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2. 23. 07:00

 

 

 

 

 

바쁜 설과 함께 긴 연휴를 보냈다.

어릴 때 그렇게 좋아하던 설날이 이제는 부담이다.

어머님이 계시기 때문에 제수용 음식을 줄이지 못하고 아직 예전에 하던 그대로 하는데

나이는 한 살씩 더 먹어가니 일하는 게 무섭다.

그래도 모처럼 어머님 아랫대가 모두 모여

우애를 다질 수 있었으니 그걸로 위안을 삼아야겠다.

 

 

 

연휴의 끝자락인 어제 오후 이름도 아름다운 양평군 지평면 망미(望美)리를 다녀왔다.

이곳에 살 때 가까운 마을을 돌아보는 재미를 실컷 느껴보기 위함이다.

아직 우리 집 뒤 산 밑에는 잔설이 남았는데

망미리의 양지바른 밭에는 사붓사붓 봄이 오고 있었다.

 

 

 

반짝반짝하고 으리으리한 집들이 즐비한 전원주택가가 아닌

오래된 집들이 많은 망미1리에는

골목을 돌아가면 지팡이를 짚은 할머니가 걸어올 것 같은

돌담이 아름다운 곳이 있다.

 

 

 

 

샛노란 물감을 바른 대문 앞을 지나갈 땐

그 문이 열릴 때는 어떤 사람이 나올지 궁금해지고,

골목을 돌아다니다보면 어매가 하던 방식대로 시래기를 말려놓은 모습에서

문득 어매도 그리워진다.

 

 

 

옛날 생각이 절로 드는 오래된 흙벽은 세월의 흔적이 소복소복 쌓여가고,

새로 지은 시멘트벽에는 새로운 세월이 쌓여간다.

 

 

 

 

오래된 건물이 아름다운 영산교회

이제 새로운 건물에 그 역할을 내어 주었지만

오래도록 이런 아름다운 모습으로 우리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

 

 

 

 

 

된장 익는 냄새를 따라 찾아간 된장 담는 '석불 장독대'.

마당 가득 항아리가 어우러진 모습이 욕심난다.

물 맑은 양평에서 이런 산자락을 발아래 두고 익어가는 된장이니

그 맛은 말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나도 언젠가는 이런 된장 익는 냄새 가득한 곳에 살고 싶다.

 

 

 

 

이전 댓글 더보기
긴 연휴가 빠르게도 지나갔군요
구정이 지나니 이제 봄빛이 완련하지 않을까 합니다
올해에도 좋은 일 가득하시길 바래요
이끼덮힌 돌담길과 언덕위의 교회당!
잔설속에서도 스멀스멀 봄기운이 감돌고~
그냥 보이는 것 그대로가 아름다운 전원이군요.
밭이랑의 풋풋한 냉이는 벌써 정월대보름달을 품은 듯이..
돌담길 장독대 그리고 자그마한 교회의 종탑...
모두가 정겹습니다.
차례상이 아주 정갈하고 품격이 있네요
우리도 서울 형님네로 가서 차례지내고
산골로 들어왔지요

설 음식 만드느라 수고하신 대한민국의 어머니들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어릴적 보았던 고향풍경같은 마을
참 구수합니다
시골 풍경이지만 설명과 표현이 좋아 더 아름답게 보여지네요.
명절 바쁘게 보내셨을것 같습니다.
저렇게 많은 음식을 차리려면 부지런히 움직이셨을텐데 싶어요.
형부댁에서 도와주시고 힘든데 다시 준비하시고 누구보다 바쁜 명절이셨네요.
이제 푹~~ 좀 쉬시면서 쉬엄쉬엄 다니시기 바랍니다!
설 연휴끝에 맞는 월요일
일이 잘 손에 잡히지도 않는데
반갑지않은 황사까지 찾아와서 괴롭히네요.
외출하실때 꼭 마스크하세요.
힘은 들어도 즐겁고 행복한날 만들어 가세요.
시골 길을 걷는 재미는 솔솔하지요.
이집 저집 논과 밭을 구경하며 사람 구경하는 것도 즐거운 일입니다.
고운님!.안녕하세요?

정말 기뻐요.너무아름다워요....
오늘도 감사히 감상하였습니다.

올 한해도 즐거움가득하시고 건강하시고
행운이깃들고~행복 하시기 바랍니다.
겨울 봄 징겁다리에서 감기조심 하시고
특별히 늘 하시은일 행복과 행운이 함께 하십시요....

Love♡^^♬♡☆^"♡"!♡^^♥♡^♬♡.♥,·´″```°³о☆♥^^^♥♡^♬♡
만물이 소생하는 봄기운이 솟아 나네요
명절 연휴도 끝나고 새로운 일상에 바쁘셨죠?
정성 담으신 님의방에 잠시 들러 갑니다
며칠남지 않은 2월도 마무리 잘 하시고
편안한밤 되세요
추석은 잘 쇠셨는지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정겨운 한국의 시골풍경이 참 좋고 감사합니다
장독대에서 특유의 장냄새가 막 풍기는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지네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도 활기찬 시간 되시며
뜻한일 순조롭게 잘되세요
감사합니다 아침인사드립니다
고향의 풍경 다시 돌아 가보고 싶게 합니다
된장이 정말 맛있겠는데요...
간장맛도 궁금하고..^^
정겨운
시골의 풍경이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

설연휴 잘 보내셨어요?
저희도 몇해전까지 시부모님 살아 계실 땐 음식을 참 많이 했어요.
차례음식 보니 비슷하내요 ㅎㅎ
큰형님이 늘 부담이셨던지 확 줄여서 몸은 많이 편해 졌어요.
그래둥 마음은 기분은 그떄가 더 좋았던거 같아요
이 글의 처음부터 끝까지
개 짖는 멍멍 소리가 들리는 듯 하네요.
오랜 기억들이 새록이 생각나는
정겨운 풍경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
좋은 친구는 우리 인생에서 가장
큰 보배이다 친구를 통해서 삶이
바탕을 가꾸어 나가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밝고 고운 미소로 아름다운
하루 행복한 시간 되시기를 빕니다.
-불변의흙-
좋은 사진과 글 보며 정겨움을 느끼고 갑니다
이번 해에 풍족하게 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설 쇠시느라 수고가 참 많으셨습니다.
올 추석 부터는 차례상에 대한 절반의 타협을 하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음식 모두를 직접 만드시지 말고 구분하여 절반 쯤은 주문으로...
제사상 차리는 일도...많이 변해 가는것 같습니다.
간소하게 간편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