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1. 11. 22:40

 

 

늦가을 햇살 아래 단풍 유난히 반짝이는 지난 주말

경북 영주시 순흥면 소백산 자락에 있는

통나무 전원주택 '한스빌'에서 여고동창 부부 모임을 하였습니다.

영주여고 동창생들 모임이니 고향에서 만난 것이나 다름없지요.

 

 

 

 

 

 

주말마다 그곳 게스트하우스에 머무는 친구가 주선했지요. 

주변 환경이 너무 깨끗하고 맑아 주말에 쉬고 나면

일주일의 피로가 말끔하게 풀린다는 그곳에 우리는 모였지요.

순흥묵집에서 메밀묵밥으로 점심을 먹고 들어간 친구의 집은

깔끔하고 전망도 너무 좋습니다.

 

 

 

 

 

 

 

거실에 앉아 바라보는 소백산의 늠름한 아름다움에 탄성을 지르고 

그곳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가슴 깊숙하게 들어와 머리까지 맑아집니다.

집 주변에 조성된 산책로를 따라 걷는 길도 아름답네요.

벼를 거둬들인 들판을 보는 것도 마음 여유롭고

바쁜 일손을 움직은 농부들의 모습도 정겹네요. 

길이 얼마나 아름답고 편안한지

참을 걸었지만 다리가 아픈 줄도 모르겠더라고요.

그런 아름다운 자연에서 친구들과의 만남은 그저 행복이네요.

 

 

 

 

 

 

이제 친구보다 그녀들의 남편과 더 진한 농담을 하고

허리 아프면 눈치 보지 않고 누워 뒹굴기도 하는 편한 사이가 되었네요.

이런 편한 친구들을

일 년에 몇 번씩 만나지만 늘 다음을 확실히 기약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만나고 나면 또 만나고 싶답니다.

 

 

 

 

 

그러나 각자의 일상에 매달려 살다보면 이런 만남은 자주 가지지 못하지요.

이제 이런 모임을 할 수 있는 날이 몇 번일지는 모르지만

마룻바닥에 과일접시를 두고 먹어도 편안하고,

잠자리를 함께해도 편안한 그런 친구들을

오랫동안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우리 친구들 부부도 저 노부부처럼 늙어서도 함께

이런 곳을 산책 할 수 있었으면 하고 빌어보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같은 방향 길동무들과의 조우 깊어가는 가을날 특별하셨을듯 하네요~~
빨갛게 물든 담쟁이덩굴이 유난히 아름답기도
가슴두근두근하기도 합니다.
오늘 부는 바람에 가을이 사라지는 느낌이라..
많이 싫네요.^^
부부모임
정말 부럽습니다 ㅎㅎㅎㅎ

즐거운 추억이되셨겠습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십시요^^^
날씨가 워낙 쌀쌀해서
블로그에 잠시 방문
혹시 불이나 쬐고 갈까 하고요
날씨가 귀신같이 수능을 알아보네요
수험생에게는 엿보다 핫팩 선물?
세월호에 갇힌 분들은 찬물에 어떡하죠
바람이 세찹니다
추운 저녁 따뜻하게 지내세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시간되세요~^^
감사히 봅니다
긍정적 생각은
단점을 장점으로 만드는 매력이 있습니다
긍정적 마인드로 이늦가을 멋지게 보내세요
옛날 추억을 회상 할 수있는 귀한 모임을 가지셨습니다..
오래도록 이어 가세요..
아궁~~행복한 만남을 하고 오셨네요.^^
그렇게 부담없는 친구가 되기까지 오랜 세월이 흘렀겠지요..
렌즈님도 친구분들도 진짜 저 노부부의 뒷모습처럼 오래오래 행복하셨음 좋겠습니당^^
여고동창부부모임이라 참 뜻이 깊겠습니다^^
모두들 함 만나고 싶은데 이국에 있으니 연락이 잘 되지 않아서 , ㅠㅠ
이렇게 아름다운 산책길은 하루 온종일 걸어도 다리아픈줄 모르겠어요~

나이들어서도 이런 아름다운 산책로를 부부가 건강하게 오래도록~산책할수있다면 그것도 행복이겠습니다~^^
좋은 친구분들과 좋은시간~~
보기 참 좋습니다~^^
잘 보고 가요^^
소백산자락~~ 작품에 잠시 시선을 보내봅니다.
우리나라에는 아름다운 산이 참 많지요.
그중에 소백산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와 닿은 산이네요.
지금은 바삐 살면서 가본다는게 쉽지 않네요.
잘 보고 갑니다.

친구는 언제 어디서 만나도 늘,편안한 것 같아요
진솔한 삶의 이야기가 담긴 보스팅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좋은하루 되세요 ㅋㅋ
제 블로그도 구경오세요.유익하고 깜짝놀랄만한 정보들이 많이있어요.ㅎㅎ
정말 모처럼 들른 블러그
렌즈님 발자취
잊혀진 지난 날들이
추억으로 스쳐갑니다
잘 지내셨지요?
저도 별일은 없었어요
렌즈님 방은 여전히 아늑하고 정겹습니다
이사하셨나봐요
제겐 늘 로망으로만 남아있는 전원생활
여전히 활동하시는 모습
건강해 보이셔서 감사합니다~^^
한 번도 만난 적도 없지만 늘 그리워지는 단미님
별일 없으셨다니 다행입니다.
상상만으로도 단아하고 품위 있는 단미님이 전원행활이라니 의외인데요.
만약에 전원으로 돌아오신다면 가까운 곳에 살았으면 좋겠어요.
늘 건강하세요.
귀향은
우리 또래면 대부분 그리워하지 않을까요?

누군가 기억해 주는 이 있다는건
참 고맙고 근사한 일
지난주는 참 행복했었답니다
산등선에서 도란도란대는 저 나목들처럼 그렇게 다정하게...
어제 만났어도 내일 또 만나고픈 그런 정감있는 친구들과의 만남...기분좋게 옅봅니다.
멋진 곳에서 멋진 작품 만들어 오셨군요 .. 부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