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6. 30. 05:55

 

5일과 10일에 열리는 여주 오일장을 지난 25일에 다녀왔다.

여주에 이사 온 지도 벌써 반년이 지났지만 양평이나 이천 장은 몇 번 가보았지만 여주 장은 처음이다.

거리상으로도 멀기도 하지만 여주는 이천보다도 작고 양평 오일장 보다는 소문이 덜 났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주 장을 간 것은 여주 장에 집에서 기르는 가축들이 많이 난다는 소문 때문이었다.

닭을 길러보려고 병아리를 사러 간 여주 오일장은

소문처럼 집에서 길러 보고 싶은 가축들은 다 있었다.

 

 

 

 

 

무턱대고 들어선 여주 재래시장,

연세 지긋하신 할머니는 시장 끝에 가축 장이 선단다.

시장을 거쳐 가축 장으로  올라가는 길은

농촌지역이 많은 여주시라 그런지

장터는 많은 사람들로 붐비지는 않았다.

 

 

 

 

시댁이 있는 의성에서는 지금 마늘 캐기가 한창이라더니

이곳 여주 재래시장에도 의성마늘이 풍성하다.

알싸하게 마늘향이 진한 의성 육쪽마늘이 가격도 괜찮다.

 

 

 

 

과일도 풍성하다.

그 풍성한 과일 중에서 산딸기에 눈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다.

  어릴 적 학교 갔다 오는 길이면 산자락을  헤매며 많이도 따먹었던 추억 때문이다.

 

 

 

 

우리는 첫 감자 농사를 망쳤는데

시장의 토실토실한 햇감자는 바라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다.

 

 

 

먹음직스러운 족발과 만두

금방 만들어 쪄내서 김이 무럭무럭 나는 것 같아 더 구미에 당긴다.

 

 

 

 

요즈음 한창 엑기스를 담기 좋은 매실도 장터 가득하다.

짙은 초록색의 매실은 보기만 해도 입안 가득하게 신맛이 돈다.

 

 

 

 

여름철 최고의 의류 중 하나인 인견으로 만든 옷을 파는 곳도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다.

이런 인조바지 하나면 올 여름 열대야도 썩 물러갈 것 같다.

 

 

 

 

금방 갈아서 만드는 빈대떡과 각종 부침개들

고소한 냄새가 코를 자극하니 그냥 지나칠 수 없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데 병아리 사는 것쯤이야 당연히 한 잔 먹은 후이다.

여주 쌀막걸리와 각종 부침개가 차려진 술상이 푸근하다.

시장이 아니면 어디서 이런 낭만을 즐겨볼 수 있을까?

 

 

 

 

한 잔 떡 걸치고 기분 좋아서 찾아간 가축시장에는 정말 다양한 가축들이 있다.

 

 

 

 

종종거리는 새끼들과 유유자적 놀고 있는 어미닭에서 부터 중 병아리,

귀엽고 똘망똘망한 고양이와 토끼, 강아지,

관상용 닭까지 다양하다.

 

 

 

 

오골계와 칠면조까지 다양한 가축들을 사는 사람들도 있지만 구경꾼들도 많은 것 같다.

나도 지방 중소도시인 안동에서도 못 보던 가축들을 이곳에서 만난 것이 신기한데

어린아이들은 더 신기할 것 같다.

 

 

 

 

 

시골에서도 키워보지 않던 닭을  오천 원씩 주고 17마리나 사가지고 왔다.

전원생활의 소소한 즐거움을 위해서다.

우리는 앞으로도 여주 오일장에서 토끼도 두어 마리 사고 칠면조도 한 마리 사다 키우고 싶다.

