는데요!!
배꽃이 필때면 언제나 봄비는
찬바람 숨어 않고 배꽃에게 심술을 부리곤 합니다
지난 주말부터 몇일간 변덕스런 날씨로
배농사를 하시는분들의 애를 태우드니
밝은 햇살에 포근히 아늑한 봄날 지천인 꽃들의노래로
새들도 즐겁게 합창을 하는 이렇게 고운 봄날
님의 고운 방에 들러 감사하는 마음과 함께 머물러 봅니다
오늘도 봄꽃의 아름다운 낭만속에 고운 추억과
즐겁고 행복한 날 되시길 소망 합니다....
재를 뭍히는 아버님의 농사법이 중요한일이 였네요.
농업 교과서에 나와 있을까요. 경험만큼 좋은 자산은 없지요.
렌즈님 이렇게 움직이셔도 관찮으신지요.
싹이 나고 여름 감자꽃이 피면 감자수확을 하겠지요.
비닐작업을 멀칭이라고 하는군요...^^
새로운 사실을 배웠습니다..ㅎ
풍성한 수확을 기원합니다.
혹 파실것 있으신가요~~^^
아!~~
좋은 정보
감사히 봅니다
아하....재를 뭍혀서 심어야 하는거로군요
저는 그냥 심었습니다.
좀 일찍 올려주셨으면 저도 따라 했을텐데요.ㅎㅎ

병충해 없이 잘 자라
하지때에 풍성한 결실을 기대해 봅시다.
정말 일입니다.
쉬지 않고 어떤 것이라도 꼼지락하며
해야하는 일상의 움직임.
그렇게 부지런함이 더 좋은 먹거리를
제대로 만들어주겠지요.
우와~~감자를 심으셨군요~~수고 많으셨습니다~~
이제 한달 후엔 감자밭에 새싹들이 무럭무럭 자라는게 보이겠다요~~기대됩니다~^.^
고맙게 배워 갑니다.
요즘은 씨감자를 사서 심드라구요.
우리어릴때 감자눈따고 남은것을 삶아먹든 기억이 나네요.달작지근한게 맛있었지요. 잘보고 갑니다.
참 잘 하시는 거 같아요.
감자가 제법 많이 나겠습니다.
여름에는 감자를 뽀얗게 쪄서 드실 수 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