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8. 13. 05:59

 

 

 

나이 들어 하는 전원생활은 아침을 여는 시간이 너무 좋다.

새벽잠이 줄어든 나이라 도시의 아파트에 살았다면

요즈음의 아침 6시에는 뭘 했을까 싶다.

아마도 잠자리에서 멀뚱거리고 있었거나

볼륨을 낮춰놓고 TV를 보고 있었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나 이곳의 여섯 시는 주변의 곡식들이나 꽃들을 돌보는 것으로 시작한다.

특히 요즈음은 밤새 자란 나팔꽃 가지를 난간 따라 올라가게 만져주거나

울양대 줄기를 난간에 감아주는 것으로 아침을 연다.

 

 

 

 

 

 

 

 

 

 

 

 

 

 

 

그렇게 연 아침은 해가 떠오르고 이슬 반짝일 때

자연의 향기는 가슴 가득하게 들어온다.

이런 반짝이는 아침이 있는 전원생활은

1년 전만해도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이럴 때 이사 오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슬 머금은 코스모스와 백일홍도 아름답고

 무궁화와 금잔화도 아름답지만

눈에 뜨일까말까한 땅콩꽃과 양대꽃, 밤콩꽃과 메주콩꽃은 볼수록 아름답다.

 

 

 

 

 

 

 

 

 

 

 

 

 

 

 

 

 

 

 

 

 

사람들은 다 자기가 볼 수 있는 것만 본다.

작은 텃밭이라도 농사를 짓지 않았다면 이 작은 꽃들이 예뻐 보이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이런 작은 꽃들과 반짝이는 아침이슬을 아답다고 느낄 수 있는 전원생활

점점 더 행복해지는 여름 아침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아~~텃밭있는 전원생활 ~
부러워요~
잘보고 감니다
행복하신저녁 되셔요
아침을 맞이하는 전원의 설레임을 그대로 소개해 주셨습니다.
반짝이는 이슬방울
나팔꽃
반가운 친구들입니다.
예쁜 꽃 고은 글 즐겁게 보았습니다.
감사히...
비가 내리는 아침입니다.
비가 그치면 반짝이는 아침이 있어 더 좋을듯 합니다.
행복한 하루 ~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다시봐도 참 좋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1년된 전원생활이 한없이 즐거우신듯합니다.
맘이 훨씬더 부럽습니다.
예쁜작품 힐링입니다.
어쭈구리~~♬
더위가 숨었나요?
엊 저녁엔 식후에 한강변에 조깅을 했읍니다.
하루 하루가 다르다지만
하나도 덥지도 않고 오히려 선선하던데요.
계절은 가고 세월은 흐르고...☆
그나저나...
땡기든 안땡기든 낼부터는
또 3일간 연휴 입니다.
어트케 엔조이 해 볼까?고민해 봅니다.
지난번 월초 휴가땐
끼리끼리 만 놀구왔는데...
이번 연휴엔 부모님 모시고 한4일 쉬다 올까 합니다.

봉급을 주는 입장인데도
연휴만 되면 이리 좋으니
철 들라면 아직 멀었나 봅니다.

늘 저녁이 있는 행복한가정
가꾸시길~~♥
감사합니다.
소박한 행복이 물씬 풍기는 풍경들이네요...
부럽고 멋지세요...^^

난향도 나중에 꼭 전원생활을 하고 싶답니다...
작은 텃밭고 가꾸고 자연과 더불어서...
날씨가 고르지 못합니다. 항상 건강 잘 챙겨서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맞습니다, 작가님!
전원 생활에 적응하다 보면
햇살 고요로히 비추이는 아침이야말로
가장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합니다
저도 요즘 전원 생활 하면서 텃밭 가꾸는 재미에
푹 빠져 삽니다, 작가님의 전원 생활 영상 감상하면서
마음에 힐링 가득 담아 갑니다
고운 오후 되시기 바랍니다, 작가님!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여주가 좋은곳이군요.
나는 아직 늦잠을 자느라 새벽사진 못 찍습니다. 꼭 해야한다면 밤샘도 하지만...
계속 활동하시니 건강해 보이고 좋습니다.
가끔 쉬는날 새벽 일찍 눈떠서 멀뚱멀뚱 텔레비젼 앞에 앉아 있을적에
할일이 생각나지 않을적에....가끔 시골이 그리울적이 있습니다.
동네라도 한바퀴 돌아볼수 있는 그런 시골의 풍경이...
저도 조금 더 나이가 들면 시골로 가려고 합니다.
울양대라는 꼬투리속 씨앗은 식용이 가능한지요 ?
먹을 수 있어요.
지금 달린 것은 추석 때 송편 속으로 쓰는 콩이지요.
잎도 따서 호박잎처럼 쪄서 쌈을 싸먹고요.
코스모스 두송이를 찍은 사진의 그 아래 주홍빛의 꽃이름은
"메리골드"에요

저 꽃을 마당가에 심어 두면
독특한 향 때문에 해충을 막아주고
뱀의 진입을 막아 준다고
어릴때는 모친께 "만리국"으로 들었네요.
그렇지요.
우리 어릴 때는 금잔화라고 불렀지요.
우리 집 마당가에 저 꽃을 가득 심어놓았지요.
그런데 그 것이 뱀을 막는 다는 것은 모르고 있었네요.
이른아침 렌즈로 보는 세상님 참 아름다운
마음이 느껴집니다...^^
렌즈님도 밭농사가 시작되는 이른봄부터
무척 바쁘신 날들을 보내셨겠지요 ?

일산엔 어제 아침부터 비가 내렸는데
고3 작은 아들애가 오늘 같은날은 히물파전에
막걸리가 딱인데.. 합니다.
그래 ,, 야채가 지천인데 전부쳐 먹을까 하여
감자 3알 믹서기에 갈고 파, 부추, 깻잎, 쑥갓 썰고
당근 양파 채썰고 오징어 한마리도 썰어
전을 부쳐 먹으며
손수 밥을 해 드시기엔 연세 높으신 신 어머님들
도회지의 아들들이 같이 살자 하더라도
사양하는 마음을 알겠다군요.
손수 가꾼 야채 맛이 이리 좋은데..

거동을 아예 못하면 모를까
뭐하러 도회지 들어가 살고 싶으실까
이해가 되더군요.
해바라기님도 정원에 사시는군요.
저도 이곳에서 반 년을 넘게 살다보니
이렇게 풍성한 볼거리와 할거리,
먹거리를 두고 도회지에서 살면 너무 무미건조할 것 같아요.
정말 저도 아침에 이슬 머문 꽃과 나무보며 살고 싶네요~
신선한 공기가 여기까지 느껴지네요~
아름다워요~~~*o*~~~
빛을 참 잘보십니다.
정갈하고 깔끔한 사진입니다.
참으로 멋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