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8. 8. 06:04

 

살다 살다 별 걸 다 배우네요.

아무리 새로운 걸 배우길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60이 넘은 나이에 이렇게 새로운 걸 배우리라고는 생각도 못했지요.

 

 

 

 

 

하얀 공을 잔디 위로 날려 보내는 공치기 골프를 배우기 시작했지요. 

젊어서도 배우기 어렵다는 골프를 이제 배우기 시작하게 된 것은

 이곳으로 이사를 오게 된 것이 발단이지요.

 

 

 

 

 

 

어떻게 하다 보니 마당에 작은 골프연습장이 있는 곳에 이사를 오고

그곳에서 골프채를 한 번 휘두르고 싶어도

 뭘 알아야  휘두르지요.

그래서 가까운 곳에 있는 골프연습장을 찾았지요.

 

 

 

 

 

 

주인이 골프를 치고 싶어서 만들어놓은 작은 골프연습장

그곳에서 한 달 정도 공을 치고 있네요.

 

 

 

 

 

 

 

 

처음에는 그립을 잡는 것도 어색하더니만

이제 그립을 잡는 것은 좀 편안해졌네요.

 

 

 

 

 

 

 

그러나 제대로 된 자세로 공을 맞힌다는 것이 생각했던 것보다 정말 어렵네요.

내 딴에는 제대로 쳤다 싶은 데

공은 이리저리 제멋대로 날아가는 걸 보니 잘못 맞은 것은 확실한데...

선생님이 이것저것 잘못된 부분을 지적해주지만

가르쳐 주는 것은 그 때뿐이고 금방 또 잊어버리고

팔을 구부린다거나 공을 끝까지 보지 않는답니다.

 

 

 

 

 

 

 

하도 공이 안되니

한 달을 하고 그만두고 싶은 생각은 굴뚝같지만

새로 산 골프화 값이 아까워 그냥 둘 수도 없네요.

 

 

 

 

 

 

골프를 배우러 간 첫날 선생님의

"배우시면 잘 치실 것 같다."

고 하는 말에 그냥 되는 운동인줄 알았지요.

운동을 시작한 지 보름만에 덜컥 신을 산 성급함을 탓해보지만

결정은 내가 한 것이니 책임도 내가 져야지 별 수 있나요.

 

 

 

 

 

 

골프화 값이 아까워서라도,

내 결정이 헛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석 달은 배겨내봐야 할 것 같네요.

 

 

 

 

 

 

석달이 넘어 저 공 푸른 잔디 위를 날아가는 날이 온다면

그 때는 새로운 도전이 성공한 것이겠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셨군요
격려의 박수를 보캐드려요.
화이팅 !!! 입니다.
저 하얀공 푸른 잔듸를 만족하리만큼 날아가는 날에
환한 미소를 상상하며
엄지 손가락 빳빳하니 세워 드려요 ~~
좋은운동시작하시네요...ㅎ
주워진 한 주도 보람과 행운 넘치시길 바랍니다.
설마.. 저많은 공을 다 치신??
대단하십니다.. ㅎㅎ 골프가 참 매력적인 운동인가 봐요
2년쯤 이웃 엄마들과 어울려 다니는 맛에 연습장에 다녔는데
운동 효과는 참 많은것 같습니다.
한 1년쯤은 시간을 투자해 봐야 재미도 느끼고 자신에게 맞는 운동인가도
알 수 있을것 같은대요..
저는 몸치 박치인데 라인댄스를 배우고 싶은 마음에
절반은 헤매다, 절반은 서있다 하면서도
8개월째 잘 버티고 이젠 춤 추는 재미도 쏠쏠히 느끼는 단계가 됐어요.
같이 배우는 동기 선배님이 왈츠도 같이 배우자는데
시간이 없어 아쉽습니다.

욕심 내지 마시고 슬슬 재미를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저는 골프를 배우는 동안 참 재미있고
기회가 된다면 다시 시작하고 싶은 부분입니다.
아마도 1년은 하셔야 어느정도 폼이 나올겁니다.
골프가 쉽지 않은 운동이더라고요!! ㅋㅋ
역심히 하시다 보면
근사한 폼도 내시고 샷도 내시고...
많이 건강해지셨겠어요.

휴가 마치고 돌아오면서 내내 서운해 하던 남편이
금요일에 세상님 댁에 가자며....
ㅎㅎ
그런데 토요일 수업도 문제고 소년원 아이들도 팽개칠 수 없어 포기했어요.
캬 좀 늦은듯해도 좋읍니다.
60이넘으셨다구요? 놀랬읍니다.
아마 감성은 저보다 아래인줄.....푸힛
언제 머리올리시면 꼭포스팅 부탁드립니다.
35년전이 기억날래나요?
아침부터 태양이 창문틈사이로
강렬하게 들이비칩니다.
엊그제 입추가 지나고는
멈칫멈칫~~♪
그늘에있으면 찬바람도
한차례 불더니만♪
맘 뿐이었는지...♥

어젠 용문장날.
핑계삼아 한바퀴돌았더니
등쪽으로 땀이흥건히 배었읍니다.
가을로 가는길인건 분명한데
아직은 막바지 더위가 남아있는듯합니다.

●새로이 시작하는 한주○
조석으로 일교차에
감기조심하시고
행복 keep하시길~~♧♬
감사드리구요~♣
화이팅~~
멋지게 잘 해내실 수 있을거예요...^^
저도 6년전 쯤에 시작했다가
한 2년정도 미쳤다가 지금은 그냥 쉬고 있습니다.
정규 골프장만 20개가 넘는 여주에 살다보니 그렇게 되더라구요^^
렌즈님도 충분히 잘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ㅎㅎㅎ
외국에 사는 친구는 배드민턴 치듯이 골프치러 다니더라구요^^
화이팅입니다.^^
글벗님! 반갑습니다~
가을이 느껴지네요 좋은 계절에 좋은날 되세요...
골프도 고수 이웃을 만나면 일취월장하지요^^
무엇 보다 끈기가 필요한 운동이지요~~
시작하셨으면 머리도 올리시고
싱글도 해보시고....
그래도 무엇을 새로 배우시는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골프에 입문 하셨군요, 작가님!
그럼요, 할 수만 있다면 얼마든지 즐겨셔야지요
그린을 멋지게 수놓을 날을 그려 봅니다, 작가님!
고운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골프 배우시는군요. 한 20년 치다가 금천구로 이사오면서 끊었지요.
그리고 산에 다니기 사작했는데 그바람에 산 사진 많이 찍었지요. 축하합니다.
그러셨군요.
지금 배워서 뭔 영광을 누리겠습니까마는
그냥 푸른 잔디를 밟아보는 재미를 느껴보려고요.
저는 나이 40에 골프를 배워 3년만에 싱글 골퍼가 되었어요.
18년 치고 그만두고 등산을 시작했어요.
작년에 미국 딸아이한테 가서 16년만에 그곳 장노님과 골프를 쳤는데 95를 기록했어요.
썩어도 준치라고 하든가요? 드라이버, 정확하던 아이언도 다 녹쓸었는데
어프로치와 퍼터는 그런데로 살아있어서 그만한 스코어를 만들었죠.
다음달 미국 가면 그 장노님이 또 나와 골프치고 싶어한답니다.
좀 연습해서 가야 하는데 시간이 없네요.
열심히 하세요.
참 좋은 운동 입니다.
아름 다운 장면들 잘 봤습니다.
ㅎㅎㅎ 잘하셨어요~~ 시작이 반이라고~~
이제 성공하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