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7. 11. 06:53

 

 

 

 

붉은 고추를 첫 수확했습니다.

고추 잎에 누렇게 반점이 생기는 바람에 살균제를 치기 전에 땄지요.

지난 4월 8일에 처음 고추모종을 사와서 비닐하우스에 심은 지 석 달이 조금 넘어서지요.

빨리 고추가 열리는 걸 보고 싶어서 너무 일찍 심어서 냉해를 조금 입기도 했지만

하우스 안이라 살아남아 열매가 맺히더니 이렇게 붉게 익었네요.

 

 

 

 

텃밭농사를 짓고 나서 수확을 거둔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요.

고추 보다 먼저 감자와 완두콩, 강낭콩을 수확했지요.

감자는 굼벵이가 먹어서 실패를 했지만

완두콩과 강낭콩은 꼬투리를 까는 맛이 제법 좋았어요.

백 개도 되지 않는 씨를 심어서 풋콩을 각 세 되씩이나 거둬들였거든요.

이런 맛에 농사를 짓는가 싶더라고요.

 

 

 

 

 

그렇게 수확의 기쁨을 맛보고 이번에 붉은 고추를 처음으로 땄지요.

텃밭에 농사를 짓게되면 고추와 콩 농사를 많이 짓고 싶었지요.

농작물 중에서 고추에 농약을 가장 많이 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

내 손으로 농사를 지어서 약을 덜 친 걸 따 먹고 싶어서지요.

그리고 콩은 많이 심어서 된장을 담그고 싶어서지요.

 

 

 

 

 

그렇게 기대를 하며 심은 고추를 첫 수확을 했으니 얼마나 귀엽던지요.

비록 한 줌 정도에 불과하지만 너무나 귀한 것이라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어서 말릴 준비를 합니다.

 

 

 

 

 

혹시 장마라도 지면 제대로 마르지 않을까 싶어

볕 좋은 날에 얼른 말리려고 썩은 부분은 잘라내고 꼭지도 따서 대소쿠리에 널었네요.

 

 

 

 

 

손질하여 가지런히 널어두니 이쁜 자식 말끔하게 세수시켜놓고 바라보는 것처럼 더 귀엽네요.

이러니 아버지는 농작물을 자식같다고 하셨던 것 같습니다.

 

 

 

 

 

어차피 대량으로 하는 고추농사가 아니니 이렇게 비닐을 덮어서 말립니다.

깨끗하게 말리면 고추가루로 빻기 전에 씻거나 닦을 필요가 없겠지요.

무농약 고추재배의 꿈을 이루게 한 유일한 것들이라 이렇게 귀한 대접을 받습니다.

 

 

 

 

 

우리는 지난 4월에 두 차례에 걸쳐 고추 40 포기 정도를 심었지요.

하우스 안에 20포기 노지에 20포기를요.

그런데 무럭무럭 잘 자라던 하우스 안의 고추가 지금 잎에 누런 반점이 생기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면소재지에 있는 농협에 가서 이야기 했더니

'세균성점무늬병' 이라며 살균제를 일주일에 한 번씩 세 번을 뿌려주라고 하네요.

그렇게 하지 않으면 금방 낙엽이 지고 말라 죽는다고 하더라고요.

농약 안 친 고추를 먹고 싶었지만 그냥 둘 수가 없어서 약을 사다 뿌렸지요.

무농약 고추재배의 꿈이 깨지는 순간이었지만

이 농약이 마지막 농약이 되기를 희망하면서요.

 

 

 

 

 

노지에 심은 것은 이렇게 싱싱한데 하우스 안의 것은 왜 병이 들었는지 모르겠네요.

그래서 오랫동안 농사를 지은 친구에게 물어보았더

"모든 농작물은 영양이 부족하면 병이 온다."

고 하면서 살균제와 함께 거름을 듬뿍 주라고 하네요.

친구의 말을 듣고 보니 그런 것 같네요.

노지의 고추는 심기 전에 가축 분뇨를 듬뿍 깔고서 심었는데

하우스에는 아무런 거름도 주지 않고 심었거든요.

이렇게 잘못된 부분은 내년 고추농사를 지을 때 참고로 해서 지어야겠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내년에는 비료 듬뿍 주셔서 꼭 무농약 재배 성공하시길 바랄게요~~
이번 고추도 넘 예뻐요.. 뿌듯하시겠어요
벌써 저렇게 빨간 고추가
되었나봐요~^^
빨간 고추를 보니 가을이 왜 느껴지죠?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금요일 저녁 잘 보내세요 ^*^
정성이 한껏 묻어나네요.
풍성한 수확을 거두셨네요.ㅎㅎ
즐감했습니다.

