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5. 14. 06:11

 

 

오월로 막 들어서자 외손녀가 요즈음 유행한다는 호흡기 질환으로

목이 붓고 호흡이 곤란한 메타뉴모바이러스에 감염되었습니다.

개인병원에 다니면서 치료를 하다가

것이 진행되어 폐렴으로까지 번져 종합병원에 입원을 해서 한참을 고생하다보니

우리도 병원에 드나들며 정신없이 며칠을 보냈습니다.

그렇게 며칠을 보내고 나니 바로  석가탄신일과 어버일 날이라

컴퓨터가 없는 고향에서 일주일을 머물고 올라오자마자

 이제는 제가 또 그놈의 몸살감기로 정신이 없었네요.

하루 쉬고 이틀 쉬게 되니 이렇게 이 주일이 후딱 지나가버려

모란이 피었다가 진지도 한참이 되었습니다.

 


 

 

최근에 유행하고 있는 급성 호흡기 바이러스인 메타뉴모바이러스(hMVP)는

공기를 들이마시고 내뱉는 과정에서 공기 중에 포함된 알레르기 유발물질로 인해 발생하거나

세균, 바이러스 등이 체내에 침투하면서 염증을 일으킬 때 나타난답니다. 

 주로 면역력이 약한 1∼3세 소아 환자에게 발병하며

목감기와 비슷한 기침, 호흡곤란 등이 주요 증상이랍니다.

이 호흡기 바이러스는 주로 3∼4월에 환자가 가장 많답니다.

상계백병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는 3∼4월 바이러스 발생 비율이

평소보다 2배가량 높은 것으로 집계됐답니다.

 

어린이가 잘 걸리는 폐렴, 뇌막염, 중이염의 가장 흔한 원인인 폐렴구균도

소아 호흡기 질환에서 빼놓을 수 없답니다.
폐렴구균 질환은 만 5세, 특히 만 2세 이하의 어린이가 주로 봄철에 많이 걸린답니다.

조사에 따르면 폐렴구균은 생후 3개월∼5세

소아에게 발생한 침습성 세균 감염 질환 원인의 약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답니다.

 

 

올봄 유난히 하늘이 희뿌연날이 많다 싶더니만 이런 병균들의 침입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웃님들도 건강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외손녀가 거의 다 나아서 지난 주말부터 우리집에 와서

며칠을 맑은 공기를 마시고 마당에서 뛰어놀았더니

이제 입맛까지 완전히 돌아와서 어제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폐렴이라고 했을 때 정신이 아득했을 적을 생각하면

먹을 것을 달라고 하는 것만도 얼마나 귀여운지 모르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과로를 주의해야 겠지요..
이제 끼니 건너띄는 것도 힘이들고...면역체가 자꾸 약해지는 시기이니 만큼 조심해야 겠지요
그런 것 같아요.
외손녀 아픈 것에 신경을 쓰다보니 저도 감기에 걸린 것 같더라고요.
정말 사랑스런 아가네요.
멋쟁이 썬글라스를 끼고 노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감기 얼른 나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날이 화창하게 열렸는데 바람은 조금씩 부네요.
맞아요.
제 눈에는 세상에 둘도 없이 이쁜 아이이지요.
고마워요. 제비꽃님
아이들도 조심해야겠지만
어른 감기도 장난 아니네요.
감기 걸린 것 같다는 남편 얼굴이
괴물이 되었어요.
퉁퉁 부어가지고서는...
처음에 닥달을 하세요.
그렇지 않으면 저처럼 장기적으로 갈 수도 있거든요.
건강이 최고인 듯 합니다
건강챙기시는 봄날 되십시오
그렇지요.
고마워요.
하늬바람님
왜 잘 안보이시나...했습니다.
이제 나이탓 입니다.
면력력이 약해져서....ㅎㅎㅎ
시골에서 좋은공기 마시고 얼런회복 하세요..홧팅...ㅎ
그러게 말이지요.
외손녀에게 올랐던 것 같기도하고.......
저도 요즘 과로를 했더니 감기기운이 있네요.
피곤하고.....
고생하셨습니다. 지금 완쾌되어 다행입니다.
그러세요?
얼른 병원 가셔서 싹 낮게 하세요.
저도 감기로 고생했는데 ...
아이들만이 아니고 어른도 걸리더라구요
코, 목. 다 힘들었어요.
아기가 건강해져서 다행입니다.
그러면서 크는거죠. ^^*
저도 아직 코와 목은 완전한 것이 아니랍니다.
고마워요. 하이얀님
늘 건강 조심하세요.
안녕하세요?
자식보다 손주가 다안타까운데
아파서 어쩐대요....
출근길의 아침햇살이
여전이눈이 부십니다.
전음악을 많이듣읍니다.
나름 힐링 되거든요
음악을 듣다보면
가끔 미쳐 버릴것 같아요.
내 아픈 추억,
슬픈 기억의 부서진 조각들이
TV광고에서 퍼즐 맞추듯 스르륵 되 살아나요!!
노랫말이 너무 똑같아요.
나의 그것과....♪♬♪
그때는 미쳐 버릴것 같아요!!!
그땐 진죙일 한곡 리턴 하지요.
새삼.음악예기를.....
오늘도 건강한 하루되구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맞아요.
제 아이 키울 때보다 더 맘이 아프더라고요.
건강이 제일이지요(~)(!)
아이들 아프면 정말 마음이 짠합니다(^^)
다행이 회복되었다니 좋네요(~)(!)

