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9. 29. 06:02

 

 

 

난 주말 막내의 초대로 서울에 가서

<유러피안 째즈 패스티발 2014> 을 보고 왔다.

선선한 초가을 밤을 수놓은 째즈의 선율은 다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그날이 그날 같은 전원생활에서 이런 호사는 행복하다.

 

 

 

 

전원생활은 그날이 그날 같은 일상이기 십상이다.

텃밭의 곡식들을 돌보고,

주변의 꽃과 나무들을 다듬고,

오는 손님들을 맞이하느라 정작 우리는 집을 나설 일이 거의 없다.

그런 일상이 계속되면 전원생활은 지루하거나 따분해진다.

그런 지루함이나 따분함이 길어지면 전원생활은 즐겁지가 않다.

그래서 우린 바쁜 일상에서 여가가 생기면 나들이를 한다.

그 나들이의 대부분은 가까운 곳을 구경 다니는 것이다.

 

 

 

 

그렇게 가까운 곳을 다니다가 가끔은 서울구경도 나간다.

딸네 집에 가서 외손녀도 만나는 즐거움을 누리기도 하고

이번처럼 문화생활도 한다. 

바쁜 주인을 닮아 쉴 틈이 없는

 농기구나 모자, 토시나 장갑도 잠시 휴식을 취하게 하고 가는

도시의 문화를 즐기는 것은 돈이 들어가는 일이다.

 

 

 

우리처럼 퇴직을 해서 전원생활을 하는 빠듯한 전원생활자들이

여유롭게 문화생활을 즐기기는 어렵다.

그러니 즐거운 전원생활을 위해서는 가족이나 친지, 친구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어쩌다가 생긴 문화상품권을 선물한다든지

아니면 생일 선물이나 명절 선물로 공연이나 전시 티켓을 선물하는 것도 좋다.

그러면 우리 전원생활자들은

텃밭이나 주변 산과 들에서 나는 귀한 먹거리를 선물하는 것으로 보답을 한다면 

즐거운 전원생활은 오래 지속될 것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공감 추천하고
잘 감상하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
이번 주는 9월이 10월에게
바통을 넘겨주겠군요.
시간은 정말 쉼도 없이 잘도 흘러가네요.
그러잖아도 짧은 가을,
좋은 계절이라 더 짧게만 느껴질 것 같아요.
하루하루 알차고 의미있게
보내도록 해야겠지요.

환절기 건강 잘 챙기면서
좋은 계절 맘껏 누리세요~~^*^
저도 잔원생활을 꿈꾸고 있는데!!
낭만만이 있는게 아니죠!!
퇴직 후 어떤방식으로 생할해 나갈지 많은 고민을 해 봅니다.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감사히 봅니다
가을비와 함께 가을이 찾아 왔네요
건강 유의하시고 행복하세요
생활속에서 보여지는 시선이 얼마나 따뜻함으로 전해 지는지 아마 모르실거에요.
챙 넓은 모자며 앞치마며 호미까지 휴식을 주고 문화생활 즐기시러 더군다나 째즈음악으로 일상탈출을 하셨다니 정말 행복하셨겠습니다.
내일부터 아침기온이 내려간다네요...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전원생활, 은퇴하고 나면 로망이죠
부러움으로 머물다 갑니다.
행복한 생활이군요.
멋집니다.
다시봐도 참 좋습니다~
즐겁고 행복하게 9월 마무리하세요~^^
전원 생활을 멋지게 하고 계신듯 하네요
모든 문화생활=돈~~
사람사는일이 다~그런것 같아요~~ㅎ
행복한 풍경들입니다.
여가생활까지 곁들이면 금상첨화겠구요.
부럽습니다.
전원생활을 하는게 꿈이에요 ^^
정말 그러네요~^^
좋은 아이디어인데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이번에 특별한 변화를 주셨네요...ㅎ
전원생활...도...많은 변화가 필요 하지요...심심해서...
고수톱 치러 갈까요..넷이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세요.
저는 아직 초보지만
남편은 좀 치거든요.
11일 주는 우리가 고향에 간답니다.
아직은 도토리도 주울 수 있거든요.
가을축제가 다양하게 열리니 음악과 함께 즐겨보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따뜻한 볕에 말린 고추가 가을스러워요
건강한 10월 맞이하세요
전원생활 하면서 문화생활까지 좋으네요...
도시친구와 상부상조하면 되지 않을가 싶은데요...^^
문화생활이 정말 중요하죠.^^
건강하세요~!
사진에 관심이 많은데요. 정말 자연스러운 전원의 풍경을 예쁘게 잘 표현하신것 같아...보고 갑니다.
그러게요 전원 생활 시작하고 처음에만 새롭고 흥미롭지
나중에는 반복의 일상이겠네요 ㅎ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변화가 없는 잔잔한 일상이
매일 반복되는 생활에 너무 좋은 나들이 하셨네요.
전원생활에서 외로움이 가장 큰 숙 제가 되긴하죠~~!!
실로 오랜만의 노크입니다. 그동안 몇번의 탐방과 친구를 통해 멋지고 행복한 전원생활을 영위하고 계신줄은 익히 알고 있었으나, 거기에 더하여 님의 취향을 더하시면서 문화생활까지도~^^ 행복한 삶이 엿보입니다.
퇴임하셨다는 이야기는 들었습니다만....
건강하시지요?
두 분 오래도록 행복하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