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9. 19. 06:00

 

 

 

지난 일주일은 손님맞이로 정신이 없었습니다.

산으로 둘러싸인 집이라 산에서 나는 먹거리와

밭에서 나는 먹거리들로 가을이 풍성한 덕에 손님들도 풍성했거든요.

도토리묵을 먹고 싶어 찾아온 친구들과

밤을 주우러 온 친척들로 북적였던 일주일을 보내고

조금은 한가해진 어제 오후에 잠시 주변을 둘러보는  여유를 즐겼습니다.

 

 

 

 

 

 

 

뒷산의 밤송이는 알알이 영근 알이 붉은 얼굴을 드러내며 웃습니다.

그렇게 크게 소리 내어 웃다가 가지를 놓친 송이의

툭툭거리며  떨어지는 소리가 집에서도 들립니다.

 

 

 

 

 

 

 

맑다가 못해 투명하기까지 한 가을 햇살에 집 주변의 꽃들이 빛을 발합니다.

찾아온 손님들이 꽃이 이쁘다고 입을 모은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여름 장마 속에서도 목숨을 지켜낸 땅콩과 호박도

이제 자람을 멈췄습니다.

아름드리 호박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배가 부릅니다.

양대를 넣어 범벅을 쒀 손님들의 향수를 자극해주는 훌륭한 보약이지요.

쌉싸름한 겨울밤의 도토리묵을 위해서 말리는 도토리의 색깔도 예술입니다.

전원생활에서만 맛볼 수 있는 풍경이지요.

 

 

 

 

  그러나 이런 풍성한 가을에 많은 손님을 맞는 것은 즐겁긴 하지만 힘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네요.

외딴 전원생활에서 사람들과 소통을 할 수 있고

갈 때 주운 밤이나 도토리묵, 양대(돔부콩. 광저기)를 들려 보내는 것은 즐겁지만

먹거리를 준비하고 뒷정리를 하는 것은 힘이 듭니다.

아직은 초보 귀촌인들이라 힘이 들지만 분명히 좋은 해결책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장단점의 적절한 조화,

이걸 빨리 해결하는 능력이

 전원생활을 즐겁게 하는 지름길이 될 것 같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우리 또한 귀촌 2년 차 입니다
주말과 연휴 때면
찾아오는 손님 맞이로 분주하지만
그래도
찾는 이 있어 행복하다는 생각으로 지내고 있답니다
그러시군요.
우리도 오는 손님들이 너무 감사하다는 생각이지요.
참 풍성한 가을 이네요
오늘도
평안하시며 마음이넉넉한
기쁘고 즐거운
좋은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결실의 계절
가을이 왔음을 실감합니다
역시 가을은
우리들에게 풍요로움을 선물하는
고마운 계절입니다, 작가님!
다시;금 가을의 정겨운 풍경 감상하면서 안부 놓습니다
편안한 가을밤 되십시오, 작가님!
와! 귀촌의 생활을 맘껏 즐기십니다
렌즈님 화이팅!
가을걷이가 풍성하네요
저희 부모님도 시골에 가면 아들하나 챙기시면서 힘들어 하시던데
손님맞이가 쉬운일은 아닌가 봅니다.
그렇지요.
연로하신 부보님들은 자식들 챙기기도 힘들어하시지만
그래도 자식들 보는 재미로 사시지요.
주말에 강원도 횡성에 다녀왔는데
그곳 안주인이 손님들 하루 세 끼니 챙기는 일이
보통 힘든일이 아니더군요~^^
집은 인천인데 횡성별장에서 지내시는 날이 더 많다고...
멍멍이 가족과 꼬끼오 가족도 많이 늘어 있어서 시골 살림의 재미도 쏠쏠해 보여 잠시나마 시골로 이사왔음하는 생각을 해 보았답니다~^^
이해가 됩니다.
우리도 닭도 키우다보니 집도 마음대로 비울 수가 없네요.
먹는사람이야 편하지만 차리고 정리하고 치우는 사람은 고역이죠....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렇지요.
그래도 즐거운 걸요.
세상님이 많이 바쁘신가 보군요.
행복한 모습으로 시골일 하시는 모습이 눈에 보이듯 합니다.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 합니다 (짱)
낮과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추분 보람되게 보내세요 (아싸)
가을철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공감 누르고 갑니다(~)(~)(~)
우와~~
가을 풍년
보기만해도 풍성합니다.
소중한 전원생활의 이야기 감사해요~~
풍성한 가을을 느끼고 갑니다.
알밤이 정말 탐스럽네요(~)(~)
저도귀농하여서십년째지만 시골일도바쁜데찾아오시는손님들까지챙기려면너무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이젠그냥 폔션 이라고생각하고알아서 즐기라고 못을박아버렸어요
도시분들은 시골일이얼마나바쁜지 모르기때문에 섭섭해하는분들도계셔서 어려워요
저도 언젠가는 그런 날이 있겠지만은 아직은 그렇게는 하지 못하겠어요.
늘 수고가 많으세요.
밤이네요 ㅎㅎ 이번 가을에는 밤따러 못가서 아쉽네요 ㅠ
비오는아침이지만 향기로운날 되시길...
이 비가 그치고 나면 가을은 더 깊어가겠지요?
화이팅하는시간 되세요~~~
가을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멋진 가을이라 찾는분이 많나봅니다 (ㅎㅎ)(ㅎ)
그래도 그만큼 하셨으니 찾아오시는 분들 (^^)
늘 아름다운 일상으로 행복하세요(~)(!)
강원도 철원에 친구가 모텔을 인수한지 2년.
한번도 안온다고 하여 1박2일 다녀왔답니다.
유실수 촬영도 하려 했는데 밤송이는 잘 보이지 않고
철마는 달리고 싶다는 백마고지 역, 국보 철불과 보물 삼층석탑이 있는 도피안사, 직탕폭포, 고석정 등을 돌아보았지요.
철원은 재작년에 한 번 다녀왔습니다만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으로 손 꼽고 있답니다.
우와~~~풍성한 수확을 하셨네요.^^
잘 여문 밤이랑 땅콩, 호박~~이케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것 같습니다~ㅎㅎ
겨울엔 정말 삭막해보였는데.. 봄에 텃밭 가꾸고 씨 뿌려서 여름을 지나고, 가을에 수확까지.. 정말 대단하십니다~!!
여러가지 장단점들이 있겠지만.. 이리 행복한 시간들이 주어지니 쉽게 포기할 순 없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