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2. 12. 07:00

 

 

 

산속의 겨울밤은 길고도 깁니다.

산그늘에 있는 집들은 오후 다섯 시만 되면 해가 집니다.

그렇게 문을 잠그고 집 안에 들어앉으면 아침 7시 까지는 밖을 나갈 일이 없습니다.

그런 긴 밤을 보내려면 심심풀이 땅콩이 있어야지요.

그래서 잣, 땅콩, 서리태 튀운 것, 호박씨 몇 가지 주전부리를 준비했네요.

여기에 냉장고에 들어있는 밤과 창고에 있는 배, 홍시, 사과, 귤을 곁들여 먹으면

아무리 기나긴 겨울밤이라도  짧아질  것 같네요.

 

 

 

 

 

 

전원에 사니 겨울에도 먹거리가 흔하네요.

얼마 전에 뒷산에 올라갔더니만 이렇게 큰 솔방울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친구에게 이러이러한 솔방울이 있다는 얘기를 했더니만

그게 바로 잣송이라네요.

그래서 얼른 올라가서 주워왔지요.

 

 

 

 

 

주어다 놓고는

"어떻게 까면 되냐?"

고 물었지요.

그랬더니만

"며칠을 두면 잣송이이가 좀 마르고

겉에  묻은 송진도 마르면 장갑을 끼고 두 손으로 비틀면 그냥 후두둑 떨어진다."

네요.

그래서 시키는 대로 따라했지요.

그런데 그렇게 하니 까지기는 까지는데

남아있는 송진이 장갑에 달라붙어 손바닥까지 끈적거리더라고요.

남편이 보더니 이렇게 하자면서 칼로 빼내더라고요.

저는 손으로 비틀고 남편은 칼로 빼내며

그렇게 둘이 하룻저녁 송진과 씨름을 하면서 잣을 떨어냈지요.

 

 

 

 

그리고 나서 또 껍데기를 벗겼지요.

껍데기가 얼마나 딱딱한 지

이 도구를 가지고 까는 것도 참 힘들더라고요.

그래도 까고 나서 속껍질까지 벗기고 먹어보니 얼마나 고소하던 지요.

 

 

 

 

올해 호박도 열 개 정도를 추수했지요.

친척들에게 한 덩이씩 나눠주고도 남은 것은 범벅도 해 먹고 호박국도 끓여먹고 있지요.

그렇게 호박 음식을 해먹고 나면 호박씨가 나오지요.

그냥 버리면 편할 것을

예전 생각을 하고 깨끗이 씻어 말렸다가 껍질을 깠지요.

 

 

 

 

 

볶지 않고 그냥 먹어도 아주 고소합니다만

은은한 불에 살짝 볶았더니 또 한 가지 맛난 주전부리가 되네요.

잣과 호박씨에다 지난 번 볶아놓은 땅콩과

어제 양평에 가서 튀겨온 서리태를 합하니 네 가지의 주전부리가 되었네요.

 

 

 

 

준비한 주전부리를 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두고

나긴 겨울밤에 주전부리로 먹는 일만 남았네요.

잣, 호박씨, 땅콩, 서리태,

어느 것 하나 몸에 나쁜 것이 없습니다.

추운 겨울이라고 웅크리지 않고 적당한 운동과 함께 이 주전부리는 우리의 겨울 건강을 책임지겠지요.

 

 

 

 

우리 어릴 때는 이렇게 긴 겨울밤이면

친구들과 삼산오오 모여 화투를 쳐서 엿 내기나 눈깔사탕 내기를 했지요.

주머니에 돈이 없을 때는 

에서 먹던 조밥을 가지고 와서 동네 김치를 훔쳐서 먹기도 했었지요.

집집마다 겨울 한 철 반찬으로 큰 독 가득 김장을 해서 담 밑에 묻어두면

그걸 훔쳐다가 찬 밥과 함께 먹으면 얼마나 맛있었던 지요.

그러나 지금은 그런 먹거리는 생각도 못하지만

이런 주전부리로 그 때의 추억을 생각해야겠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캘거리는 산그늘이 없는데도 4시면 어둑해지네요.
짚시 어릴적에는 튀긴 서리태 조청(엿물)으로 뭉쳐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건강식만 먹어서..
절대로 살은 안찌겠습니다.
대형 프로젝트 구입해서...
영화나 즐기시지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보기에는 전부
좋은 맥주 안주로 보입니다.
겨울밤이 고소하시겠습니다.
아~ 겨울밤 주전부리
영양 듬뿍 좋습니다. ~ 계속 손이 갈듯 합니다. ^^
잣을 뽑아 내는것이 정말 쉽지 않군요.

건강을 주는 간식이라 좋습니다.
겨울밤의 정취가 한껏 느껴집니다.
햐~~~
건강식 작업이 한창입니다 ㅎㅎㅎㅎ

좋은 정보에 감사 드립니다^^^
오늘도 수고 하셨습니다
편안한 휴식취하시며
기쁘고 즐거운
행복한 자리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함땀 한땀 손느로 깐 잣과 해바라기씨!! 생맥주 한잔과 함께 먹고싶네요!!
주말로 달려가는 금요일 날씨가 풀리는가 했는데 다시 기온이 뚝 떨어졌네요!!
추워진 날씨! 늘 건강조심하시고 행복 가득한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우리몸에 좋은 견과류 만이드세요
날씨가 많이 춥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굽신)
건강에 좋은 주전부리네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날씨는 비록 춥지만
주말을 앞두고 있어
마음 가벼운 금요일 밤,
편안하고 따뜻하게 보내세요~~^*^
♥..아름다운 작품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마음으로~아름다운 추억 많이 만들어 가시길 바랍니다^^

무심히 떠가는 흰 구름을 보고 어떤 이는 꽃 같다고 말하고
어 떤 이는 새 같다고 말합니다.보는 눈이 달라서가 아니고
서로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무심히 흐르는
세월을 두고 어떤 이는 빠르다고 말하고 어떤 이는 느리다고 말합니다.
세월의 흐름이 달라서가 아니고 서 로의 삶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조용히 흐르는 저 강물처럼 바라만 보아도 편하게 느껴지는
그저 마음으로 미소지어 주는 사람이 있어 삶은 참 아름다워 보입니다.

저물어가는 세월에 건강하시고 항상 행복한 날 되세요.감사합니다....

Love♡^^♬♡☆^"♡"。..³″`°оΟ♡ *.♪ ♬^^♥♡^♬♡.°³оLove♡^^♬♡☆^"♡~♡
저도 솔방우리와잣송이가 구분이 안되더라구요~
수고 하신만큼 맛이더욱 좋겠네요~
ㅎㅎ겨울내내...심심한 입...달래줄 것 같네요
겨울밤 주전부리
감사히 봅니다
12월도 중순으로 들어 서군요
올해의 마무리 잘 하시고
건강,행복 하세요
부지런하십니다.
오손도손 사시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지난해 봉평 메밀축제에가서올때
잣송이를 한자루 사왔는 까는게 보통일이 아니였어요.
정말 몸보신 되는 겨울 간식거리네요 ~~
잣 까는 일이 보통일 아닌데..
2분이서 마주 앉아 이야기 나누며
잣알을 빼내는 광경이 그려지네요.

행복한 겨울 나세요 ! ~~
먹거리 완전 웰빙입니다.
피부도 끝내주겠네요.
잣 한움큼 예약 합니다.
겨울날 주전부리도 군침돌게 하네요. 전 사다가 콩도 볶아보았는데 잘 안되던데...무어든 거침없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