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몸에 좋은 거친 음식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2. 1. 07:00

 

 

 

올해는 콩 농사를 많이 지었습니다.

다양한 콩 중에서도 서리태와 메주콩을 가장 많이 수확하였답니다.

메주콩은 메주를 쑬 생각이라

'어떻게 먹을까?'

고민할 필요가 없지만

서리태는 예년에 두 되 정도를 먹었는데

올해는 다섯 되나 했으니 먹는 방법이 고민이지요.

그래서 콩자반도 만들어 먹고,

삶아서 갈아도 먹고,

떡에도 넣어 먹고, 

콩나물도 길러서 먹으려고 합니다.

 

 

 

 

그럼 제가 처음으로 한 서리태 먹거리

콩나물 기르기를 한 번 볼까요.

서리태는 서리가 지나서 뽑는다고 서리태란 이름을 가지고 있지요.

또 겉은 검은데 속이 푸른색을 띈다고 속청으로 불르기도 하고요.

먼저 서리태를 깨끗한 것만 골라서 씻어서 하루를 불립니다.

저는 처음으로 길러보는 것이라 혹시 실패라도 할까봐 한 주먹 정도를 불렸답니다.

또 두 사람이 먹으니 너무 많이 길러도 버릴 수가 있어 서지요.

 

 

 

 

서리태를 불려놓고 콩나물을 기를 용기를 준비했습니다.

마침 집에 이런 작은 용기가 있네요.

'한 줌 콩나물을 기르는 시루 대용으로 딱이겠다.'

싶어서 깨끗이 씻어 준비합니다.

 

 

 

 

예전에 어매는 이렇게 볏 짚으로 시루를 만들어 콩나물을 길렀지만

요즈음은 그런 것도 없거니와 그렇게 큰 시루도 필요가 없지요.

모두 핵가족으로 식구가 많아야 서,너 명 정도가 고작이잖아요.

고기가 귀하던 시절 단백질 식품인 이 콩나물은

겨울 내도록 안방 윗목에서 물 흐르는 소리를 쪼르륵 거리고 내고 있었지요.

 

 

 

 

그럼 콩이 부를 동안에 서리태의 효능에 대해 알아보고 갈까요.

 

 

 

 

 

 

 

 

 

 

 

 

 

 

 

 

 

하루를 불린 콩을 임시 시루에 담아 씽크대에 두었지요.

그리고는 매일 물을 5회 정도를 주었더니

4일 만에 이렇게 싹이 났습니다.

실온에 두었더니 싹이 좀 늦게 나오는 것 같네요.

"정말 싹이 날까?"

하고 걱정을 했는데 이렇게 싹이 뾰족하게 나오니 정말 신기합니다.

 

 

 

 

 

참! 콩나물 기르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루를 검은 천으로 덮어 두는 것입니다.

우리는 검은 천이 없어서 이렇게 비닐을 덮었지만요.

"왜냐고요?"

"그래야만 콩나물이 자라면서 대가리 부분이 파랗게 변하지 않고,

질기지도 않다."

어매가 말씀하셨거든요.

 

 

 

 

비닐을 벗기고 물을 주기를 8일째 날입니다.

콩나물이 이제 제법 자랐네요.

콩나물이 이리저리 흩어져있어서 모양이 좀 그러네요.

예전에는 뿌리가 아래로 향했던 것 같은데 말이지요.

'처음 싹이 날 때 손으로 만져줘야 할 걸 그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서리태를 물에 불린 지 10일 째 되는 날입니다.

이제 콩나물이 시루 위로 쑥 올라왔습니다.

처음 불릴 때 시간이 많이 걸렸지

싹이 나고는 금방 자랍니다.

아마도 비닐을 덮어 놓았더니 더 잘 자라는 것 같네요.

둘이 사는데 너무 길게 키워도 다 못 먹겠다 싶어서 뽑아 국을 끓입니다.

 

 

 

 

 

콩 껍질을 벗기고 다듬었지요.

물을 자주 주었는데도 잔뿌리가 많이 났네요.

그래도 뿌리를 자르지 않았어요.

아스파라긴산이 들어있어서 숙취 해소는 물론이고

피로를 풀어주고 체력을 강화시켜준다고 해서이지요.

어! 그런데 콩나물 머리가 연두색으로 변한 것이 많네요.

아마도 해가 잘 드는 주방 창가에 두고

비닐을 벗겼다 씌웠다가를 할 때 빛이 들어간 것 같네요.

다음에는 해가 잘 들지 않는 어두컴컴한 곳에 두어야겠어요.

 

 

 

 

 

콩나물을 씻어서 냄비에 앉히고 무도 한 도막 채 썰어 넣었지요.

뚜껑을 닫고 한 소큼 끓은 후에 집 간장으로 간을 맞췄습니다.

이곳에 와서 담은 간장이 너무 맛있어서 국은 꼭 집간장으로 간을 한답니다.

 

 

 

 

 

삼 십분 정도를 푹 끓였습니다.

간을 집 간장으로 했기 때문에 물이 좀 탁하기는 하지만

맛이 구수하네요.

