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몸에 좋은 거친 음식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2. 10. 07:00

 

 

 

올해도 어김없이 어머님표 무로 곤짠지를 만들었습니다.

(우리 경상도 지방에서는 무말랭이를 곤짠지라고 하지요.

'무를 골려서 만든 짠지' 라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지요.

경상도에서는 김치를 짠지라고 하거든요.)

크지도 작지도 않은 딱 어른 손 두 개 붙인 정도의 크기인

어머님표 무는 야무지고 달아서

곤짠지를 만들기에는 최고의 무지요.

어머님의 무를 이곳으로 가지고 와서

약간 도톰하게 썰어서 햇살 좋은 날 살살 얼려가면서 말렸더니

쫄깃 쫄깃하고 달짝지근하게 아주 맛나게 말랐네요.

그 말린 무로  곤짠지를 만들었습니다.

버무리면서 먹어보았더니

 아삭하게 씹히는 맛도 일품이고 달콤한 맛도 일품인 곤짠지가 될 것 같네요.

 

 

 

지난 번 고향에 내려갔을 때 어머님의 텃밭에서 기른 무를 뽑았습니다.

어머님은 무에 비료 한 번 주지 않으시고 농약 한 번 치지 않고 길러냈지요,

살림을 하시면서 나오는 음식물을 비롯한 생활 쓰레기를 일 년을 모아

거름을 만들어서 주어 길렀지요.

그래서 그런지 무가 크지는 않지만 야무지고 아주 달지요.

올해도 예외가 아니게 무는 고만고만한 크기로 잘 자랐네요.

 

 

 

 

 

일단 무를 뽑아 마당으로 옮겨놓고 선별을 했습니다.

반듯하고 크기가 좀 큰 것은 잎을 달아두었지요.

어머님이 기른 것이니 주변에 사실 분들이 계시면 팔아서

경로당에서 하시는 놀이인 화투 밑천으로 쓰시라고요.

그리고 저기 멀리 보이는 저 작은 것들은 우리 집에 가지고 왔지요.

곤짠지를 만들기 위해서지요.

저기 보이는 20kg 짜리 쌀포대 다섯 개를 가지고 왔지요.

 

 

 

 

날 맑은 날 마당 수돗가에서 무를 수세미로 깨끗하게 씻었지요.

한꺼번에 다 말릴 수가 없어서 일단 두 포대씩 나눠서 씻었지요.

무를 씻기 전에 먼저 널어 말릴 그물망을 씻어서 말렸지요.

양이 많으니 작은 보자기에는 어림도 없겠더라고요.

 

 

 

씻은 무에 물이 빠지고 그물망이 다 말랐을 저녁 무렵에  안으로 가지고 들어왔지요.

그리고 그물망을 깔고 그 위에 무를 썰어 널었지요.

무를 썰 때 흠이 있거나 어설픈 부분은 잘라내고

또 모서리 부분의 작은 것들도 골라냈지요.

같은 두께와 크기로 썬다고 했는데도 널어놓고 보니 똑 같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큰 것은 골라서 다시 고르게 잘랐지요.

그렇게 가지런히 해서 밤새 널어놓았더니 물기가 제법 많이 걷혔더라고요.

그렇다고 실내에서만 말리면 맛이 없지요.

 

 

 

 

낮이 되면 좀 쌀쌀하다 싶어도 마당에 내다가 말렸지요.

이렇게 맑은 날 살살 얼려가면서 말려야 아삭하고 달콤하게 마르거든요.

너무 더운 곳에서 빨리 말리면 맛이 없고요.

곤짠지란 말처럼 무를 살살 골려가면서 말려야 제대로 된 곤짠지의 맛이 나거든요.

 

 

 

 

그렇게 저녁에는 실내에서

낮에는 밖에서 오 일쯤을  말렸더니 이렇게 예쁘게 말랐네요.

보기에도 건조기에 말린 것과는 다르다는 느낌입니다.

이렇게 노리끼리하게 말라야 제대로 맛있게 말린 것이지요.

무를 제대로 말리는 것이 맛있는 곤짠지를 만드는 비법 중 하나지요.

양념을 하지 않고 그냥 먹어도 달콤하니 너무 맛있더라고요.

얼마나 달달하게 잘 말랐으면 손으로 만지니 손이 끈적하더라고요.

 

 

 

 

곤짠지를 만들려면 말린 무를 깨끗하게 씻어야지요.

우리 집에서 곤짠지에 꼭 넣는 고춧잎 말린 것도요.

무는 세 번 정도를 얼른 씻어서 채반에 건져내어 불렸지요.

물에 오래 담가두면 단맛이 빠지거든요.

고춧잎은 미지근물에 한 시간 정도를 불렸다가 씻었지요.

 

 

 

 

요렇게 씻어서 한 시간 정도를 불렸다가 양념을 버무렸습니다.

 

 

 

 

양념으로는

멸치와 다시마 육수에 끓여낸 찹쌀죽,

의성 쌀 조청,

의성 육 쪽 마늘,

메주콩물,

영주 생강,

형부네 배즙,

집에서 키운 태양초 고추가루,

까나리 액젓입니다.

 

 

 

 

다른 양념은 일반적인 것들이지만

우리 집에서 특별히 넣은 이 국물은 메주콩물입니다.

이 메주콩물은 경상도 안동 지방에서는 꼭 곤짠지에 넣는 양념이지요.

메주를 쑤고 나면 솥 밑에 남아있는 국물이지요.

