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6. 23. 05:27

 

 

 

양평지방에 시간당 70mm가까운 기습폭우가 내린 지난 토요일

우리 집에도 많은 비가 내렸다.

긴 가뭄 끝에 내리는 비라

폭우라도 반갑기 그지없다.

그 반가운 비를 그냥 보낼 수 없어

카메라를 들고 옷 흠뻑 젖으며 집 주변을 돌아다녔다.

굵은 빗줄기가 여름나무를 배경으로 푸른 비가 되어 내리는 것도 좋고,

비바람에 야외용 테이블 위의 꽃과 그늘막이 이리저리 움직이는 모습이 있어서도 좋다.

비록 기와집 추녀는 아니지만 지붕에서 물 떨어지는 모습이 다양해서도 좋고

그 물 바닥에 떨어지는 모습도 좋다.

물론 그 소리도 좋다.

 

 

 

 

 

 

 

 

 

 

 

 

 

 

 

 

 

 

 

 

 

 

 

 

 

 

 

 

 

 

 

 

일요일 아침 해가 밝았다.

비가 내린 뒷날 아침은 맑고 상쾌하다.

테이블에 그냥 쓰러져있는 꽃과 화분의 꽃들도 더 싱싱하고

비바람에 휘날리던 그늘막도 밝은 햇살에 단풍 옷을 입었다.

비록 폭우에 텃밭의 강낭콩과 옥수수가 쓰러지긴 했지만

비 머금은 단풍나무 열매와 보리수 열매도 투명하다.

 

 

 

 

 

 

 

 

 

 

 

 

 

 

 

 

 

 

 

 

 

 

 

 

 

 

이런 변화무쌍한 날씨에 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카메라가 있어서 좋다.

만약에 낯선 곳에서 전원생활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자기만의 취미 하나쯤 가지고 있다면 그 즐거움은 배가 될 것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아 비가 많이 왔군요!!
비온뒤의 상큼함도 느껴지고
사진 좋아하시는 분들은 전원생활도 참 즐겁게 느껴지네요!!
비오는 소리가 절로 들리는듯 하네요~^^
한여름 소나기 내리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는 즐거움은 색다르잖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비오느 날...
댕겨 갑니다^^
완전 리얼하네요 ㅎㅎㅎ
토욜날 이천엔 비가 그렇게 안 온것 같은데
금사쪽으로 정말 많이 내렸군요...
전원생활 정말 좋아 보여요 렌즈님ㅎㅎㅎ
정말 억수같은 비가 쏟아졌군요.

색다른 전원분위기에 푹 빠져듭니다.
신랑이랑 저두 나중엔 전원생활 하자고 꿈꾸고 있내요.
내리는 비가 싫지 않는 날이였던거 같아요.
로망입니다 ㅎㅎㅎ
긍정적으로 바라보시고 즐기시는 모습이 부러워요~
전원 생활의 꿈이 확 다가 오는데요~
적막한 산골에서는
폭우가 내리면 무섭기도 하지요~~ㅎㅎㅎ
하지만 비 그친 다음 날에는 그야말로 깨끗하고 아름다운
풍경이 마음으로 가득 들어와 온세상
맑음을 덧칠해 주지요, 작가님!
전원생활의 정겨운 영상과 글 감사히 봅니다
렌즈로 보시는 세상 아름다워 행복 하시죠...^^
비오는 풍경이 여유로워 보입니다.
저는 현장 땅구덩이 파놓아서
비오는 날 물 품는게 일이라서
이런 여유로운 맛을 못 느껴보네요
비 내리는 풍경과
맑은 날 풍경
대비해 즐감하고 갑니다.

6월도 이제
끝자락을 향해 달려가네요.
아름답게 마무리 하시고
본격적인 여름 맞을 채비 잘 하세요~~^*^
소나기에 튀어 오르는 흙내음이 그리워집니다.
그래서 견우도 은퇴하면 전원생활을 꿈꾸고 있습니다.^^
건강하세요~!
비 내리는 날에도
그 풍경 지울 수 없어 카메를 잡으신 작가님의
전원 사랑을 가득 담아 갑니다, 작가님!
오후 시간도 즐거움 넘치는
고운 시간으로 가득 하시기 바랍니다,작가님!
안녕 하세요?
잠시 안부차 다니려 왔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죠?
며칠 사이 블로그 포스팅되는 사진이 않 보이시네요.
바쁘신가 봅니다.
아무쪼록 바쁘신 가운데서도
건강을 지키시고 즐겁고 행복한 나날이 되시기를
소원 하겠습니다.

ㅎㅎ~
새벽에 월드컵 축구 32강 마지막 조별리그 우리 대표팀 경기가 있는데.
소생은 밤을 하얗게 지새우더라도 보고 출사를 나가려 합니다.
우리 대표팀 이기던지던 열심히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바랄 뿐입니다.
오늘도 남은 밤의 세계 편안히 보내시길 소원 하겠습니다.
좋은밤 되십시요!~~
전원생활 ~ 정말 매력있는것 같아요
저도 아이키우고 나면 전원생활을 하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빗방울도 아름다운 전원풍경입니다~~
투명한 물방울이 금방이라도
툭~하고 제 얼굴로 튈것만 같습니다...
싱그러운 풍경이 그냥 좋네요....
비 온 뒤의 깨끗함 느끼고 싶어지네요~
부럽내요. 아직 40대인 저두 퇴직과 아들 홀로서기만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