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9. 12. 06:01

 

 

 

우리집 추석연휴는 어제야 끝났다.

온전히 우리 내외만 남은 일상으로 돌아온 것이 오늘이기 때문이다.

지난 주 벌초를 갔던 남편이 어머님을 모시고 올라오고

토요일에 막내와 시누이까지 오면서  본격적인 추석연휴가 시작됐다.

그렇게 시작한 추석연휴는 월요일에 추석차례를 올리고 나서 

오후에 시누이네 가족과 아들. 큰딸가족이 오면서 북적거리기 시작했다.

아들이 삼대독자인 집안이라 이런 북적거림은 힘들어도 기분이 좋다.

하룻밤을 묵은 시누이네 가족이 화요일에 돌아가고

수요일에는 큰딸네와 아들이 돌아갔다.

그리고 어제 어머님이 기차를 타고 고향으로 가시고

오후에 막내가 가고 나자 온전히 우리의 추석연휴(?)는 끝이 났다.

조상과 아랫대가 함께하는 추석,

이런 날이 아니면 언제 조상을 추억하고

술상을 마주하고 형제간의 우애를 다질까 싶다.

 

 

 

 

정성들여 송편을 빚고

안동지방에서 제사상에 꼭 올리는 돔배기외 소고기 산적을 만들면서

돔배기를 너무 좋아하셨던 아버님 이야기로 피로를 덜었고.

 나물은 볶거나 무칠 때는

"여름 제사나물은 짭쪼름해야 제 맛."

이라는 손부사랑이 극진했던 시할머님의 말씀이 귓가에 맴돌아서 좋았다.

 

 

 

 

 

음식은 차례상에 가득하지만

아들이 삼대독자인 우리 집은 명절이면 제관이 귀하다.

이번 추석도 예외가 아니다.

아들이 명절이면 더 바쁜 직장에 다니다보니 오후에야 집에 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제관은 남편 혼자다.

그러다보니 잔에 술을 따르고 올리는 몫은 막내딸과 내 몫이다.

 

 

 

 

 

그래서 시누이네나 딸네가 오면 기분이 좋다.

이번에도 추석날 오후에 모두 우리 집에 왔다.

차례준비로 바쁘고 피로하지만

명절에 우리 집을 찾는 혈육이 있다는 사실이 뿌듯하다.

늦은 밤까지 술상을 마주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풍경도 좋고

외손녀와 집 뒷산에서 도토리와 밤을 줍는 것도 즐겁다.

이런 날이 아니면 도회지에서 살고있는 외손녀가 도토리가 어떻게 생겼고

밤을 어디서 줍는지 어찌 알겠는가!

 

 

 

 

 

그러나 이런 날들도 그리 오래 갈 것 같지는 않다.

어머님 연세가 만만하지 않기 때문이다.

어머님이 돌아가시고 나면 시누이네가 명절에 우리 집에 오는 것도 쉽지 않을 것이다.

대가족 속에서 자라 고요한 명절보다는 북적거림이 있는 명절이 훨씬 좋은 나는

조금 힘들더라도 이런 명절을 즐기고 싶다.

 

이전 댓글 더보기
갈수록 명절이라는 북적임이 사라져가는 것이 아쉽기는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저희 집안도 북적임이 자꾸 줄어가는 것이 아쉬운 향수로 남아있습니다.
그렇지요.
우리는 시누이들이 묵어가지만
제 친정집은 어른들 돌아가시고는 형제들은 큰오빠네 집에서 두 시간 명절이지요.
세상님, 추석 쇠느라 몸살나신 거예요?
저 역시 명절 보내느라 후유증이 컸네요.
게다가 지난 금요일엔 몇 십명 손님도 치뤄냈으니....
오늘은 수업이 없는 날이라
잠시 누워 낮잠을 잤어요.
저도 어제까지 손님 치뤘어요.
너무 바빠서 몸살 날 틈도 없다가 어제 감기몸살약 사다 먹었어요.
포근하고 즐거운 명절의 느낌이 전해져옵니다.

다복하고 좋은일 가득하시길..

