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0. 21. 07:16

 

 

 

우리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납니다.

그 만나는 사람들 중에는 갑자기 아니면 우연히 만나는 사람들도 있지만

멀리서 바라보다가 만나게 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렇게 만난 사람이 내가 만나기 전에 상상했던 사람과 같은 사람일 때 우리는 기분이 좋습니다.

블로그 이웃 견우님은

'성실하시고 후덕하며 올곧일거라'

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실제로 만나 뵈니

'역시나'

하는 생각이 들어 너무 기분 좋은 만남이었습니다.

 

 

 

 

 

 

남편은 반 년 전 쯤부터 왼쪽 어깨가 결린다고 하더니만

요 몇 달째는 움직일 때도 통증이 있답니다.

 그래서 가까운 정형외과에 가서 치료를 받고,

한의원에도 가서 침도 맞고,

통증의학과에 가서 치료도 받아보았지만

치료는 받을 때뿐이고

며칠 지나면 또 원상태로 돌아오니 답답해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병원마다 약 처방도 있었지요.

그래서 제가 어깨에 관해 일가견이 있으신  블로그 이웃 '견우'님을 이야기 했고

드디어 지난 주말 서울에 결혼식을 보러 가는 길에 미리 연락을 드리고 '견우한의원'을 찾았습니다.

 

 

 

 

 

 

처음 만나는데도 아주 편안하게 우리를 반기는 견우님은

블로그에서 뵙던 모습 그대로 성실하시고 후덕한 모습입니다.

자기 건강에 대한 걱정이 대단한 남편은

많은 질문을 했고 답답함을 토로했지만

전혀 귀찮아하지 않으시면서 답하고 또 답해주시는 모습이

아들이면 이만할까 싶었습니다.

오랜시간 상담을 해주시고 운동방법을 가르쳐주신 견우님은

회전근개에 문제가 있는 오십견은

특별한 약이나 병원 치료가 없고 가르쳐주신 운동이 최고의 치료방법이랍니다.

답답해하는 우리가 약이라도 없을까 싶어 묻고 또 물었습니다만

대답은 마찬가지입니다.

대부분의 선생님들이 그냥 환자가 원하는대로 약을 처방하는 분들이었는데

이런 면에서도 견우님의 성품이 엿보입니다.

 

 

 

 

운동을 열심히 하리라 마음을 먹고 병원을 나서는데

견우님은 상담료는 안 받으시고 선물 보따리를 주십니다.

한 방 소화제와 파스입니다.

주시는 선물이니 덥석 받았습니다.

조금만 소화가 안 된다 싶으면 소화제를 찾는 남편의 마음을 어떻게 아셨는지....

집에 와서 생각해도

'견우한의원을 찾길 참 잘했다.'

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병원을 찾았을 때

대부분의 의사선생님들이 성의 있는 상담보다는 그저 진료에 목적이 있어 늘 답답합니다.

그런데 견우 한의원에서는 그런 답답한 환자의 마음을 제대로 이해하고 답을 주시면서도

환자의 주머니 사정도 생각해주셨거든요.

 

 

 

 

