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몸에 좋은 거친 음식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2. 15. 07:00

 

 

 

올해도 어김없이 메주를 만들었습니다.

생일에도 된장을 찾는 남편의 된장 사랑과

손님들의

"된장이 너무 맛있어요."

라는 칭찬으로 올해는 제 생에 가장 많은 메주를 만들었습니다.

우리 식구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보약이기도 하고

오시는 손님들께 드리는 작은 정성이기도 한 메주 만들기를 올려봅니다.

 

 

 

 

이왕이면 좋은 날에 메주를 쑤고 싶어서

손 없는 날인 음력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만들었지요.

 

 

전원생활을 하는 이유 중 가장 큰 이유 한 가지가

내가 직접 지은 콩으로 된장을 담아 먹는 것이었지요.

그래서 농사 지은 메주콩으로 메주를 만들고 싶었습니다만

콩에 병이 들어 수확을 예상하던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집에서 수확한 콩이 7kg 정도만 되어서

경북 영주 부석에 사시는 친척에게 20Kg을 주문했지요.

그래서 모두 30KG의 콩 중에서

생콩가루 만들 것을 1.5Kg 정도

청국장 만들 것 5Kg 정도를 덜어내고

나머지 20Kg 정도의 콩으로 메주를 만들었지요.

   그 콩을 먼저  물에 깨끗이 씻었습니다.

 

 

 

 

이 때 콩을 불리지 말고 바로 씻어서 가마솥에 넣어 삶아야합니다.

어머님의 말씀이 그래야만 콩을 삶을 때 뜸이 잘 든답니다.

물은 손목까지 오게 부어야하지요.

올해는 메주 양이 많아서 이렇게 세 솥을 쑤었지요.

 

 

 

그렇게 콩을 앉혀놓고  불을 땝니다.

콩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하게 하여 삶습니다.

그때 뚜껑을 열지 않으면 콩물이 넘칩니다.

이 때 물을 조금씩 솥뚜껑에 끼얹어주면 넘치지 않게 삶을 수 있지요.

그렇게 삶아야 콩의 구수한 맛을 그대로 유지하며

맛있는 콩물이 넘치는 것을 막아주지요.

 

 

 

 

불의 세기에 관계가 있긴 하지만

콩은 거의 하루 종일 삶아야하지요.

중간에 한 번 아래 위를 뒤집어 가면서요.

콩이 제대로 삶아졌는지는 색깔을 보고 알 수 있지요.

콩이 이런 색이면 제대로 삶긴 것이지요.

이렇게 삶겨졌으면 불을 끄고 뜸을 푹 들입니다.

 

 

 

콩이 제대로 뜸이 들여졌다 싶으면 찧어야하지요.

예전 같으면 디딜방아에 넣어서 찧었지만 요즈음 어디 그런 시설이 있나요.

다른 방법을 찾아야지요.

지난해에는 쌀포대에 넣어서 밟아 찧었더니

자루에 묻고 바깥으로 삐져나와서 영 불편하더라고요.

그래서 올해는 새로운 방법을 생각해 냈습니다.

큰 비닐봉지에 담아 찧어야겠다고요.

 

 

 

 

이렇게 밟으니 참 쉽게 찧을 수 있었네요.

이 때 양을 너무 꽉 채우면 안 되고요.

3분의 2정도만 채워야 밟기가 좋더라고요.

 

 

 

 

다 밟아서 찧었으면 메주 모양을 만들어야지요.

우리 집 전용 메주 틀을 가지고 모양을 만듭니다.

깨끗한 면 보자기를 깔고

찧은 콩을 골고루 넣어 꼭 싸서 위에 쌀포대를 덮고 꼭꼭 밟았지요.

이 때도 골고루 균형이 맞게 밟아야지요.

그래야 예쁜 메주가 되지요.

 

 

 

 

그렇게 메주를 만들어 하룻밤을 재운 모습입니다.

메주를 만들었다고 금방 매달 수는 없거든요.

너무 무르기 때문이지요.