태풍이 지나고 나니
찜통 더위가 찾아왔네요.
건강 잘 챙기시면서
주말을 앞둔 금요일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전원생활이 볼때마다 부럽네요
손수 농사지으신 농산물들......
정말 아름다운 생활 입니다 ~~`
늘 반가운 블친 님~
제철에 씨를뿌려 정성들여 가꾸워 결실을 얻는 기쁨
몸과 마음이 벅찬 순간일겁니다.

“마음이든 물건이든 남에게 주어 나를 비우고 나면
그 비운 만큼 반드시 채원진다. 그러나 눈앞의 아쉬움 때문에
그냥 쌓아두었다간 상하거나 쓸 기회를 놓쳐 무용지물이 되고 만다”
의미깊은 글입니다. 오늘 즐겁고 보람 가득한, 멋진 휴일 되시기 바랍니다.♡♡
저 잘 익은 빨간 고추처럼 행복이 익어가는 모습이네요..
자연과 더불어 함께 할 수 있으니...더 없는 즐거움이 가득하시겠어요..
(ㅎㅎ)(ㅎ) 수확의 (즐)거움을 그 무엇에 비길까요(^^)
따사로운 모습들 잘 보고 갑니다.(~)
모든 농사가 힘들고 고민되는 부분이 있겠지만 고추는 더 쉽게 병에 노출되는 것같아요~
내년에는 더 많고 건강한 고추농사 성공하시길 바래요^^
탐스럽게 수확 하셨네요?
내년에는 더욱 많은 수확이 있기를 기대 해 봅니다!~
전원 생활 한층 더 재미를 느끼는 렌즈님 이 부럽기만 합니다!~~

주말 잘 보내고 계시죠?
어제는 그렇게도 불볕 태양아래
숨쉬기 조차 힘든 하루를 만드더니만,
오늘 종일 구름낀 하늘에 뿌연 스모그로 뒤덮은 날이였네요.
불볕 태양이 나오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였지만,
더위는 여전 합니다.
주말 저녁 잘 보내시고.
행복한 주말 저녁 되시기 바랍니다.
좋은밤 되십시요!~~
텃밭 농사를 잘 하시네요.
수확의 즐거움 그 맛에 하지요.
애쓰셧습니다.

루마니아를 다녀와서
고풍스런 건물이 가득한 도시를 상상했지만,
수도 부쿠레슈티에는 아파트들이 가득했다.
공산정권 시절 주거의 효율성을 높인다고
옛 건물들을 헐어버리고 회색빛 아파트들을
줄지어 세운 것이다.
루마니아의 첫 인상은 실망스러웠지만, 지내면서
허전했던 내 마음이 그곳 사람들의 사랑으로
체워지는 것을 보았다.
특별히 루마니아는 '집시의 나라'라고 불리는데,
집시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많은 혜택을 주었기 때문이다.
시대의 변화 때문인지,
집시들에게서 정렬적인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도시 집시들은 폭력적으로 변했고, 시골 집시들은
일자리를 얻지 못해 힘들게 살고 있었다.
그들이 자신들의 문화를 지키면서 사회와 어울려
살아가는 길을 찾지 못해 서글펐다. (남인선)


이번주간엔 너무 시간을 얻지 못해
복사 댓글을 올립니다.
모든 분들에게 아름다운 날들이 되시길 빕니다.
감사합니다.
복된 주일입니다.
오늘도 칭찬하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칭찬은 간결하게 합니다.
진지하고 간결하게 칭찬하는 것이 더 깊은 인상을 주며 기억에도 오래 남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저도 한고랑 고추 8포기 심어서 농약이랑 비료랑 안주었더니
다 죽어 버리네요...농사도 쉬운게 아닌가 봅니다.
다녀갑니다

즐겁게 하루를 보내세요 ^*^
전원생활과 텃밭농사의 즐거움이 느껴지네요. ^^
저도 관심이 있는지라..
지금은 아파트베란다에서 꽃키우기가 취미이지만요..
우와~~~~축하드립니다~~~!!!
렌즈님, 첫 수확의 기쁨... 정말 너무너무 감동이였을 것 같아요.
빨간고추도 그렇고, 완두콩과 강낭콩도 그렇고~~~ 이렇게 보고만 있어도 넘 좋으네요.^^
농작물도 영양분이 부족하면 병이 걸리는 이치는
사람이나 매 한가지인가 봅니다.
비닐 안덮으셔도 먼지가 없는 곳이라 괜찮을것 같아요
뜨거운 햇빛에 바로 말려야...빨리 마르지 않을까..하는 제 생각...

보느넛만으로도 부자가 된듯 합니다.
냉동실에 차곡 차곡 넣어둘 때가 저도 행복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