이전 댓글 더보기
아 .따뜻한 뉴스네요..^^
좋은 의사분을 만나서
50%는 마음의 수심 치유 된듯
제가 날아갈것 같은 마음 입니다 ㅎ
서로 아름다운 만남 되길요 !!
견우님이 이렇게 생기셨군요.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견우님~ 블방에서 보았답니다.
렌즈로 보는 세상님의 고마움에 대한 선물 ~ ~
좋은분을 만나서 더 기분좋게 병원을 나셨을듯 합니다.
다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견우님은 정말 양심있는 한의사이신것같습니다..
가끔 한의원에 가면 무조건 약을 지어야한다며.. 돈몇십은 그냥 깨지는...ㅎㅎ
저도 어깨 통증엔 견우님 병원으로 가야겠어요..
블로그이웃분에 저도 만나뵙고싶은 분들이 있는데 용기를 내봐야겠네요~ ^^
견우님 블로그에도 놀러가야겠어요^^
우와~~정말 좋은 선생님이시군요.
성심껏 환자를 대하는 태도가 넘 좋습니다.^^
너무 멋진 블친 견우님이시내요 ㅎㅎ
이런 맛에 블로그도 하는거 같아요.
서로 베플고 나누시는 모습들 저두 블로그 하면서 많이 배운답니다 ㅎㅎ
저도 어깨결림과 소화불량 달고 삽니다..
양약엔 이제 지쳐서 한의학쪽으로 가고 싶을때가 많은데..
일본엔 한의원이 없으니..답답할때가 많습니다..
블로그 댓글란에 많이 보이시는 견우님이시군요
저도 한번 가서 상담받고 싶은데..아쉽네요
부군님 어께아픈곳이 속히 나아지시길 바라구요
비오는밤 편안한밤이 되셔요...^^
좋은분을 친구로 두셨군요.
저도 한국있을적 허약한 딸래미 감기를 달고살아서 병원문턱이 닳도록 다녔는데
미국에서 감기걸려 병원가니 그냥 푹~ 쉬면 나으니 쉬게하라고...
뭐 약은 안먹어도 되나요? 하고 물어보니 꼭 약이 필요한가요? 하고 되묻더라요.
너무 황당해서 그냥 집에 온 기억이 있는데
덕분에 지금은 웬만한 감기는 그냥 스스로 이겨내고 있지요.
다 그런건 아니지만 어쩔땐 우리나라 의사들 환자들 상대로 너무 장사한다는 생각이 들때도 있어요.
허허허
견우님 병원엘 다녀 오셨군요.
모두 칭찬이 자자하신 분이라.^^

지인의 아픔으로 찾게된 견우님 병원이
기븜이 되었군요.^^


가나는?
가나 사람들은 온순하고 싸우는 것을 싫어한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대체로 잘 들어주고,
부탁하면 대부분 거절하지 못한다.
가나는 날씨는 덥지만 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나무 그늘 아래 있으면 정말 시원하다.
신기한 것은, 모기가 가나 사람들은 별로 물지 않는데,
한국 사람이나 백인들이 가면 엄청나게 물어댄다.
가나에서도 한국 드라마 '대장금'이 인기가 있다.
간혹 '풀하우스'나 '꽃보다 남자'를 보는 대학생들도 있다.
가나 사람들은 박지성을 잘 안다. 축구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축구 경기가 있는 날에는 온 동네가 떠들썩하다.
또 가나 사람들은 춤과 노래를 좋아한다.그래서 누군가가
앞에서 노래를 부르면 많은 사람들이 따라부르고,
노래를 부르는 사람에게 동전을 붙여주며 함께 춤을 춘다.
가나에 가면 순수한 가나 사람들의 매력에 빠져들 것이다.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한 아프리카의 어두운 부분이
빨리 치유 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으로 기도한다.
활짝 열어주었다. (김혁진)
비밀댓글입니다
블로그상에서는 좋은 건강 정보를 보고 있지만
실제로도 후덕한 분이시군요~~
견우님을 만나셧군요
몇일 전 견우님은 선물 받았다고....
즐겁고 좋은 만남 축하드립니다.
우아...
미소도 견우님과 블친이랍니다...
넘...반갑네요...ㅎ
견우님께 다녀오셧군요~~~~ ^^*
견우님이 그러한 한의사님 이셨습니다.
다시 보게 됩니다.
견우님 참 좋으신분이죠
점점더 바빠질것 같네요
견우님 모두가 흡족해하시는걸 보면 성품이 좋은신
분이시군요. 언제가 저도 한번뵈어야 겠습니다.
렌즈님 덕분에 새삼 좋은 의사분을 알게 되었습니다.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계속 번성해가세요~~
저는 어제 금요일 마산 국화축제 행사장에
가서 국화 향기 마음 가득 채우고
각설이 타령 보며 얼마나 배꼽을!ㅎㅎㅎ
오늘도 가을하늘 날씨 화창하고
기분 상쾌한 날이네요!
임께서도 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행복과 즐거움으로 가득 채워 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