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4. 28. 05:55

 

가뭄 끝에 단비가 내린다.

도시 아파트에 살 때는 가뭄이란 걸 피부로 느끼지 못했는데 농촌에 와서 살면서 피부로 느낀다.

비닐하우스 안의 고추가 하루만 물을 주지 않아도 잎이 마르기 때문이다.

그런 가뭄 끝에 내리는 비라 얼마나 반가운지 오락가락하는 빗속에 카메라를 들고 마당으로 나섰다.

 

 

 

 모란

 

영산홍      금낭화 

 

홍단풍

 

 매실나무      배나무

 

보리동

 

마당에는 며칠 전부터 피기 시작한 영산홍과 철쭉, 이제 막 피기 시작한  모란, 금낭화가 비를 머금고 싱싱하다.

어릴 적 많이도 따먹었던 보리동과 마지막 남은 배꽃도 맑다.

어디 꽃만 아름다운가!

방금 꽃이 진 매실나무도 빗물 머금어 싱싱해서 아름답다.

 

 

 

 

마당의 꽃구경을 하고 텃밭으로 내려가본다.

텃밭의 곡식과 채소들도 세상에 태어나 처음 맛보는 단비에 생기를 찾았다.

 

 

고추

 

 강낭콩      완두콩

 

 

  옥수수       배추

 

 

 

감자

 

 

비가 내린다는 뉴스를 듣고 양평장에서 모종을 사와 심은 고추도 하룻밤 새 몸을 꼿꼿하게 세웠고

지난 1일에 심은 강낭콩과 완두콩은 비 오기 전보다 손가락 한 마디는 더 자란 것 같다. 

며칠 전 심은 옥수수와 배추도 단비에 얼른 고개를 들었고 손질을 한 감자도 키가 쑥 자랐다.

 

비가 부린 요술로 주변이 온통 아름답다. 

전원생활의 즐거움은 이렇게 아름다운 꽃을 문만 열면 만날 수 있다는 것과

귀여운 곡식이나 채소들이 자라는 것을 눈만 뜨면 실컷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충분한 해갈은 안되었겠지만
어제는 천금같은 봄비가 내렸죠?..
시골도 당연하겠지만,...
서울도 그동안 너무 가물었던 것 같아요..
그렇지요.
여기는 오늘까지 내려서 대부분의 작물들은 해갈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비닐에 구멍을 뚫어 감자싹을 꺼내준게 엊그제 같은데..벌써 저렇게 자랐군요~!!
봄비가 저 녀석들한테는 보약인 것 같습니다~~
그래요.
저도 아침에 일어나보고 깜짝 놀랐어요.
"이런 맛에 농사를 짓는 모양이다," 라고
우리 내외 입을 모았네요.
오늘 큰비오고 나면.. 촉촉하니 더욱 생기가 넘칠것 같아요
비오는 아침 건강히 자라나는 녀석보니 저도 즐겁네요
맞아요.
사실 어제는 비가 내린듯 만듯했거든요,
비가오니 모든 사물이 아름다워 보이네요!!
그렇지요.
이런 흐린 날이 색감을 예쁘고 부드럽게 하지요.
단비가 농심을 안다니까요.....ㅎㅎ
그렇다니까요.
올해 봄이 좀 가문시기였는데 비가옵니다.

더욱 활기차고 싱그러운 한주 되시길 바라며
텃밭 농사 잘 하세요(^^)
맞습니다.
이렇게 비가 내려주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어요.
촉촉한 봄비가 단비가 되어주길 바랍니다
비맞은 꽃잎들 예쁘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그러게 말이지요.
고마운 봄비
아 부산은 그런데 바람이 너무 강해서 .. 위험하군요 ..
이런 여유로운 비가 좋은디 .. ^^
그래요?
여기는 하루 종일 부드럽게 내리는데요.
촉촉한 날씨에 나뭇잎들이 더 생기가 있네요
그럼요.
그녀석들 비맛은 얼마나 잘 느끼는지.......
단비로 모종들이 싱싱 하게 잘 살았네요
잘 보고 감니다
행복하신 오후 되셔요
그러게 말이지요.
비가 없으면 저녀석들 금방 팍팍 쓰러지겠지요.
안녕하세요?
아름답고 싱싱하네요

주말엔
뉴스도 안보고 티브이도 안보고
하루종일 음악을 들었읍니다.

빗소리 들리는 아침

우유,블루베리,요구르트,
아마씨,두부,바나나를 넣어서
갈아 놓은 쥬스를 마시며 음악을들었읍니다.

"너를 쉽게 잊을지 몰라~.

"다른 사람 생긴거라면~.

"우리함께 할수없다면~.

-영턱스의 情 인가봅니다.

20대의감성으로 돌아가는듯
괜스리 음악에 빠지네요♥

자잘한 행복이라도 캡쳐 하시는
즐건 월요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

항상감사드립니다.
건강식을 드시고 음악까지 들으셨으니 건강에는 더할나위 없이 좋겠어요.
텃밭에 자라나는 즐거움
그것이 행복이 커가는게 아닐련지요~^^
비가와서 더 운치있는 풍경이 됩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그렇지요.
그런 즐거움을 생각하고 들어왔지요.
단 도회지가 먼 것이 불만이기는 하지만요.
단비가 촉촉하니 내리는 한주의 시작이네요...
곱디 고운 꽃들이 지천인 계절...좋은 일만 가득한 시작되세요
그렇네요.
오늘 서울을 갔다오는 길도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더라고요.
설화님도 늘 행복하세요.
단비에...생물들이행복해보이네요...
맞습니다.
그런 모습에 저도 행복하고요.
넓직한 텃밭 가꾸시려면 한시도 밭을 비우기 힘드시겠습니다.
온갖 채소들이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지라...잡초까지도 ㅎㅎ
그렇네요.
집 앞뒤로 100평 가까이 되는 밭이라 한시도 마음 푸근하게 집을 비울 수가 없네요.
정말 반가운 단비입니다..
비덕분에 많이들 컸군요..
뿌듯하시겠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들이 목말라하는 걸 알고 하늘이 알아서 비를 내려주었네요.
정겨움에 머물다 갑니다,
즐거운시간되세요~~~
감사합니다.
추동님도요.
텃밭 농사라도 지어보니 비의 소중함을 더 절실히 알겠더라고요.
고추를 비롯한 농작물들이 잘 자랄 것 같네요.
그렇지요.
곡식들이 배배 말라 돌아가는 걸 보면 자식들이 목말라하는 것 같겠지요.
비 내리던날의
시골의 바쁨이 보입니다
그렇습니다.
이걸 하느라 농부들의 진정한 휴식인 낮잠은 보류했지요.
비오는 날..
이렇게 보고 있는 것은 좋기만 하지만
막상 도시에는 그런 초록이 덜한 날입니다.
그렇지요.
그러나 이곳에서는 빗물 머금은 초록이 더 이쁜 날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