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4. 12. 16. 07:00

 

 

 

 

 

 

 

 

 

 

 

 

 

 

 

 

 

 

 

 

 

어제 밤 열한시가 넘은 시간

대설이 내린다는 일기예보가 딱 들어맞게도 눈이 엄청 많이 내린다.

눈 내리는 걸 내다보던 남편이 눈을 치워야겠다고

현관문을 열고 나선다.

"한밤중에 눈은 왜 치운다고 그래?"

고 해보았지만 먹혀들지 않는다.

"내일 아침에 눈이 너무 많이 쌓이면 치우기 힘이 들어.

저녁에 좀 치워놓아야 해."

라며 눈삽을 들고 치우기 시작한다.

'조금 치우다 들어오겠지.'

하고 기다리는데 데크와 진입로를 치우더니 곧 대문을 열고 나간다.

12시가 가까운 시간에 혼자 눈을 치우러 나가는 남편을 따라

나는 카메라를 들고 나섰다.

함께 있어주기도 하고 사진도 찍고 참 좋은 시간이다.

도시의 아파트에서 살았으면 꿈도 꾸지 못하는 즐거움이다.

나이 더 들어 이런 눈 내리는 밤 ,

외출이 어려워 추억을 먹고 사는 그런 훗날에

 도시의 아파트에 앉아

 이런 즐거웠던 밤을 추억할 때가 있을 것이다.

 

 

 

 

 

 

 

 

 

 

 

 

 

 

아침 8시

눈은 그쳤고 하얀 눈꽃으로 가득한 세상은 아름답다.

예상했던 10Cm를 넘기지는 않았지만

눈은 언제 치웠나 싶게 또 치워야한다.

생일상을 차려준다는 아이들 뜻을 따라 서울엘 가야하는데

길은 빙판이다.

내일은 더 춥다니 이 눈과 얼음길은 언제 녹으려는지 모르겠다.

눈꽃은 녹지 말고 얼음길은 빨리 녹았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전 댓글 더보기
저도 한번에 치우기 어려워 올해 하루에 세번 치운적도 있습니다.
미끄러운 빙판길 조심. 또 조심해야합니다.
돕지는 않고 사진 찍어 드리는 일로 힘을 보태셨네요.ㅎㅎㅎㅎ.
눈이 예쁘다고 할 수 만은 없네요.
제가 보기엔 참 예쁜데 현실에서는
아름다움 마저 불편함이 될 수있어서 아쉽네요.
그래도 아름다운 풍경이네요.
아 정말 생각하기 나름이네요
분명 힘들다고 생각하면 힘들었을텐데
이것을 추억이라고 생각하니
낭만적으로 느껴집니다
하얀 눈내린풍경과~

얼음사탕같이 줄줄이 매달린 고드름을 언젯적에 보고 못본건지~

아주~아주 어릴적 아름다웠던 추억속밤으로 돌아가봅니다~좋으네요~^^
보기에는 좋은데 치우긴은 힘들죠....
남편분께서 눈 치우신다고 고생 많이 하셨네요..
밤에도 눈을치우시고
보기에는 너무 멋지기만 함니더~ㅎㅎㅎ
잘 보고 감니다
행복하신날 되셔요
건강조심 하시고 마음만은 훈훈하고 따뜻함으로 행복한 날이 되어요 앗싸! 룰루 ♬
하얀 세상
아름답군요.
눈이 많이오면 눈 치울일이 걱정이겠어요...
그래도 하얀세상 아름답네요...^^
추운데 수고하셧습니다
저녁에아저씨따듯하게감싸주세요ㅎㅎㅎㅎ
행복한 시간되십시요 감사합니다
한방중 눈과의 전쟁을 치루셨네요!!
전원생할이 힘든여정과 즐거운 일상이 대비되네요!!!
정신없이 부는 바람과 추위가 본격적인 겨울본색을 드러내고 있네요!
독감도 유행이라고 하니 건강에 더 유의하시고, 추워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밤의 시간에도 눈치우는 모습 참으로 오랜만이고 신통방통한 모습 봅닏아련한 추억속에 비춰 지는 걸요
우수 블로그 축하 드립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눈치우는일이 만만찮았겠습니다.
군대 생각이 많이 나셨을듯....
첫 번째 사지만보고는 염전인 줄 착각했습니다.
부산은 원래 ㅈ런 풍경보는게 쉽지 않으니까요.
아직도 눈 치우시는것 같아요~ㅎㅎㅎ
우수 축하드리구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당분간 외출할일이 없다면 이런 설경도 엄청 좋지만 외출을 해야한다면 난감하지요^^
서울은 잘 다녀오셨어요?
오~~~ 다음 우수블로그되셨네요 축하드려요^^
멋진 겨울 풍경이네요 ^^
다뜻한밤 고운꿈 꾸세요
봄날~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너무멋지네요
언제나늘행복하시고추운날건강잘챙기시고
좋은날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