언제나 행복하신 전원생활 누리시길 바랍니다(*.*)
정말 다행스럽게 나았어요.
폐렴이란 소릴 들을 때는 정신이 아득하더라고요.
우리 텃밭에 비가 내려 온갖것들이
생기가 도네요
그런데 이렇게 기온이 조금 떨어지면
감기가 찾아들죠 항상 조심 조심해야 합니다
한주간의 중간날 날은 흐리지만
좋은 하루로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지로 이명연
손녀가 건강해져서 다행이에요^^
그래도 어릴때 병치레를 하면 나중에 커서 면역력이 강해져서 건강하다는 이야기도있으니~
건강하게 잘컸으면 좋겠네요^^
저도 감기 조심해야겠어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날 되세요^^
그렇지요.
아이들 어릴 때 다 아프면서 자라지요.
그런데도 얼마나 걱정을 했는지....
감기때문에 고생을 하시고 계셨습니다.
정원인가요 정원이 너무 이쁩니다.
여름감기도 무서우니 감기 조심하십시요
외손녀 이름까지 외우시고
고마워요. 논정님
늘 건강하세요.
올려 주신 자료
즐감하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오늘도 초여름 날씨네요.
그래도 이처럼
싱그러움과 함께 할 수 있어 좋습니다.

편안한 여유 누리시며
저녁 시간 즐겁게 보내세요~~^*^
고생하셧네요...편인한저녁되세요...
고마워요.
제시카님도 건강하세요.
저리 귀여운 아이가 폐렴에 고생했으니 얼마나 안타까우셨겠습니까?
그 안타까운 마음이 미치고도 말고요.
저도 곧 손주를 볼것이니까요.
그랬습니다.
산수님은 정이 많은 분이라 손주가 아프면 마음고생 굉장히 많이 할 것 같아요.
그냥 가벼운 감기로 생각했는데...
저도 몇일째....고생 중이거든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처음에는 그렇게 생각하고 그냥 두었더니 아직도 고생 중이랍니다.
언제나 건강이 최고입니다.
요즘 대학가에 홍역이 유행이라고 하던데...
그렇지요.
꽁지님도 늘 건강 조심하세요.
아유.. 고생 많으셨습니다.
정원이가 다시 건강해져서 정말 정말 다행입니다.
그렇잖아도 너무 오랫동안 포스팅이 없으셔서.. 혹시 어디 편찮으신 건 아닌지.. 걱정하고 있었답니다.
허리 다치신지도 얼마 안되었는데.. 몸살감기로 고생하셨군요. 이제 괜찮으신거죠?
저는.. 요즘 살인진드기 때문에 걱정이 많습니다.. 아무래도 야외에 나가 있는 시간이 많다보니깐 작은 상처에도 신경이 쓰이네요..
렌즈님도 항상 조심하셔요~~!!
맞아요.
그애가 아픈 것은 정말 참기 힘들더라고요.
그러게요.
살인진드기가 있다고 하는데 시골에 사는 사람이니 걱정이 되긴 된답니다.
그렇다고 바깥 활동을 하지 않을 수도 없고.....
손녀가 다시 건강해 졌다니 다행입니다.
폐렴 이라니..많이 놀라셨겠어요.
역시 좋은 공기에, 정성들인 음식이 건강에는 최고지요.
외손녀도 렌즈님도 감기로 고생하고
다시 건강을 찾았다니 다행입니다.
이렇게 글로만 만나지는 우리 인연도 잠시 안보이면
안부가 궁금해 지고...걱정이 앞서고 합니다.
우리 건강하니 오래 이웃하며 좋은 소식 나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