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9. 5. 05:50

 

 

 

머잖아 추석인 지금은 수확의 계절이 시작하는 싯점이지요.

우리도 텃밭에서 고추도 따고

양대도 따면서 슬슬 수확을 하기 시작합니다.

며칠 전에는 땅콩도 영글었나 싶어 밭으로 내려가 보았지요.

영글었으면 캐다가 추석 차례상에 올릴까 싶어서였지요.

 

 

 

 

 

그런데 밭으로 내려가 보고는 깜짝 놀랐지요.

땅콩포기가 하나도 성한 것이 없다시피 파헤쳐져 있었거든요.

흙을 파헤치고 제대로 여문 땅콩을 캐서

껍데기를 까고 알만 파먹은 흔적이 역력하더라고요.

뭐가 그랬을까 싶어 동네 할머니께  물어보았더니

"아마도 까치가 파먹는 것 같아요.

진작 그물망을 씌워야 안전한데"

하시면서

"그대로 두면 땅콩을 하나도 먹을 수 없으니 좀 이르다 싶어도 캐요."

라고 하더라고요.

 

 

 

 

 

몇 포기를 캐보니 까치가 파먹지 않은 포기는 제법 많이 달렸어요.

그런데 아직까지 여물지 않은 알도 굉장히 많더라고요.

잎이 싱싱하고 좋아서

 조금 더 있다가 캔다면 더 많은 수확을 거둘것 같은데....

제대로 영글지도 않은 것이 많은 걸 캐라는 소릴 들으니 너무 아깝더라고요.

 

 

 

 

 

그래서 지난 번 닭장에 둘렀던 그물망 남은 것을

지금이라도 씌워야겠다고 생각하고

그물망 길이만큼 남기고 나머지 부분은 모두 캐고

남은 땅콩에 그물을 씌워보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네요.

땅콩은 키가 썩 자랐는데 그물망은 그렇게 크지 않으니

땅콩싹이 완전히 구부러져버렸네요.

그래도 며칠이라도 더 키워보려는 욕심에 열심히 씌웠어요.

 

 

 

 

 

그리고 뽑은 땅콩은 그런대로 영글었다 싶은 것만 따서

물로 깨끗이 씻어 널었지요.

그런데 이렇게 마음 놓고 밖에 널어놓으면

금방 까치들이 달려들어 먹어버린다고 하네요.

이것도 그물을 씌워 말려야한다니.

농사 지어먹기 참 힘드네요.

예전 우리 어릴 때는 그냥 밭에다가 뽑아두고 말렸었는데

요즈음은 왜 이렇게 까지 해야하는지 모르겠네요.

 산의 나무를 해서 땔감으로 쓰지도 않으니 먹을 것도 많을 텐데

새들은 왜 이렇게 밭의 곡식들을 먹어대는지 모르겠어요.

예전에는 밭의 풀을 뽑는 것이 힘들었다면

지금은 이런 것들이 농민들을 힘들게 하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까치나,새들이 곡식을 쪼아 먹는다고 하더니
벌레보다 더 무서웁네요.
쉽게 하는 말들이 시골에서 농사나 짓지...하는데
함부로 이야기할 소리가 아닌가봅니다.

