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1. 14. 07:00

 

 

 

지금 내가 살고있는 여주시 금사면은 '신경기변전소' 건설 문제로 조용할 날이 없다.

금사면 전북리가 '신경기변전소 건설 후보지'

(이천시 마장면, 광주시 곤지암읍, 양평군 강하면. 여주시 산북면) 중 한 곳이기 때문이다.

며칠 전에도 양평을 갔다가 오는 길에

금사면 후보지인 전북리 산 11번지 입구에 

붉은 색인 강한 어조의 글이 새겨진 현수막을 발견하고 차에서 내렸다.

진입로에 설치된 진입 차단시설과 함께

저지 대책위원회 콘테이너도 있다.

만약의 경우에 온몸으로 막아보겠다는 단호한 주민들의 뜻을 나타내는 것이리라.

내가 사진을 찍자 주민들은

"왜 찍느냐?"

며 날 선 반응이다.

그래서 사진을 오래 찍는 걸 자제하다보니 더 자세한 기록을 할 수가 없었다.

 

 

 

 

 

 

 

작년 12월 19일 한전을 방문한 원경희 여주시장님은

아래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위에서 말한 후보지는 어느 곳이라도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그래서 일단 한전은 후보지 선정을 보류하고 있는 모양이다.

 

 

 

 

 

 

 

 

한전은 앞으로 후보지 주민들과 큰 마찰없이  '신경기변전소' 를 건설하려면

여주시와 주민들이 제시한 의견

3, 4, 5번에 신경을 쓴다면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

 

 

 

 

 

 

여기에 잠시 살고 있는 나도 이런 글을 보는 것만으로도 불안한데

이곳에 사는 주민들의 불안과 불만을 이해하고도 남는다.

한전도 앞으로  '신경기변전소 건설사업' 을 함에 있어서

후보지 주민들과 많은 대화와 협상으로 최적의 방안을 찾아서 건설했으면 좋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디로 가던 반대가 잇는것은 당연 할것 같아요~
최적의방안이 나오길 ~~
여기뿐만 아니라 전국이 문제네요
하루빨리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이런 사연도 있었군요.. 빨리 조속히 해결했으면 좋겠습니다...
모두가 좋은 길로 결론이 났으면 좋겠습니다.
한전에서 가장 최적의 방안을 제시해서 주민과 타협해서 추진되기를 바랍니다.
일방적인 추진은 아니될 일입니다.
다수를 위해 소수가 피해를 감수해라는 논리는 이제는 아니되지요.
어서 좋은 방향으로 타협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안타깝네요.
서로 타협점이 찾아져야 할텐데요.
안타깝네요~

모쪼록 잘~원만히 해결되길바랍니다~~~
주민들 피해 없이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겨울비가 그친 하늘이 마음까지 상쾌하게 하네요!!
상괘한 마음으로 행복한 목요일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조용하고 평화스러운 금사면
시골이 요즘 때 아닌 전쟁터로 변해 가는군요
저희면에도 화야공장이 들어 선다고 해서 연일
시골이 시끌벅쩍 합니다
정부에서 하는 일이니까 주민들과 사전에 조율이 필요한데도
전혀 주민들 의사는 들어 보지도 않고 멋대로 하는 행정은
이제는 없어져야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작가님!
제가 요즘 일주일에 한 두번 정도만 포스팅 하기에
자주 들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그 점 이해 부탁 드립니다, 작가님!
***세상이 여기 저기...모두전체가 전쟁터같아요.
피해가 없어으면 간절합니다. ....우리나라가 살기좋은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미친듯 사랑하며 살다가
그 사랑이 시들면 우정으로 살고,
그것마저도 시들해지면 연민으로 살라는 말이 있지요.
세상에 사랑처럼 좋은 것도 없지만,
한떨기 꽃과 같아서 피었다가 이내 시들어 떨어지고 말아요.
어쩜,
우리네들~~~~
영원한 것은 아무 것도 없음을 잘 알지만
영원을 갈망하기에 때론 마음에 먹구름이 쌓이죠?
고운님!
내일일은 내일 염려하시구요
오늘,
아주 많이 행복하시길 빕니다.

시인 /늘봉드림


이케도 정부는 추진력이 대단한지라..민원은 계란이고 늘 바위치기로 끝나니 안타깝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입니다...잘 해결되기만 바랍니다.
오늘도 잠시 들러서 갑니다.
주말이 코앞으로 다가온 금요일도 행복한 마음 가득하시고
즐거운 시간으로 보내시고 좋은 일은 같이 나누면 좋겠네요^^
저는 우연하게 그 후보지들을
거의 다 가 보았습니다... 여러가지 걱정이 앞서더군요.
분명 필요하면 시행은 해야될텐데 지역 주민들과의
마찰과 서로간의 이해차이가 심해 걱정입니다.
사전에 잘 협의가 되었으면 좋겠더라구요...너무안타까워요.....

양평 강상면엔 현수막이 거의 도배 수준이더라구요 ㅠㅠㅠ
참 이런거 보면 국가편도 주민편도 어느편도 못들겠다는 생각입니다..
누군가를 위해선 누군가가 희생되어야하는 구조..
어떻게 해결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결정이되면 렌즈로보는세상님 블로그에서 결과를 볼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요즘은 한전이 마찰이 심하네요
밀양도 그렇고....여주도 그런 마찰이 있네요
시간이 걸리고 비용이 더 소요 되더라도 타협만이 공존하는 길이가 싶습니다.
그곳에 사시는 분들은 걱정이 많을 듯 하네요..
원만하게 잘 해결되어야 할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