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옛날 옛날에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1. 30. 07:00

 

 

 

 

 


 

 

안동에 살 때 우리 뒷집은 목욕탕이었습니다.

목욕탕 실내의 뜨거운 김은 환풍기를 통해서 밖으로 빼내었지요.

그런데 창문의 작은 틈새로 빠져나오는

수증기도 제법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 물방울은 날씨가 따뜻할 때는 아래로 떨어져 눈에 보이는 흔적을 남기지 않았지만

이렇게 날씨가 추울 때는 고드름으로 그 흔적을 남기곤 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 고드름의 길이를 보고 그날의 날씨를 가늠하고 외출을 할 때

옷을 입는 것을 참고하곤 했습니다.

그리고 고드름이 많이도 달려있던

어릴 적 우리 집 초가 추녀 끝을 떠올리며 향수에 젖었습니다.




 

 

그러나 전원생활을 하는 요즈음은

집을 나서면 고드름을 만날 수 있는 환경이라

고드름을 보면서 자주 추억에 젖습니다.

 

 

 

 

 

 

 

어릴 적 우리 집은

그 때의 산골 집들이 대부분 그랬듯이 초가집이었습니다.

추수가 끝나고 거두어들인 곡식의 바심이 끝나고

겨울 볕 따스한 날에

아버지는 어매가 풀 먹여 다듬이질 해서 만들어준

하얀 무명 솜 바지저고리를 입고 열심히 이엉을 엮으셨다.

그 이엉들 중에서 지붕을 이을 때

마지막 마무리를 할 용마루 부분을 엮어나갈 때의

그 펼쳐진 모습은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철없던 우리는 아버지께서 서리서리 엮어가는 이엉 사이로

숨바꼭질 하듯 뛰어 다니며 놀았습니다.

우리는 그 때 그것이 행복이란 것도 모르며 노는 것에 열중했지요.

 

 

 

 

 

 

 

 

그렇게 이엉을 엮어 헌 지붕을 벗겨내고

새 지붕으로 갈아놓으면 초가집은 한결 태가 났습니다.

그 태가 나는 지붕에 겨울이 오고

지붕 가득하게 내려앉은 눈들이 녹아서 물이 되어 흘러내릴 때

갑자기 기온이라도 뚝 떨어지는 날이면

추녀 끝에는 고드름이 주렁주렁 달렸었지요.

눈이 와서 썰매도 타러가지 못하던 우리는

그 고드름을 꺾어 칼싸움도 하고,

아이스크림처럼 오도독 오도독 깨물어 먹기도 하며 놀았습니다.

그 때 서산으로 넘어가는 햇살에 반짝이던

그 영롱한 고드름의 느낌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때 아버지는 고드름이 길게 달린 모습을 보면서

"고드름이 길게 달린 걸 보니 올해도 풍년이 들겠다."

고 말씀하셨습니다.

올해도 고드름이 길게 달린 날이 많았으니

아버지 말씀대로 풍년이 들것 같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초가지붕 처마끝에 영롱한 빛깔의 고드름..
그시절 순수했던 추억을 잊을수가 없지요.
옛생각에 젖는 순간입니다.
이제 겨울도 끝나가네요.
매일매일이 고운날들 되셔요.
처마밑에
데롱 데롱

아름답게 담으셨습니다 ^^^
고드름~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말입니다.
요즘은 자주 보지 못하는 탓인가봅니다.
화창한 날이네요.
행복한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초가의 고드름과
기와의 고드름은 모양이 조금 달라 보였던 것 같습니다.
어쨋든 고드름에 얽힌 추억도 많습니다만 ^^
감사합니다.


태국을 다녀와서

태국 사람들은 코끼리를 타고 다니는 줄 알앗는데,
코끼리는 동물원에 가야만 볼 수 있었다.
태국 거리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동물은도마뱀이었다.
나는 도마뱀이 좋았다.
다른 사람들은 만지지도 않는 도마뱀을 한참 가지고
놀다가 놓아주곤 했다.
"동석아, 너 도마뱀 매니아구나? 그런데 너만큼 큰 도마뱀도 있다는거 알아?"
"에이, 설마....."
주변에 있는 도마뱀들은 커봤자 내 팔뚝만 했기 때문이다.
하루는 마당을 청소하고 있는데, 그 태국 친구가 나를 쿡쿡 찔렀다.
흐억!!! 우리 옆으로 진짜 나만한 도마뱀이 앙금엉금 기어가고 있었다.
그런 도마뱀들이 거리를 마치 고양이처럼 돌아다니는데,
신기해서 눈을 땔 수 없었다.
여긴 정말 쥬라기 공원이야! (강동석)
요즘 보기어려운 고드름
추억의 고드름 같아요
저도요~ㅎㅎ
처마끝에 주렁주렁달린 고드름을 먹기도 하고 칼싸움도 하고~
아~~돌아갈수없나~그시절~~~
2월 한달도 건강과
행복한 웃음꽃이 피어나는
즐거운 날들로 채워가시고
오늘 휴일 하루도 고운시간 되세요~~~
수정 고드름이군요...즐감합니다..
오호 고드름이 이렇게 예쁘게도 표현되는군요
웬지 향수에 젖겠는데요
어릴적 처마끝 지붕에 오롱조롱 메달린
고드름 보구 자랐는데...
지금보면 왜 이케 신기하구 이쁜지요..
정감 어리네요..
추억을 들추게 되는 고드름 모습...
예전...고드름을 따서 먹기도 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2월도 행복한 날들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고드름을 보니 옛날 초가집에 살던 추억이 아련하네요!!
새로운 2월이 시작되었네요!!
2월에는 따뜻하고 웃음 가득한 행복한 한달 되시길 바랍니다.
행복한 한 달 되시길 바랍니다~!!
벌써 2월의 첫날도 지나가고 있네요
휴일은 잘 지내셨나요?
정성 담으신 글 잘보고 갑니다
어릴적 고드름을 따서 오드득거리며 씹어먹던 생각이 나는군요..
정겨웠던 추억의 한페이지입니다..ㅎ
새로운 2월도 행복한 시간 되세요..^^
진짜~~어렸을 적에 저도 고드름 따서 빨아먹기도 하고, 오도독오도독 깨물어먹기도 했는데~ㅎㅎ
요즘엔 고드름 구경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추위속에 따뜻한 햇살이 만들어 내는 고드름!
지붕이 있는 초가나 슬레이트, 또는 기와집에서 흔히 볼 수 있든~
손시려 수정같이 맑은 고드름 따서 놀던 어린시절이 그립습니다~ㅎㅎ
도시에 살다보면
고드름을 잊고 사는것 같아요~
역시나 정취가 있고 추억이 묻어나는 고드름입니다~^^
고드름 고드름 수정고드름~~~
초등학교때 부르던 노래가 생각나게 하는 사진이네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기쁘고 즐거운 주말 되시며
화목하고 행복한 좋은날 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