외손녀가 토끼를 보고 귀엽다고 웃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말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드디어 닭장에 닭은 넣게 되시네요.
재래시장은 언제 가도 살아 숨쉬는 이웃들이 계셔서 좋은것 같아요.
히히 토종닭 토실토실 하니 살쪄서
뒤뚱거릴때즘
저도 달려가서 백숙 맛을 즐겨 볼까 ? 하네요 ㅎㅎㅎ
닭장에는요 병아리 어릴때 생쥐를 조심해야 해요
17마리 ...모시 엄청 먹을텐데 구입하셨어요?
며칠 지났는데도 별일 없는 것을 보니 동물 피해는 없을 것 같아요.
가마솥 백숙 기대해도 좋아요.
와우~~
닭을 많이 사셨군요
닭 키우기도 쉽지만은 않으실 겁니다, 작가님!
저도 닭을 키워 봤는데 ~~ㅎㅎㅎ
여주 오일장의 포근함을 맛보며 다녀 갑니다, 작가님!
유월의 마지막날 고움으로 가득 하시고
본격적인 더위가 몰려 오는 칠월도
항상 건강 하시고 좋은 일들만 가득 하시기 바랍니다,작가님!
오늘 6월의 마지막날이네요
요즘 무더위에 많이 힘드시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하시는 일에
많이 힘드실것같습니다
무더위를 이겨나가는 방법도 있지만
적당히 피해가는 방법도 있습니다
무리해서 간강해치지 마시고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지로 이명연
역시 오일장의 보는 즐거움이
너무 좋은것 같아요~^^
울릉도는 이런장이 없으니 너무 아쉽기만 하구요~^^
17마리의 닭이라~
언제 다크죠?
서리하러 가야겠어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서리하러 오시는 날 기다릴게요.
I will love till her dying day
죽는 날까지 나는
그녀를 사랑할 것이다


당신과 난

너무나 긴 시간 오랬동안

멀리 떨어져 만나지 못하고
서로가 동떨어진 곳에

자신의 일들만 하며 살지만

내 마음속은 항상 그대을
곁에 두었 어요


오직 하나의 사랑에

목메여도 좋고
멋진 아름다운

멋쟁이 가 되시길 소망 합니다

잠시 들려 다녀 갑니다

열대야 정도로 더운 날
인상 찡그림 없이

시원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개인의취향 올림......
잘 보고 갑니다 ㅎㅎ
6월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래요~
여주장에 가축시장이 선다는 말은 저도 들었습니다.
이곳 5일장도 가축들이 있지만 사진을 보니 이곳과는 사정이 다르군요.
역시 소문처럼 규모가 큽니다.
다양한 가축들을 사려면 여주로 가야겠네요.
맛나는 부침개랑 동물 사진을 보니 여주장 가보고 싶네요.
그러세요?
그곳은 어디인지요?
언제 여주장에서 만날까요?
동물 키우는 일이 쉬운일은 아니더라구요.
소소한 일상이 그려집니다.ㅎㅎㅎㅎㅎ.
산딸기 샘나네요 오일장의 매력 잘보고 갑니다 ^^
제가 살고 있는곳의 장과는 크기가 다르네요..ㅎㅎ
금방만든 모듬전에 막걸리 한잔 하고 싶어집니다.
성남시 모란장과 별 차이가 없네요.
구지 차이라면 면적 차이겠지요.
모란장이 울 나라에서 제일 큰 전통 시장이니까요.
잘 키워 보십시요.
아마도 신경 쓸일이 많을것입니다 ㅎㅎ
저도 농촌 자라서 닭 키운적이 있었는데.
매일 모이를 주고 똥 치고 울 타리 넘어가고...
암튼 정겨운 이야기에 잠시 마음을 놓고 뚫어지게 봅니다.
7월도 즐겁고 행복한 날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재미나는 이야기 많이 들려 주시고요!~
저는 처음 키워보는데 아직까지는 남편 혼자서 잘 키우고 있답니다.
닭장이 10평 가까이 되는 곳이라 아직까지는 불편한 점은 거의 없어요.
장터 풍경이 정답습니다^^
가축들을 보니 작은 동물농장을 보는 듯 합니다~~
저도 아내랑 자주 가는곳인데
여기서 이렇게 보니 완전 새롭습니다 렌즈님ㅎㅎㅎ
막걸리에 부침개....
시장에서는 최고입니다.
병아리가 마당에 노니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염소도 한마리 키워보시면...
성남 모란시장이 아니고서는 요즘시장에서는 이런 모습도 보기 흔하지 않죠.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닭이 크면 여름에 보양식으로 ~~ㅎ
토끼는 금방 자라고 새끼도 많이 낳아서 번식이 빠르더라구요.
외손주를 위해서 다음장에는 토끼도 사실거 같은데요?ㅎ
오일장투어 멋집니다.
좋은 블로그 잘보고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행복하세요.
좋은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