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0. 13. 07:33

 

 

 

오랜만에 고향을 다녀왔다.

며칠 동안 집을 비워놓았으니

집에 들어서자마자 할 일이 많아 정신이 없다.

먼저 닭 모이부터 주고 나서

고추장 담글 준비도 하고

어머님댁에서 가지고 온 열무로 김치 담글 준비도 하고

며칠 새 진한 갈색으로 말라있는 들깨도 턴다.

정신없이 일을 하는데 벌써 해가 뉘엿거린다.

어둡기 전에 뒷밭에 있는 붉은 고추를 따다 놓으려고 문을 열고 나서는데

붉은 기운이 확 느껴진다.

'뭘까?'

하고 하늘을 쳐다보니 붉게 타는 저녁노을이다.

얼른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몇 장 찍는다.

노을 붉게 타는 저녁 무렵을 좋아했던 친구를 생각하며

서정윤 시인의 시를 되뇌인다.

 

 

 

 

 

 

 

 

 

 

 

 

 

 

 

 

 

 

 

 

 

 

노을

 

             서정윤

 

 

누군가 삶을 마감하는가 보다

하늘에는 붉은 꽃이 가득하다

열심히 살다가

마지막 불태우는 목숨

흰 날개의 천사가

손잡고 올라가는 영혼이 있나보다.

유난히 찬란한 노을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제사진 인가요?
참으로 멋집니다.
렌즈님 안녕하셨지요?
올만에 인사드립니다.
한국에 완전 돌아왔습니다.
그동안 정신없었다 이제서야 인사드리네요.
저녁노을은 사람마음을 설레게하는 기운이 있는것 같아요.
행복한 저녁시간 되셔요.^^
119에 전화해야 할 듯 합니다.
불난듯 해요.
와우 ~ 대단 하네요 !!!
담아내는 감성에 놀랍니다.
생각지도 못한 날에 넘나도 아름다운 노을을 만나셨군요.^^
서정윤님의 노을도 참 좋으네요.
렌즈님 덕분에 붉은 노을로 따스하게 물들다 갑니다.
주식/선물옵션/FX마진 거래

선물옵션대여 - 국내 1위업체

이제부터는 다양한 조건의 상품을

골라서 사용 하실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유형별로 선택후 거래가능.

PC거래(HTS)/모바일거래(MTS) 가능

정식법인 등록업체

stock333.co.kr

어머님은 좀 어떠신지요?
늘 고향에 가면 풍경만 보아도 설레이지요.
잘 다녀오셨습니다.
고추장을 벌써 담으시네요.
저희도 곧 준비해야할것 같습니다.
깊어져가는 가을의 정취에
아름다운 노을
가끔 시인이 도고픈 마음이기도....
와우!~
언덕너머 불이라도 난듯합니다..
황홀하고 아름다운 노을입니다.. ^^
다시봐도 참 좋습니다~^^
불파는것 같은 노을 사진인데요..^^
멋진 포스팅 구경 잘 했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그림자 같이 따라 다니는 카메라가 있어
이런 멋진 사진을 얻습니다.ㅎㅎ
평안을 주는 영상입니다.

정년퇴임 기념 '구름하나 바람소리' 출판기념회 및 사진전을
성원 덕분에 잘 마쳤습니다.
화창한 가을, 행운 가득한 날 되십시오.
오랬만입니다. 전 사협 유경선 이사장이 돌아가시어 이틀 문상을 했지요. 성당 행사도 많고 내년 카렌다 용 사진 촬영하느라 바쁘기도 합니다.
붉은 노을 시를 읽으니 인생의 노을을 생각합니다.그래도 들깨의 농촌 냄새가 나서 사는 맛도 느낍니다.
유이사장님이 돌아가셨군요.
처음 사진을 접하고 그분의 책으로 사진을 배웠던 사람인데...
늦게나마 명복을 빕니다.
저도 가끔 저녁노을이 아름다울때는 카메라 먼저 챙기는데
이쁘게는 안 나옵니다.
노을을 운치있게 담으셨습니다.
낮에는 금수강산에 오색단풍이,
해질녘엔 하늘에 불타는 저녁놀~ 하루종일 행복에 겨운 하루였을 것 같아요~ 그쵸?
아름다운 가을 저녁입니다.!!
즐감합니다~~~
노을이 예술입니다.
황혼에 가까운 나이에 보는
노을은 언제나 새롭습니다.
행복한 나날 되세요~~~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