한 줌을 길렀는데 둘이 이틀은 먹었네요.

콩나물 머리도 굵은데 아주 물렁하면서도 씹는 맛이 있고요.

처음으로 해 본 서리태  콩나물 기르기가 성공적이었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집에서 콩나물을 길러서 먹어야겠어요.

그러자면 콩나물시루를 얼른 사야할 것 같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예전 시골집 웃목에는 항상 콩나물 시루가 있어서 수시로 물 주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도 그런 추억을 되새겨 보고 싶네요
시원~~~~~하겠는걸요,국물 맛이

우리도 내가 빚은 콩나물 재배용 시루에다가
쥐눈이콩으로 콩나물을 길러먹어보아서
그 재미와 맛을 알 수 있답니다

시중에서 파는 것보다
몸매는 매끈하지 못하지나
연하고 부드러운 식감
그리고 시원한 국물맛
최고지요
직접 길러서 먹으면 더 맛나겠어요,..^^
어머 직접 콩나물도 기르시다니....제가 멕시코에서 살때가 생각나네요....ㅎ
직접 기르는 솜씨...
깔끔하고 맛깔스럽네요..
콩나물 시루를 따로 구매 해야 하죠....??
콩나물국 엄청 좋아라 하는데 저렇게 기른 콩나물은 정말 고소하고 맛있겠어요~~~ㅎ
오랜많에 왔습니다. 블로그가 더 알차고 풍성한것 같습니다. 님의 살뜰함이 느껴집니다
서리태가 이렇게 좋은줄 미처 몰랐습니다. 감사합니다.
꼬솜하지요~~
웃으며 12월을 행복하게 열어가요.
좋은정보 배워 갑니다.
12월 첫날 겨울이라는 계절이 실감나는 추위가 찾아왔네요!!
갑자기 찾아온 강추위 건강조심하시고 남은 한 달 따뜻하고 행복이 가득하실 바랍니다.
직접 길러먹음...고소하니 맛나지요^^
매서운 눈 바람으로 시작!
열~둘!....2014도 몇일 안남았네요
갑작스리~~냉 바람이 옷깃을 스치며
맞이하는 12월 워~쩐대유 ㅠㅠ
겨우살이 한해의 말미 준비 한것두 읍는디
큰 일이네요,
그러나 어찌 하겠어요
맬~맬~웃음 미소의 보약으로 나누고 부딪이며
기름 이라도 쳐야 겠지요 ^*
빈손으로 요로케~찾아와도
반겨 주시는 따스한 벗님의 블로그에서
잠시 여정의 휴식을 남겨 봅니다.
온~가족 건강과 행복도
드리고 갑니다^^
햐~~
숙취 해독엔 최고 ㅎㅎㅎㅎㅎ

좋은 정보에 감사 드립니다
편안한밤 되십시요^^^

며칠전 장단콩 축제장에서 서리태 좀 사왔는데
콩나물좀 길러볼려구요.

12월의 첫날 한파가 매섭습니다.
우리동내는 눈발만 비치다가 모두 바람에 날라갔네요.
건강관리 잘하시고
일년을 마감하는 12월 최선을 다하는 달이 되기를 빕니다.
지난달 아내는 콩나물 키우기를 실패하였는데...확실하게 배워갑니다.
와~ 감동입니다
예전에 외갓집에서 늘 콩나물시루에 콩을 넣고 매일 할머니께서 물을 퍼부었는데
이물질이 들어가면 콩이 썩는다고 아주 애지중지 하셨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마음 뿐이지 겁이나요 썩힐까봐서요

너무 멋진 콩나물이 되었습니다
축하합니다^^.
이렇게 또 한수 배웁니다.
그런데 쥐눈이콩으로는 콩나물 기를 수 있을까요??
저는 서리태는 조금밖에 없고 시어머니가 보내 주신 쥐눈이 콩은 좀 있거든요.
사시사철 서리태와 콩이나 현미 잡곡밥을 해먹는 편이고 두부 콩나물을
좋아해서 자주 두가지로 반찬을 합니다.
그래도 좋은 점을 재차 확인하게 되어 더 좋으네요.
이제 조금씩 더 길러서 겨울에 무침도 해드시고 그러면 좋으실거 같아요.
집에서 기른 무공해 콩나물...신기하네요 ㅎ
콩장만 해먹었거든요 ㅎ
직접 키워먹는 재미 좋은데요~^^
땅콩을 한번 시도해볼려다가
육지 출장때문에 왔다갔다했드만
엉망이 되어서 실패를 했어요~ㅎㅎㅎ
살림의 지혜로움까지 겸비하시니 전원생활의 즐거움이 배가 됩니다. 저도 길러 봐야겠어요.적은 양을 길러 먹을 수 있는 번뜩이는 재치에요.
해린님 한 번씩 들렸을 때 글이라도 남기고 싶은데
글을 쓸 수 없으니 안타까워요.
답글 교감에 자신이 없어지고..늙나 봐요 .. 렌즈님 열정이 가끔 부러워요. 열고 싶어질 때 열어놓도록 할께요.고마워요.
와...저도 당장 해봐야했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