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2. 3. 09:45

 

 

 

 

도시보다는 기온이 몇 도나 낮은 이곳이다.

요즈음 같이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에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 집 밖을 나가는 것은 조심해야한다.

나이 들어 갑자기 기온의 변화가 있으면

혹시 혈관에 문제가 생길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 아침도 느지막하게 커튼을 걷어 올렸더니 눈이 제법 많이 쌓여있다.

마당으로 나가본다.

낮은 기온에다 눈까지 쌓이니 체감온도가 장난이 아니다.

 

 

 

 

모이를 주려고 내려가 닭장으로 내려가 보니

들은 그들의 안방에서 나올 생각이 없다.

모이를 들고 갔는데도 말이다.

그들의 거실을 남편이 포장을 쳐 주었는데도 나오지 않는 걸 보니

거실이  훨씬 추운 모양이다.

 

 

 

 

 

어제 먹던 물도 모두 꽁꽁 얼었다.

물그릇을 옮기려고 해보니 꽁꽁 언 바닥이 뚝 떨어져나간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었음을 더욱 실감하게 된다.

 

 

 

 

아직 메주콩도 덜 떨어냈고

김장하면서 벗겨낸 배추 시래기도 다 마르지 않았는데

벌써 이렇게 꽁꽁 얼다니....

내년에는 12월이 오기 전에 모든 일을 마무리해야 될 것 같다.

 

 

이전 댓글 더보기
청송에도 눈이 왔어요
몇일간 계속 바람이 불고 많이 춥네요
눈길 조심하시고 늘 건강하세요
겨울 채비를 하는 시골풍경 즐감하고 갑니다.
강추위에 건강조심하시고 편안한 수요일 밤 보내시기 바랍니다.

시골에서는 거둬야할때를 놓쳐버리면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래서 시골에서 살려면 엄청 부지런해야 조금 수월한것 같습니다...
그런 것 같네요.
콩을 덜 떨어내고 강릉을 갔다 왔더니만 그만 이렇게 눈 속에 남겨져 버렸어요.
그러게요.
겨울 채비를 빨리 해둬야...
공감과 함께
잘 감상하고 갑니다.

차가운 밤
따뜻한 휴식 취하시며
즐겁고 편안하게 보내세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시간되세요~^^
시래기는 12월전에 말려야 하는데요
우리 시골 어머님이 항상 하시던 말씀!!!
여주는 이곳보다 더 추운곳이라...
겨울 채비 끝내셨으니 시간이 나시겠네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니는 성당 카렌다 만드느라 20여일 바쁘게 작업했답니다.
사진으로 늘 수익을 얻으시니 보기 좋습니다.
수고하셨어요.
성당일은 재능 봉사 입니다.
재능봉사하면 또 다른 좋은일이 생기기도 하지요.
그러시군요.
저는 수익사업인 줄 알았어요.
죄송합니다.
그러네요~전원에선 정말 겨울채비를 일찌감치 해둬야겠네요~

항상 건강부터 단디 챙기시길바랍니다~^^
아~ 내년엔 더 서두르셔야겠네요~
겨울 참 빨리 오네요~^^
도시보다 시골은
유난히 겨울이 빨리 찾아오는 것 같아요..
겨울채비를 챙겨야할 것도 더 많고.. ^^
겨울 준비 빨리 하셔야겠습니다
추위에 잔뜩 몸을 움추린 닭들도 한곳으로 서로 몸을 비비고있는 모습

정녕 겨을을 실감케합니다^^^
눈이 많이 내렸네요.
겨울 채비로 분주하실텐데 ..갑자기 추워져서 걱정되네요.
무리하지 마시고..건강 잘 챙기세요.
ㅎㅎ 그쵸 유독 시골로 갈수록
겨울이 더 빨리 그리고 더 길게 찾아오는것 같아요
전원에서는 겨울 채비를 서둘러야겟군요!!!!!
닭들은 따사한 햇볕을 즐기는가 봅니다.
오늘은 더 추운듯하네요.
시골이라 서울보다 더 추울것같아요.
아직 겨울채비가 다 안끝나셨나요? ^^
농촌의 겨울은 더 길고 춥다는데...
미리미리 준비해야하는군요
올겨울 특히 건강조심하세요...
눈이 많이 쌓였군요.
농촌 생활이셔서
월동준비하실게 많을듯 합니다~~
수고하십시요^^
쓸쓸한 시골 풍경 눈도 쌓이고 어름도 얼고 날씨도 몹시 추워만 가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오후 돼세요,,(굽신)
부지런 하심,,,,,,,,,,,,,,,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