추석 한가위...풍성하고 넉넉하게 보내세요.
그러게말이지요.
시골에 와서 살다보니 쉬운 농사가 없더라고요.
신중하게 생각하고 전원생활을 꿈 꿔야겠어요.
맞습니다, 작가님!
저도 참깨를 베서 마당에 세워 두었더니
새들이 어떻게 알고 와서는
귀신 같이 쪼아먹고 가더군요
그래도 어덯하겠습니까요, 자연의 섭리가 그러면
그런가 보다 하고 살아야지요~~~ㅎㅎㅎㅎ
자연 속에서 삶을 즐거움으로 승화 시키시는 작가님이
한 없이 부럽습니다
안녕 하시지요
그동안 많은 사랑 베풀어 주심에 감사드리며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찾아 뵙지도 못하여 미안함을 전하며
추석을 맞이하여 안부 내려 놓습니다
풍요로운 계절만큼 한가위 가족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시고
한가위 만월에 소원 비시어 그동안 못다 이루신 소망
다 이루시는 귀한 날들 되시기 바랍니다,작가님!
그러셨군요.
그래서 참깨 세워놓은 곳에 비닐을 씌워놓은 것이 있었군요.
내년부터는 초장부터 단도리를 잘하던지 아니면 마음을 비우던지 둘 중 하나는 해야겠어요.
농촌은 항상 바쁘시죠
뿌리고 심고 가꾸고 거두고...
일어나서 잘 때까지 일에 파묻히지요
이제 한가위를 통해 여러분들과 소통도 해보세요
명절이 없었더라면 소통이 어떻게 되었을까
나라의 소통이 중요하다지만 가정의 소통은 더 중요하지요
정이라는 것은 소통에서 깊어지지 않나 생각되네요
소통은 고속도로에서 산소에서 제사상앞에서...
때로는 윳놀이판이나 화투판에서... 너무 자주 부엌에서
남형제 여형제... 할아버지 손주...시월드 친월드...
아~ 명절이 그런 거군요 오붓한 시간 되세요^*^
그렇습니다.
저도 하루가 짧은 요즈음입니다.
손에는 풀물이 빠질 말이 없고요.
즐거운 추석날입니다
온 가족이 함께 차례 먼저 지내고
준비한 음식으로 오손도손 이야기꽃도 피우고
조상묘를 찾아 성묘도 하시고
오늘을 즐겁고 행복한 시간으로 채워가세요
오늘은 날이 좋아 보름달을 볼수 있으니
커다란 보름달을 보면서 소원도 빌어보세요
즐거운 연휴 잘 보내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뵈어요
지로 이명연
짚시에게도 걱정거리로군요.
농사가 그렇게 힘든게로군요.
그냥 씨뿌리고, 거름주고, 추수하고 먹으면 되는줄로 알고 있는데...
렌.세님한테 한수 배워야겠어요.
저도 그렇게 알고 시작했다가
큰코 다치고 있습니다.
행복한 추석 되셨습니까
기쁘고 행복한 마무리 잘하시고
'흐묻한 사람 향기 가득 담고오세요
차 밀림 없이 화목한 상경길되세요
잘 보고 감사 인사드리고 갑니다 ~~~~~~~~~~~~~~**
까치가 땅을 파서 땅콩도 깨먹는가 봅니다..
영리한 새라고는 알고 있었는데 놀라움이 드는군요..
한편으로 남의 농사를 망쳐놓았으니 속상한 마음이 많으시겠네요..
남은 추석 연휴도 행복 만땅하시기 바랍니다..
그렇더라고요.
저도 농사를 지어보고 처음 알았지요.
추석명절 잘 보내셨는지요?
날씨가 좋아서 오랜만에 햇빛 듬뿍받았습니다.
이 좋은날씨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만 가득하시길요...
감사합니다.
땅속에 있는 것들까지 까치들이 와서 파먹나 봅니다.
요즘 농사가 야생동물들 그리고 날 짐승들 때문에
많이 망치나 봅니다.
내년에는 다른 대책이 필요할것 같네요
그러게 말이지요.
땅 위의 것은 고라니가
땅 속의 것은 까치가 먹어치우는 세월입니다.
ㅎ 까치가 땅콩까지 파헤치는군요.
까치가 길조가 아니라 해를 끼친다더니..
정말 애쓰시네요.
추석은 잘 쇠셨지요? ^^
그렇더라고요.
이제는 아침 까치소리가 그렇게 정겹지만은 않을 것 같아요.
까치가 확실한가요?
오소리같은 산짐승이 아닌가 조사(?)해보세요.
정갈한 포스팅 즐겨봅니다.
블링블링~☆★♤♥
코스모스를 타고 가을이옵니다.
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는
코스모스가 예쁘네요~♬
가깝고 먼 친적들 모두 모여
정도 나누고 즐거운 명절지내고
처가집도 다녀오고..♡
친한 친구 몇명 초대해서
집에서 소주도 한잔하고..♥

아침에 일어나니 맘이
허전합니다.쓸쓸하기도하구요.
맘은 그리움에 울고불고 해도 어쩌겠어요~~★
훌훌 털고 일상으로 돌아 가야지요.
어차피 인생은 나혼자 ~~~♪♬
그리움은 또 접어두고 새로운 시작"
맘 다져 봅니다.♣

9월도 벌써 중순으로 들어가네요.
올 가을도 추수 하듯 멋지게 걷우고
성취하시길 바랍니다.

흥얼 흥얼~~사랑아~사랑아♬
좋은 사랑도 하시구요
건강하시구.행복하세요.♠
저도 잘은 모르는데
동네 아주머님이 그렇게 말하더라고요.
추석연휴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긴 연휴끝의 첫날이라 마음도 몸도 피곤하실듯 합니다.
오늘같은날은 아주 즐겁게 지내는게 그 답인듯 합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하루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렇습니다.
수보님도 가을 즐겁게 보내시길요.
까치가 또 말썽인거군요....여러모로 어려우실듯.....
맞습니다.
재미로 심었지만 잃는다는 건 기분 별로네요.
땅콩 올해 첫 수확 축하 드려요!
추석명절 보내시고 일상생활로
돌아와서 활기찬 가을이 되셔요...^^
까치,고라니등 농작물을 많이 훼손하지요
시골 어머님은 고라니가 콩삭을 모두 잘라 먹는다며 캐내고 들깨를
심으셨다고 하더군요 ^^
우리도 고라니가 콩순을 많이 따먹었더라고요.
그래도 콩은 열려서 그건 참을만했는데....
그놈의 산짐승들! 어쩌면 좋아요?
얼마나 속상하셨을까요?
아름다운 계절 가을입니다.
예쁜 가을하늘처럼 당신의 하루도 맑고 쾌청하시길 바랍니다.
늘~행복하세요.
이땅에 떨어진 생명은 사람 짐승 식물 구분없이 자기 방식으로 최선을 다하는 거죠...생명이 붙어있는 한
전 불교신자는 아니지만 그냥 보시한다고 좋게좋게 생각하면 어떨까요?

이제 본격적인 추수의 계절이 시작됩니다.
땅콩은 좀 서운하시겠지만
다른 작물들로부터 풍성한 수확의 기쁨이 뒤따르리라 생각합니다.
우리 비탈밭의 김장 무,배추는 고라니가 모조리 먹어치워서
아작이 났답니다

멧돼지,고라니,까치.....시골에선 모두 골칫거리지요
ㅎㅎ비단이불 걷감에 널어논 땅콩이 정겹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