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1. 5. 06:57

 

 

 

지금 여주도자세상 반달미술관에서는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여섯 번째 릴레이 기획초청 전

'한국의 찻그릇 Part1'이 열리고 있습니다.

저는 전시란 작품의 우수성에 더해

디스플레이의 완성이 최고의 전시를 이룬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 전시는 그 두 가지를 충족시키는 전시라

우리 찻그릇의  아름다움에 푹 빠졌다가 왔습니다.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여섯 번째 릴레이 기획초청 전

'한국의 찻그릇 Part1' 은 반달미술관 2층에서 전시(2014.9.20~2015.1.15)되고 있습니다.

 

 

 

 

2층에 올라가니 이번 전시에 대한 소개 글이 있습니다.

6명의 도예가들이 각자의 시선으로 빚어낸 찻그릇에서

우리 찻그릇의 현주소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층 로비에서 만난 작품입니다.

이용욱 작가의

<일상의 기록,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도자의 새로운 표현방법입니다.

작가는 그의 작품이 단순히 흙으로 만든 미학적 대상이 아니라

우리 삶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인문학적 대상으로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 주려했답니다.

어렵지만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미술관에 전시되는 작품의 성격을 가늠하면서 우리 찻그릇을 구경하러 들어갑니다.

 

 

 

 

 

첫 번째 방에서 만난 김대웅 작가의 작품입니다.

다양한 갈색 작품과 창호지 발린 배경에서 은은하게 뿜어져 나오는 불빛,

마치 고향집 안방에 온 것 같이 마음이 편안합니다.

작가는 말합니다.

"나에게 도예가란 흙을 태초의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사람이다.

나무를 자르고 흙을 나르며 스스로 자연인이 될 때까지

한 걸음씩 작업을 일궈나갈 것이다."

작가의 변을 들어보면 그의 작품이 더 마음에 와닿습니다.

 

 

 

 

 

두 번째 방에서 만난 임현식 작가의 작품입니다.

먼저 본 김대웅작가의 방이 고향 같은 편안한 곳이라면

이 방은 세련된 도시의 어느 갤러리를 연상케 합니다.

작가는

"좋은 다구는 실용과 기능을 밑바탕에 두고

작가의 새로운 생각과 디자인으로 참신하게 제작된 것이다.

기존의 다도구를 재해석하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이

이 시대 도예가들이 해야 할 일이고 도리가 아닐까 생각한다."

고 말합니다.

그의 말을 들어보면 왜 이런 공간이 꾸며졌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세 번째 방은 현상화 작가의 작품입니다.

마치 나무로 만든 것처럼 편안하고 한 번 써보고 싶은 디자인입니다.

작가는 말합니다.

"작가가 작가정신을 가지고 작업을 할 때 더 다양하고 수준 높은 도자기가 만들어진다.

그것을 시작으로 자연히 수작업 도자기의 존재성과 인식이 고취될 것이고,

존중받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습니다.

이런 마인드가 제대로 된 작품과 작가를 만들 것입니다.

 

 

 

 

네 번째 방은 장기덕 작가의 방입니다.

그의 변

"공예의 본질인 쓰임에 충실한

완벽한 기능성을 갖춘

다기에 이야기를 내포한 조형언어를 통해

최상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려고 한다."

에서 알 수 있듯이 그의 작품은 쓰임에 충실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섯 번 째 방은 김순희 작가의 방입니다.

청자의 고장 강진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작업을 한다는

작가는 역시 청자 찻그릇이 많습니다.

그러나 예전의 것을 그대로 옮겨오지는 않았습니다.

작가가 말하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 생각은 더 확고해집니다.

"전통의 답습,

형식의 고착화는 진부함을 낳는다.

끊임없이 흐르는 물과

해마다 피는 꽃과 같이

농익은 침잠

그 안에서 변화를 꾀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없는

작업의 지속일 것이라고 본다."

 

 

 

 

마지막 여섯 번째 방은 이혜원 작가의 작품입니다.

이곳은 그냥 일상이 내려앉은 것 같습니다.

편안해서 그저 찻그릇과 함께하고픈 그런 곳 말이지요.

이런 느낌을 느꼈다면 작가의 의도는 성공한 것 같습니다.

작가의 변은 이렇거든요.

"나의 작업은 사람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기존의 것과 조금은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면서

다양한 개인의 삶에 더 유리하고 용이한 도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깊어가는 가을에 찾은 여주도자세상 반달미술관,

그곳에서 열리는

 '한국생활도자100인전' 여섯 번째 릴레이 기획초청 전

'한국의 찻그릇 Part1' 은 각기 다른 시선과 생각으로 빚어낸 우리 찻그릇의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2015년 1월 15일까지 그 아름다움을 빛낼 예정이랍니다.

시간 되시는 분들은 그 아름다움에 빠져보는 것도 일상에서 벗어나는 길이겠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저도 그릇을 좋아하는지라 보고픈데
거리가 있으니 여의치가 않네요.
작품들인 생활도자들 보는 재미도 있지요. ^^
참 멋지네요.
저도 도예과 출신 작가 조카가 있는데
올핸 제일로만 바빠 신경을 못쓰고 사네요.
우리 찻그릇은 실용적이며 아름답습니다^^
다시봐도 참 좋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여주도자기는 이천도자기와 더불어
우리나라 도자기의 맥을 이어가는 것 같아요..
멋스럽고 아름다운 우리 도자기입니다.. ^^
오늘도 힘차게 출발하시며
기쁘고 즐거운 좋은날 되시며
뜻한일 잘 풀리시는
행복한 마음 자리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아침 인사드립니다 ~~~~~~~*
도자기의 신비로움!
동양의 멋이잖아요!
너무 아름답습니다...멋집니다....^^
역시나 도자기의 도시...여주 답네요.^^
건강하세요~!
좋은곳에 다녀오셨네요.. 차의 세계에 빠져볼까하는 마음이 조금 있는데 말입니다^^
햐~~
특이한 도자기를봅니다

한국의 도자기100인전
신의 손때가뭍은 도자기의 아름다운 전시회를 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장인정신도 엿볼수 있지요~^^
오후일과도 활기차게 보내세요
실내 분위기도 감상에 일조를 하는 것 같습니다.
차 한잔 우리고 싶어 집니다.ㅎㅎ
기온이 많이 내려 갔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고, 11월도 늘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도자기에 아름다움~~
잘보고갑니다.
좋은 시간되세요~
한국생활도자기 100인전이 열리고 있군요..
여주 나들이 하고 싶어 지네요..
그릇도 관신이 가고요..ㅎㅎ
아직 날짜가 있으니
준혁이 방학하면 한번 가보아야 겠네요
그러세요.
우리 집에 놀러도 오시고요.
넵 날잡아서 가도록 하겠습니다
미리 연락도 드리고요!! ㅋㅋ
도예에 너무 관심이 많아 해마다 도예 축제에 참여하는데 문경 찻사발 축제때 참가해서 일본에 있는지인에게 선물을 할까하고 세트를 골랐더니 저는 뒤로 자빠질뻔 했습니다 가500만원이라지 뭡니까? 일본 사람들이 제일 좋아하는 찻사발...그 찻사발을 하나 얻기위해 읍 하나를 팔았다는 유명한 설화도 있지요...그정도로 문경 찻사발이 일본에서는 유명 하답니다...
그렇지요.
일본 도자기가 한국에서 건너갔으니
그들이 우리 도자기를 그렇게 좋아하는 모양입니다.
그러나 작품들은 가격이 만만하지 않아서 선듯 사지는 못하겠더라고요.
찾잔이 넘아름답습니다
좋은 작품 소개해주서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