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7. 16. 05:55

 

 

 

 

새벽 6시

안개 자욱한 금사리(점뜰)를 한 바퀴 돌았다.

많은 사람들이 아직 잠자리에 들어있을 시간

전형적인 농촌 점뜰은 안개 속에서 아침을 여는 소리가 들립니다.

 

 

 

집 밖을 나서자마자 만난 인삼포가 안개 속에 아름답다,

 무럭무럭 자라는 인삼과 이름 모를 들풀은

이슬 먹고 자랐을까?

안개 먹고 자랐을까?

어찌 저리 신선할까!

 

 

 

 

콩밭 매는 저 아낙과 토마토 따는 저 아지매의 대문은 몇 시쯤에 열렸을까?

벌써 밭이랑을 반 넘게 지나왔네.

베적삼이 아니라도 안개에 옷 다 젖었겠구나!

 

 

 

 

란 참외 다 어디 갔나 싶더니만 노점상에 다 모였구나!

오늘은 어느 식탁에서 금사참외 명성을 뽐낼거나!

 

 

 

 

고추 붉게 익어가고

 복숭아 발그레 얼굴 붉히는데

나리 너도 얼른 활짝 웃어야겠다.

 

 

 

 

백로는 언제 눈을 떴는지 벌써 마실 다니기 바쁘다.

긴 다리로 징검거리며 아침은 장만했는지 모르겠네.

 

 

 

 

 

지팡이에 의지한 할매는 느릿느릿 아침을 열고

자전거 탄 아재는 휘리릭 마을을 한 바퀴 돌아오는구나!

느릿느릿 걸어도 하루아침

자전거로 돌아도 하루아침이다.

 

 

 

 

 

금사천의 아침도 각자의 방식대로 열린다.

갈대는 갈대대로 물 먹으며 흔들거리고

물잠자리는 갈대에 기대에 날개 짓을 준비한다.

오리는 길게 흔적을 남기며 먹이를 구하는 아침을 연다.

 

 

 

 

 

이른 아침 고추를 한 바구니 딴 할매의 표정은 밝고

손수레 가득 수확을 거둔 그녀들의 발걸음은 가볍다.

이런 즐거움을 위해 그녀들은 아침잠을 선뜻 내주었으리라.

 

 

 

 

 

이른 아침을 먹었는지

지나가는 길손에게도 꼬리까지 흔들며 반기는 개의 표정은 너그럽고다.

꼬꼬댁 거리며 먹이를 찾는 이 닭들은 아침을 여는 노래를 불렀는지 모르겠네.

옛날 태엽 시계도 귀한 시절에는

"꼬끼오"

하는 그들의 노래가 곧 시계였는데...

 

 

 

 

 

호박꽃은 피고 또 피면서 열매 맺기를 반복하지만

대추는 언제 이렇게 굵었는지...

세월 참 빠르다.

 

 

 

 

 

아직 새벽이라 부를 만큼 이른 아침,

점뜰에는 그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생명들의 아침을 여는 소리가 들립니다.

그 소리는 활기차고 밝고 경쾌해서 그곳을 돌아다닌 저도 기분 좋았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금사의 아침 공기의 향내가
이곳 양평까지 풍겨옵니다.
스토리 텔링 마져 즐거움이 더합니다.
안녕하세요?
슬픈음악이 좋고 자꾸 추억이 떠오르고
학교때 여동창생이 보고 싶고
오며가며 지나치는 분이 예뻐보이고
앞으로 살아갈 일이궁금하고...
또 등짝이 가끔 서늘해 져서
병원에 갔지요..

우울증 초기증상 으로 사료 되옵니다.
맘속에 어떤것도 혼자 하려하지마시고
집사람과상의하시고
가능한한 혼자있는 시간을
줄이도록 해보세요
입원하시지는 안으셔도
정신과 심리치료 를받으세요..
예기만 좀들어 줬는데 비용도
엄청비쌉니다.
누구나있는거라도
약을 먹으라네요.~♩♪♬
괜히 병원간듯합니다
목욜도 즐겁게지내시고
항상 감사드립니다.


이른아침부터 부지런한풍경이 정겹습니다...ㅎ
불친님 덕분에 새로운 분야의 좋은 정보를 얻고 갑니다.
여름 휴가철 건강관리 잘 하시며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아름다운 전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군요.^^
건강하세요~!
시골풍경이 정말 정겹네요
싱그럽고, 깨끗하고, 말고...좋아보여요~
열매을 보면 뿌듯하지만 세월의 흔적이 고대로 있는 할머니들을 보면 또 숙연해집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시원한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장마철 건강하세요.,.
친정엘 가고싶어지네요
대추도 벌써 제법 굵어지는군요 ^^*
오랜만에 들려봅니다.
잠시 블로그를 놓고 가족들과 온전히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여름철 더위 잘 나고 계시지요?
세월과 함께 흘러간 .. 깊이가 느껴집니다 ..
참으로 잔잔하네요 .. ㅎ
어떻게 표현하는냐에 현실도 아름답게 다가 오는것 같네요.마음에 문제...
제가 살고 있는 곳의 풍경과 많이 다르지 않아
더 정겹고 좋습니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이도 많이 잡는다고 했던가요
새벽의 금사리 풍경 다시금 감상하면서 많은 생각에 젖어 봅니다, 작가님!
고운 주말 되십시오
안녕 하세요?
오늘 첫복날입니다.
뭐!~ 삼계탕 한그릇 이리도 드셨는지요?
아직 드시지 않으셨다면
저녁이라도 소문난 맛집을 찾아서 한그릇 드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무더운날 몸 보신 하시는것이 좋을듯 싶습니다!~
어제 서울은 역시나 다른날 처럼 0.1mm 비가 내리고 말았네요.
남은 오늘의시간 즐겁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수고 하시구요!~~
이른 아침의 농촌 풍경 너무나 좋습니다.
한가로운것 같으면서도 제각각 바쁜 시골풍경이네요.
토마토 고추 나무열매들 보니 풍요로운것 같네요. ^^
지금의 전형적인 농촌풍경 입니다
고향에대한 그리움이 생김니다
콩밭 메는 아지메도 보이고
토마토 따는 아지메도 보지만은

꼬꼬대며 마당을 활보하는 닭아지만 보입니다 그려.^^
덥긴 더운가 봅니다.
아~~이렇게 엿보는 저도 참 기분이 좋아집니다.^^
저도 일주일 고향에 다녀왔는데.. 농촌의 아침은 참 부지런하고 일찍 시작되는 것 같아요.
각자의 방식으로 열었으나 빛깔도 곱고 향기도 좋은 아침~~~ 아~~ 좋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