하룻밤을 뒤적여가면서 말리면 이런 모양이 되지요.

 

 

 

 

그렇게 메주가 꾸득하게 마를 동안에 메주를 매달 굴레를 만듭니다.

물론 농약냄새가 나지 않는 청정한 볏짚으로요.

청국장이나 된장에는 이 볏짚이 들어가야 제대로 맛을 내는 것 같아

우리는 아직 이런 힘드는 일을 해마다 하고 있답니다.

요즈음 대부분의 가정에서 하듯

 빨간 주머니에 담아 달아두면 되는데도 말이지요.

 

 

 

메주도 꾸득하게 말랐고 메주 굴레도 다 만들어서 메주를 매달았답니다.

다 달고 나서는 어설픈 지푸라기들은 잘라내고요.

 

 

 

 

그렇게 이틀을 고생하고 나서 완성된 메주입니다.

먼지가 앉을까봐 남편이 지붕까지 덮어두고 바라보니 너무나 귀엽네요.

작년에는 이 메주 걸이에 두 층만 달았는데

올해는 세 층이 되었답니다.

작년에 담은 된장이 맛있다고 하시는 손님들께 나누어 주다보니

우리 먹을 것이 부족할 정도라

올해는 좀 더 많이 만들었지요.

요즈음처럼 집된장이 귀한 시절에 이런 선물을 할 수 있다는 게

전원에 살 때 누릴 수 있는 조금은 힘들지만 작은 행복이지요.

 

 

이전 댓글 더보기
비밀댓글입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월요일!~
많은 눈 소식과 한파가 예보 되어있으나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나날 되시고
건강에 유념하시며 멋진 오후시간 보내세요.
또 큰일 하나를 하셨군요.
주렁 주렁 매달린 매주를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겨우내 배부름입니다.
건강한 먹거리를 준비하는 주부의 손길이 부지런한
가정의 가족들은 오래오래 무병장수 하실거네요.
마치 내일인양 뿌듯합니다

대설주의보 있네요.
다도리 잘하셔요 !!
옛날에 친정어머님이 하시던 모습이 생각났어요,
가마솥에서 삶은 콩을 발로 밞아서...나무틀에 찍어 내어 짚풀을
엮어 벽에 달아 주시는 모습이 요즘엔 보기 귀한 풍경입니다.
전원생활하시는 렌즈님 보기만 해도 마음이 훈훈해졌습니다.
올한해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정말 요즘은 보기힘든 메주만들기네요~^^
어릴적 메주콩을 쒀놓으면
한줌씩 입안에 넣고 먹었던 기억도 나구요~^^

그나저나 메주가 저리 예쁘게 생겨도 되는건지요?ㅎㅎㅎ
메주가 마를동안 메주마르는 냄새가 진동하겠네요~^^
이정도의 정성이 담겼으면 당연히 된장 또한
맛이 없으면 거짓말이겠죠~ㅎㅎㅎ
수고 많이 하셨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직접 콩을 기르고 그 콩으로 직접 만든 메주....
먹을적마다 콩 키우신 보람도 있을실것 같고
마음으로도 맛을 느낄수 있을것 같네요
와 벌써 메주를요
작년에 만든다는 포스팅을 본것 같은데
어느새 ~~
참세월 빠른것 같아요
봄에 또 놀러갈께요!!!
전원 생활을 참 부럽게 지내시네요
렌즈님 내외분은 명콤비 이십니다.

저도 서리콩을 삶아 넣고
막장이라도 담고 싶은데
비닐에 넣어 두발로 꼭꼭 밟아
으깨면 쉽겠네요.
에전 추억이 새록새록 생각납니다...
메주콩 발로 밟아가는 모습보니, 더욱더...^^