추수의 기쁨..
정겨운 모습 잘 보고 갑니다
평안한 밤요
봄날~
바쁜 추석연휴를 보내셨내요.
손님들이 오셔서 힘드셨겠어요.
그래둥 마음이 너무 예쁘세요. 많이 배웁니다
간만에 얼굴 같이보고하면 좋은거죠...^^
명절은 역시 북적부적 거리는 것이 좋지요...
서로들 부대끼고...^^
곱게도 만드셨네요
한참을 보고 또 봅니다
수고해주심에 감사드려요.
9월도 중순을 넘어 가니 날씨가 선선하니 가을이 성큼 다가옵을 실감합니다.
오늘도 맑은 날씨 만큼이나 행복과 즐거움이 가득한 화요일 되세요~~
바쁘게 추석연휴 를 보내셨네요..
지나고 보면 좀더 잘해주지 못한 마음에 아쉬움도 남는 시간인것 같습니다..
외손녀와 함께 도토리와 밤도 줍는 즐거운 추석이셨네요..
그렇습니다.
손님은 가고나면 늘 만족스럽지 못한 접대로 후회하지요.
비움과 채움, 채움과 비움


인생은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채우고 또 비우는
과정의 연속이다.

무엇을 채우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지며
무엇을 비우느냐에 따라
가치는 달라진다.

인생이란 그렇게
채우고 또 비우며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을
찾아가는 길이다.

-에릭 시노웨이,메릴 미도우-


블친님의 방에 잠시 머물다
나갑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즐겁고 보람있는 날이 되소서.
좋은 인연 늘 감사합니다.
풍성한 가을이 그대로 느껴지는걸요 ㅎㅎㅎ^^
정성이 가득 담긴 추석 차례상도 전혀 낯설지 않구요.
어머나~~정원이가 저리도 많이 컸네요.^^
아기때 모습을 본게 엊그제 같은데, 아궁~~넘넘 구여워요.
추석 음식, 장만하려면 힘들지만.. 온가족이 모여 다같이 나눠먹으며 웃음꽃 피울땐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전시 준비하느라 올 추석은 제주에서 방콕해서리 맛나는 추석 음식들을 먹지 못했다요.
이렇게 렌즈님의 차례상을 보니 괜시리 배가 부르네요~ㅎㅎ
그렇지요?
우리 정원이가 말도 얼마나 잘하는지 저도 깜짝깜짝 놀란답니다.
이렇게 귀여운 정원이를 어쩌면 내년 여름까지만 보고 멀리 보내야할 것 같아서 맘이 좀 그렇네요.
귀농하셨으니 북적북적한 명절이 더 좋으시겠어요 ^^
가족들과 나누는 기쁨.. 너무좋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그렇습니다.
아파트라면 머리가 좀 아팠을 텐데요.
가을이 한가득,
말 그대로 풍성하네요.
즐감했습니다.

오늘은 흐린 날씨로 인해
낮 기온도 많이 오르지 않아
종일 선선하네요.
이렇게 가을이 깊어가나 봅니다.
하루하루 영그는
풍성하고 아름다운 가을 날과 더불어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으로 채우세요~~^*^
저희는 추석때 방콕했네요 ㅠㅡㅠ
명절의 의미가 점점 옅어지고 있어요ㅠ,ㅠ
맞습니다, 작가님!
이런 날이 아니면 이렇게 많은 가족들이
한데 모여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없지요
그런 것을 보면 우리 조상님들이 사라아 온 풍습이
참으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핵가족 시대가 된 요즘에야말로
그 진가를 더욱 더 알 수 있으니 말입니다

좋은 풍습 올려 주시고
글 올려 주심에 추석의 의미를 다시금 새겨 봅니다, 작가님!
고운 계절, 즐겁고 행복한 시간으로
가득 하시기 바랍니다,작가님!
저는 한학을 하시는 아버님 슬하에서 자라서 그런지
축소된 명절은 아직은 쓸쓸하게 느껴진답니다.
송편은 만들어 먹어야 제맛이지요
전 바빠서 조금 사묵고 말았답니다
대가족으로 추석에 수고 많으셨네요!
저도 대구가 시댁인데 돈베기 고등어
부침도 가지수가 많아서 힘들어도
먹을거리가 많아 흐뭇한 명절이지요~
평안한밤 되셔요...^^
그러시군요.
명절은 풍성해야 제맛이지요.
몸은 좀 힘들더라도요.
너무도 행복한 삶을 살고 계시군요
젊은이들의 표상입니다
랜즈님의 방 와서 배워야할!
감사합니다.
이런 날들도 그리 오래 갈 것 같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나이 들면 이런 음식 장만하는 것도 쉽지 않으니....
어머님의 연세...마음에 와 닿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