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2. 5. 07:00

 

 

 

며칠을 바쁘게 지냈다.

남편의 생일로 아이들이 다녀갔기 때문이다.

나이 들어가면서 미리 아이들 결혼 시킨 선배 어머니들의 말이 실감다.

"후손들이 오면 너무 반가운데 가면 더 반갑다."

는 말 말이다.

아이들이 오면 마음은 즐거운데

몸이 힘들기 때문에 요즈음은 그런 생각이 들 때가 많다.

 

 

 

 

 

며칠을 아이들과 부대끼다가 그들이 떠나고 난 어제

가까운 양평군 개군면 구미리 남한강변캬라반(야영장)에 차를 세워두고 

앙덕리까지 슬슬 걸어갔다가 왔다.

흐릿한 날 오후 수시로 변하는 하늘의 구름과

아름다운 나뭇가지들이 있는 남한강의 풍경에 마음 빼앗겼다.

이런 전원생활이 아니면 생각도 못했던 즐거움이다.

앞으로 얼마나 더 이곳에 살 지 모르지만 이런 즐거운 나들이를 자주해야겠다.

 

 

 

 

   

구불거리는 후미개 고개를 헐떡거리며 넘어 내려간

앙덕리는 진기한 물건들이 길손을 반긴다.

저렇게 다양한 것들을 하늘에 달 줄을 안 사람이 누구인지 만나고 싶었지만

주인은 자리를 지키지 않는다.

 

 

 

 

앙덕리 남한강변에서 바라본 풍경이 아름답다.

따스한 봄날이나 가을이라면 저 탁자에 앉아 차 한 잔 마시고 싶고

벤취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도 나누고 싶다.

그러나 해 저물녘이라 아련한 풍경만 마음에 새기고 길을 돌아온다.

 

 

 

 

 

내려갈 때는 문이 열려있지 않간이 식당의 문이 열려있다. 

후미개 고개를 넘는 남한강 자전거 길을 달리는 하이킹 족들의 쉼터인 모양이다.

잠시 쉬어가는 그들의 이야기로 가득한 공간이 아름답다.

 

 

 

 

 

다시 후미개 고개를 내려오는 길가의 전원주택들의 소소한 풍경들이

빈집과 비슷하게 인적 오래 끊긴 것 같은 풍경이라 마음 짠하다.

'내년 여름이면 이런 풍경과는 거리가 멀까?'

 

 

 

 

 

 출발점인 남한강변캬라반(야영장)으로 돌아왔을 때는 이미 해는 보이지 않는다.

강물에 그 여운만 길게 드리웠을 뿐이다.

우리가 걸었던 길에서 느꼈던 다양한 감정처럼......

 

 

이전 댓글 더보기
좋은 사람과의 만남도 너무 길면
지루함을 느끼게 되더군요
떠날 때를 안다는 것
세상 살면서 매우 중요하다고 느끼고 있답니다

새벽부터
함박눈이 슬로우비디오처럼
하늘거리며 내리고 있네요
많이도 걸으셨네요.
시골풍경이 좋습니다.
강따라 걷다보면 더 좋을것 같아요.
얼마후면 파릇파릇 싹이 나오고
생동감 넘치는 봄날에 걷기엔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새봄엔 입춘을 맞이하여
기쁘고 행복한 발길되시며
사람 향기나는
소중한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
고운님!
봄의 문턱 입춘이 지나고
봄의 전령사들의 발걸음이 빠르게 움직이는 듯 합니다.
전해지는 소식들이 우리네의 눈과 귀를 피곤하게 할지라도
살아 있음에 감사하므로
매 순간을 소중히 가꾸시어
행복의 잔이 넘치나이다 라고 하시기를 소망해봅니다.
끼와 정성으로 차리신 작품 맛있게 감상해봅니다.
아가페 사랑 안에서 이어지는 인연에 감사드립니다

../ ┃━┐   
/\┡┏┙┢    
。。┃┕─●합㉡iㄷr。

늘샘 / 초희드림

기록을 남기는 멋진 사진취미에 박수 보냅니다.
다리가 바쁘게 많이 움직이면 건강하게 오래 산다는데요
이리도 좋은 길을 걸으니 행복하시겠습니다
맞습니다 그 손주분들의 넘치는 에너지를 상대할려면^^;;
30대 중반인 저도 조카들 한번 상대해주고 나면 기가 쏙 빠져 나가는
기분이니 말입니다^^
오면 반갑고 가면 더 반갑다는 말씀에 동감합니다^^
개군은 친구의 아버지 별장이 있어서 몇번 놀러간적이 있었는데..
개군에 계시는군요^^
겨울이라 한적함이 쓸쓸함으로 다가오긴하지만
정말 좋은 산책길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오는 아이들 보다 가는 아이들 뒷꼭지가 더 예쁘다고 하던가요?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네요
남은 이월도 행복으로 가득채우시길 빕니다.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삶
아름답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목요일 오후 시간
차 한 잔의 여유 즐기며
활기차게 열어가세요.
햐~~~
남항강변의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 와 남한강변의 ~~ 사진이 작품 수준이네요~~ ^^* 멋져요~~ ^^ 잘보고 갑니다~
참 좋습니다~
즐건시간되셨네요~^^
강가를 배경으로 둔 전원풍경이 넘 포근하게 느껴지는 군요.
마음이 자유롭고 편안하면 여유로운 삶이 될꺼라는~
자식들과 적당히 떨어져 살며 종종 만날 수 있어 좋습니다.^^
올때는 반갑지만
갈때 더 반갑다...
저도 시골가면 우리 부모님 그 심정이 실감이 갑니다.
아들눔 왔다고 매 끼니때마다 무엇을 그리 해주시는지
제가 안갔으면 경노당 가셔서 동네분들이랑 즐겁게 한끼 하실텐데....
남한 강변 산책길이 참 좋으네요.
따스한 오후 햇살에 물든 풍경들도 아름답고.. 봄이 오면 더욱 다채로운 빛깔로 향긋해질 것 같습니다.^^
망덕리 주인 없는 집의 소품들이 낭만을 노래하는 듯 보입니다.
한적한 남한강 소풍놀이가 제법 쏠쏠하셨으리라 짐작만 해 봅니다.
렌즈님 사진은 가미가 안되고 투박해서 마음에 듭니다.
있는 그대로 보는 그대로 촬영한 사진에서 진솔함을 봅니다.
양평은 낭만의 도시군요
양푼을 하늘에 단 주인공이 저도 궁금해집니다 ㅎㅎ
아름다운 낭만에 평화로이 머물러 갑니다^^.
그냥 우리들 이야기가 나올것 같습니다
주인이 보고 싶은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