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4. 21. 05:55

 

 

 

 

막내가 서울로 이사를 갔습니다.

영국에 다녀와서 잠시 우리와 같이 있었지만

젊고 젊은애가 시골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무리다 싶어 이사를 보냈지요.

늙은 우리들이야 조잘거리는 귀요미가 옆에 있으면 좋지만 딸을 생각하면 어쩌겠어요 보내야지요.

 

 

 

 


앞으로 학업도 마무리해야하고 취업도 해야 할 그 아이가

얼마동안 그 집에 살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곳에서의 생활이 알차고 어려운 일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 전날 준비해둔 재료를 넣어 오곡밥을 지었습니다.

물론 오곡이 다 들어간 것은 아니고요.

곡식으로는 찹쌀, 검은콩, 양대, 땅콩, 등 집에 있는 것을 넣었고요.

냉장고에 있던 대추와 밤도 넣었지요.

경상도 지방에서는 이사를 가면 꼭 이 오곡밥을 지어서 갔거든요.

새로운 곳에서의 정착에 잡귀를 물리친다는

이 오곡밥을 하는 일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네요.

 

 

 

그렇게 정성들여 오곡밥을 지어서

지 아버지와 함께  간단한 이부자리와 생필품을 싣고 딸이 떠난 방에 들어가

대를 정리하는데 눈물이 주르르 흐르더라고요.

지난 번 영국 갈 때도 이런 느낌이 없었는데 참 기분이 묘하네요.

이제까지 한 번도 떨어져서 산 적이 없는 아이라

다시 우리와 살날이 있을까 싶어 그런 기분이 든 것 같네요.

잠시 흐르는 눈물을 훔치다가

세월호에서 숨진 학생들의 부모님이 생각나면서 눈물이 걷히더라고요.

집을 떠나 떨어져 사는 것도 이렇게 마음이 짠한데

그분들이 혼절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지요.

딸을 이사 보내고 나서 가슴 타는 세월호 희생 학생들의 부모님이 되어 잠시 기도했지요.

'단 한 명이라도 부모님 앞에 웃으며 다가오는 학생이 있는 그런 기적이라도 일어나라.

그것도 아니라면 빨리 생사라도 확인되어 싸늘한 손이라도 한 번 만져볼 수 있게라도 해라'

라고요.

 

 

 

이전 댓글 더보기
농담 반인지 진담 반인지 들리는 이야기 중
시집간 딸이 어쩌구 저쩌구 하던데요(^^)
너무 슬픈 이야기를 댓글로 썻는가요(^^)
온국민을 슬픔으로 빠뜨린 사건 때문에 더욱
마음이 짠 하신듯 합니다.
부모에게 자식은 늘 그런 존재인것 같아요.너무 사랑해서이겠죠?
그러게요. 그게 부모마음이지요
그마음 알것 같아요.
가족은 함께 있어야 행복한데요..
부디 기적이 일어나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기도합니다.
맛있는 밥을 지어서 대접하고 싶은 마음....
그것이 엄마의 마음이 아닌가 싶어요.
가족은 같이 있음 더 좋은데....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갑니다.
아직 어려 그 마음이 다 헤아려지지는 않지만..
조금은 알거 같아요..
힘내세요..
비밀댓글입니다
아주 가는 것도 아닌데 눈물나는 것은
엄마이기 때문이지요^^
어제 국립공원 영암 월출산에서 영호남 합동산행이 있었습니다
19년을 이어온 영호남 우정의 만남이 이번에는
광주 장원산악회 초청으로 부산 용마산악회 회원들이
버스 2대를 가득채워 달려왔습니다
매년 한두번씩 함께하는 산행과 나눔의 즐거움이 있는곳
영호남 화합의 한마당이 펼쳐져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오늘 날씨가 화창하고 너무 좋네요
새로운 한주 힘찬 발걸음 되시기 바랍니다
지로 이명연
오늘도 한결 같이 어제와 같은 뉴스 뿐이지만
그래도 기적을 기대합니다.

오곡밥 맛나 보여요 ~
제가 무지 좋아해요 오곡밥 ^^
자녀에게 이런 사랑을 배푸심 때문에
따님은 온화한 마음으로 자신의 세상에서 따뜻한 사람으로
주변에 꼭 필요한 자리를 지키며 살아갈 것입니다.

새로운 한주를 맞이했읍니다.
아주재미있게 쓰시네요.
미소머금고 갑니다.

조금은 야멸차지만
산사람은 살아야 하지 않겠어요?
저도 외상후 스트레스가있어서
며칠째 무지하게 고생했읍니다.
멍하니 밥도 못먹고 저녁에는
술한잔으로 며칠 보냈읍니다.

오늘 좀 나아지네요.

전국민을 트라우마로 몰고간
이번 사건은 앞으론 절대 없었으면...

항상 애정으로 관심가져주셔서
늘 감사드리고 건승하세요
따님이 서울로 가시게 되서...
조금은 적적하시겠어요...ㅠㅠ
건강하세요~!
이런저런 슬픈 일들이 너무너무 많습니다 ... ㅜ
아무튼 힘내십시오 ..
맞습니다, 작가님!
아주 가는 것도 아닌데
서울로 보내는 마음도 이리 아픈데
생떼 같은 자식을 바다에서 보내는 부모님들이야 오죽 하겠습니까요
그 심정을 어찌 말로 표현할 수가 있겠습니까요
좋은 소식이 한시라도 들려 오기를 간절히 기도 해 봅니다, 작가님!

따님도 앞으로 좋은 일들만 가득 하시기를 바라오면서
안부 놓고 가옵니다, 작가님!
부모맘은다그렇죠...오곡밥하시냐고수고많으셧네요...
아 그래도 부모의 마음은 보내야 하는것을 알면서도
섭섭할것 같아요!!
그젠 4.19 어젠 부활절이자 곡우 절기
곡우엔 비가오면 풍년이 든다 햇는데
봄 꽃들은 더욱 짙어져가고 라일락 꽃향기 훈풍에 날리지많
아직도 전국이 무거운 세월호구름에 눌려 시원한 소식이없는
안타까운 하루하루가 흘러 가내요
한주간 소식 전하지 못하고 고운 발걸음 감사드리며
이제 안부올립니다 배려와 사랑 정겨움의 고운 봄날 되시고
아름답고 향기로운 행복이 가득한 한주 되시길 소망 합니다...
몇 주전 고향 다녀오는 길에 엄마가 울먹이신 모습이 자꾸 생각납니다.
부모님이 연세가 드시니.. 만남은 더욱 귀하게 느껴지고, 이별은 더욱 아프게 느껴집니다.
세상 모든 부모님들의 마음은 다 같겠지요..
밥이 맛나 보입니다.
헤어짐이 많이 아쉬웠나 봅니다.
구경하고갑니다.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