 이 메주콩물을 넣으면

곤짠지의 맛이 고소하면서 깊은 단 맛을 내지요.

 

 

 

갖은 양념에 버무린 모습입니다.

간은 까나리액젓으로만 하였습니다.

어차피 물이 잘박해야하니 따로 소금 간을 할 필요가 없어서요.

양념에 버무렸다고 바로 용기에 담으면 안 됩니다.

무가 물기를 완전히 빨아 먹고 나서 넣어야합니다.

너무 일찍 담다보면 곤짠지에 물기가 부족할 수가 있거든요.

 

 

 

두 시간 쯤 지나서 용기에 담았습니다.

이 번에 한 것이 위에 것이고

지난 번 김장 할 때 한 것이 아래 것입니다.

우리 내외는 한 통이나 먹을까 별로 먹지 않는데도

이렇게 많이 한 것은 나눠 주기 위해서지요.

어머님표 무로 담근 곤짜지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거든요.

 

 

 

 

 

올해는 이렇게 풍성하게 곤짠지를 담아서 나눠줄 수가 있는데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내년에는 어머님이 텃밭 농사를 하지 않으신다고 하시거든요.

이제 기력이 부쳐서 하시기 어렵답니다.

연세 드셔도 텃밭 농사를 지으시는 게 힘은 드셨겠지만

건강하시다는 증거라 우리는 괜찮았지요.

그런데 이제 그 기력도 없으시다니 그저 짠할 따름입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자꾸 군침 돌게 하네요.
무말랭이가 몸에 좋다고 메일을 받기도 했답니다.
양념한것 1홉짜리 유리병에 넣어 혹시 만나게 되면 선물로 주세요.
그럴게요.
시간 되시면 한 번 오셔도 좋겠고요.
감사히 봅니다
또 한주의 중간에 왔습니다
년말의 매듭을 보람되고 행복을 위해
차근차근 착실히 만들어 갑시다
빗~방울이 뚜~둑
낼~부터 아 추추!! 추워 진다네요
건강관리 우념 하시고요..지는 금요일 산행리더!
주2회는 산행을 한답니다,
벼르고 미루던 ,,,,,참말로 좋은 코스인디 고것을 모~르리
호암산~칼바위능선 금캐러가는 금요산행 춥다하니
시장통 두~르르 삼식이가 좋은디 읍~슈!!
그래서 돼지고기 , 요~것을 으~찌해야 맛날까?
일단은 비밀~~~~그라믄 지금 숙성중 ㅎㅎㅎㅎ
쪼~메 제 자랑만으로 소식 드렷네요^^
블벗님도 행복한 주말 맴 그르세여!
꼬~옥요^*
어릴때 할머니랑 겨울에 바늘과 실로 길게 늘여서 말렸던 기억이 있네요~
이제 할머니는 연세가 많으셔서 제가 요리해야하지만 오랫만에 무말랭이 냄새가 떠오르는 밤이에요^^
예전에는 시골에서 무를 말려주어 무말랭이를 하여 아이들도 좋아했는데 몇 년 째 못하고 있지요..
이렇게 담은것을 보니 시골의 옛생각도 나네요..
무말랭이는 겨울 밑 반찬으로 최고지요.
넉넉함을 봅니다.
고운 날 되세요.
재래시장에서 사먹고 있는데 ..
역시 이렇게 제대로 .. ^^
메주콩물이 덜어가는군요~
한가지 배웠네요
잘보고 감니다
행복하신 하루 되셔요
무 말랭이는 얼려가며 말려야 제맛이 나지요
나눔 받으시는분들 행복하시겠네요
기쁘고 즐거운 주말 되시며
행복한 발길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좋은 마음 내려놓고 갑니다 ~***
견우는 단순히 무말랭이로만 알았는데
곤짠지라는 이름이 있었군요.^^
건강하세요~!
제가 젤좋아하는 무말랭이 [충청도에서는 무 말랭 이라고하죠] 참 맛있 담구셨네요
수고 하셨습니다 (즐)거운 오후 시간되세요
오도독 오도독 완죤 밥도둑이죠 ㅎㅎ
저두 한통 선물 받았는대 너무 맛있게 먹고 있지요.
이 많은 양을 하시느라 힘드셨겠어요. 대단하세요
무말랭이무침으로만 알았네요..
저희는 간장으로 간을 하는데, 까나리액젖을 넣는군요..
오독오독 씹히는 듯해요...^^
으아 무말랭이 하나에도 역시 고수의 비법이 있었군요
말릴때부터 저렇게 정성을 들여야하는건지 미쳐 몰랐습니다
그냥 볕에 내다 말리면 끝인줄 알았거든요
무말랭이 만드는법 소중이 배워갑니다^^
추억의 맛인데요
외할머니가 자주 해주었었는데요!!
곤짠지를 고향맛이 그리워집니다^^
어렸을때 정말 많이먹었던.. 좋아하는 짠지네요.
님글을 읽으며 할머니 생각이 났습니다.
연세드신 분들 기력 딸린다고 하면 참 마음이 아픕니다.

정성과 맛이 가득한 무우말랭이로군요.

농약없이 기르신것이라 더 눈길이 갑니다.
안녕하세요 좋은아침입니다
기쁘고 즐거운 출발하시고
행복한 발길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보고 갑니다
고생 하셨어요.
저도 지인분이 한국에서 가끔 보내주시는데 아이들이 무척이나.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