지인분들은 정말 행복하시겠어요~~
어둠속으로 비가 옵니다.
가을비,,,,이~비가 겨울비로 변할까?
창너머 베란다 투~두둑! 투두둑!
겨울비가 내 마음 갖어 가네,,,,,,,,,
겨울 ~ 눈비는 추워서 싫다 하네,
어둠속에 포근이 잠들면 비눈님이
오실까?
비야~내려라!
흰눈아! 밤새 펑펑 내려라
온~세상 하얗게 하얀 마음 새마음
새로운날! 우리 벗님에게,,
밝은세상!~환희를 안겨 주렴^^
애절한 그리움에 마음 다하고
눈물겹도록 손길을 마주 한다면 가는길이 멀어도
그리 거칠어도 미련없을 세월이요, 생 이리라
한없이 태워야할 생의 욕망이라면
진정 뜨거운 사랑을 하여야 할 일이다

스치는 바람도 사랑으로 머물고
스치는 계절도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얼마나 멋진 아름다움 인가

나 보다더 소중한 사랑을 가꾸고
사랑을 위하여 나를 잊어야 한다
폭풍처럼 밀려드는 세월도 걸어야 하기에
오는 시련과 아픔도 사랑 없이는 허무함이요, 덧 없음이다

생은 어차피 쉴 곳 찾는 방황 인것을, 덧없는 욕망에
방황을 끝내고 사랑을 위하여 오늘을 걸을 일이다
눈물 마르도록 사랑을 하고
걸음 걸음 사랑을 위하여 갈일이다

- 지혜의 숲에서 -

한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아침부터
날씨가 흐리더니 눈도오고 비도오고
다니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날인데
날씨도 추워지면 빙판길이 될것 같네요.
항상 안전에 유념하시고 쌀쌀한 날씨에
감기 걸리지 마시길 바라오며 포스핑
잘보고 다녀 갑니다(^^)
햐~~~
토종 메주

옛날
고향의 추억들이 그립습니다 ㅎㅎㅎㅎ
겨울방학때 시골에 놀러가면 항상 방에 메주가 걸려있었는데..
그때 맡았던 메주냄새가 모니터너머로 느껴지네요..
뜻깊으시겠어요 이렇게 콩부터 길러서 메주를 쑤시니 말입니다^^
메주를 예쁘게 만드셨네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
우리 어릴적 어매 아부지 하시든 그모습이 떠오릅니다.메주쑤고 된장담으시고 누런 된장이 맛잇엇는데요
저도 시골촌집하나사서 그렇게 살고싶은데요 제처가 영싫다합니다 님의 일상이 넘 부러워요.
오랜만에 보는 메주입니다.
지붕도 만들어 주고,두분이 아기자기하게 만드셔서
일년내내 드시는동안 뿌듯하시겠어요.
이런 정성으로 만드셨으니 얼마나 맛있을까요.
힘들게 만들어서 나눠주시는 기쁨을 아시니
얻어먹는 사람들도 엄청 감사하겠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어찌 할 일이 계속 있네요..
앞으로도 할 일이 또 있겠지요?
겨울이라 좀 편아하게 사실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닌가 봅니다.
메주 만드는 모습을 보니 어릴적 생각이 나네요.
삶은 메주콩이 참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엄마 옆에서 메주만드는 것 도와드리며 계속 삶은 콩을 먹었던 그때가 생각이
납니다. 직접 콩을 재배하고 메주를 만들어서 된장을 담으니 맛보지 않아도
그 맛은 말 할 필요가 없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어머나 ! 예술작품 같네요. 못하시는 게 없군요. 건강지킴이가 될 한 해 보약이 되지 싶어요.
저는 왜 해린님과 함께 여행을 떠나고 싶은지 모르겠어요.
제가 블로그를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닮고 싶은 블로그라 그럴까요?
게으르고 , 즉흥적이고 , 무엇 하나 변변치 못한 저인데 감사해요 ,..렌즈님...... 언제가 될지 ..그곳 여주에 가게되면 연락드릴께요.
렌즈님의 지금 전원생활은 제가 꼭 실천해 보고 싶었던 갈망? 의 표본같아요.
그러세요.
여주가 아니고 양평에 오시더라도 연락 주세요.
우리 집은 양평이 훨씬 더 가깝거든요
저렇게 메주를 맹그는것 본것이 몇십년만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