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기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3. 2. 07:00

 

 

 

아직 봄이 오기 전인 요즈음은 농사일이 바쁜 시기는 아니다.

이런 시기에는 손님이 오지 않으면 시간이 조금 여유롭다.

이런 여유로운 시간이 무료하지 않기 위해

우리는 이웃동네를 기웃거리면서 우리가 살 집을 구하러다닌다.

아니다. 

구하러 다니는 것이 아니고 구경을 하러 다닌다는 게 맞을 것이다.

 

 

 

 

지난주에도 용문면 광탄리를 다녀왔다.

차를 타고 광탄리를 지나 단월면 쪽으로 가려는데

도로변에 언뜻 보아도 아주 아름다운 경관이 펼쳐진다.

지나치고 나서도 가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그 곳을 지나고 나서 산책로를 끝나는 곳에 차를 세우고

산책로를 걸어 아름다운 그곳으로 향했다.

 

 

 

가는 길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풍경이다.

마치 커다란 동물형상의 절벽 위에 앉아있는 것 같은 정자의 모습이 일품이다.

겨울이라 얼음이 얼어있어서 그렇지

여름이면 이곳을 여울져 흐르는 흑천의 물길이 검푸를 것 같다.

 

 

 

 

 

'봉황정' 안내석 옆의

'먹향기 그윽한 마을 광탄' 이란 표지석이 정자와 아주 잘 어울린다.

정자는 무릇 선비가 세웠을 터이고 선비는 먹을 가까이 했을 테니까.

이 마을 이름이 '광탄'이란다.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 '너븐여울'을 한자로 표기한 모양이다.

이곳을 흐르는 흑천의 물이 넓게 여울져 있으므로 '너븐여울' 이라 불렀단다.

 

 

 

 

 

정자가 있는 산을 오르기 전에 보이는 삼문과 봉황정 안내문이다.

'봉황정'은 인조 2년(1624) 남원양씨 용문면 입향조인 양응청과 양응함이 세웠고,

몇 번의 소실이 있고 난 뒤에 1967년에 현재의 건물을 지었단다.

이곳의 경치가 마치 봉황이 춤추는 형상이라

천하1경이라고 하는 중국 금릉의 봉황대와 닮았다고 하여

'봉황정'이라 이름 하였다. 고 한다,

문은 굳게 잠겨져있어

문 왼쪽으로 난 길을 따라 정자로 들어간다.

 

 

 

 

마치 성곽을 쌓은 것처럼 돌로 쌓은 축대와 계단을 따라 올라간 봉황정은

얼굴을 바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뒤태만 슬쩍 보여준다.

봉황정이 강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 하나 없이 고즈넉한 정자를 돌아 정면에서 마주한다.

위풍당당한 모습이다.

그러나 정작 건물에는 '봉황정'이란 이름이 붙어있지 않고

'구성대'란 편액이 붙어있다.

'구성'은 태평성대를 아홉 번이나 이루니 봉황이 와서 춤을 춘다는 뜻이란다.

그러니 '구성대'는 '봉황정'의 다른 이름이라 하겠다.

 

 

 

 

 

정자 위로 올라가본다.

맑은 강바람에 가슴 속까지 시원하다.

마치 소나무 병풍을 보는 것처럼 수백년은 됨직한 소나무도 예술이다.

시인 묵객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풍광이다.

 

 

 

 

'봉황정' 안쪽 출입구 위에는

'남휘정' 이라는 편액이 걸려있다.

'남휘'란 봉황이 천길을 날다가 덕이 빛나는 곳에 내려앉았다는 말이니

'봉황정'의 또 다른 이름이다.

 

 

 

 

봉황정에는 백사 '이항복' 많은 명사들의 시판이 있다.

대부분의 정자 시판들이 한시로 된 것들이라 해석에 어려움이 있는데

이곳의 시판들은 풀이를 해놓아서 한자를 모르는 어린이들도 읽을 수 있어서 너무 좋다.

 

 

 

 

 

'봉황정'에 서면  난간 사이로 바라보는 돌담과

그림자로 보이는 추녀의 곡선  등

우리 건축의 아름다운 선들을 감상하는 것도 좋다.

 

 

 

 

 

봉황정 앞에서 내려다본 광탄 유원지 백사장이 고요하다.

물 맑고 모래 고운 이곳은 여름날에는 사람들로 붐비겠지...

 

 

 

 

아직 겨울의 흔적이 많이 남아있는 양평군 용문면 광탄리

'봉황정'을 돌아나오는 길은 입구에 있던

겸재(謙齋)양창석(梁昌錫)(1909-1983)선생의 시가 자꾸 생각이 난다.

 

봉황대청풍(鳳凰臺淸風)

 

새는 고목에서 노래하는데 루대는 텅 비어있고

 

층층 바위 위에 꽃은 피어 물에 붉게 비치

 

맑은 바람 난간에 가득한데 바람 그칠 줄 모르며

 

몇 사람이나 이곳에 올라와 가슴 속을 씻었을까

 

 

이전 댓글 더보기
정말 마음이 시원해 지는 풍경입니다^^
봉황정 주변의 아름다운 풍경 마음을 씻을 만 하네요
정자 위의 풍광이 잔잔하고 아름다운데요.^^
건강하세요~!
정자에서 벗들과 세상을 논하거나 풍광을 벗 삼아 노래하는 옛 사람들을 연상하면서 편액들을 감상하니
기분이 맑아집니다.

저 봉황정에도 알 수 없는 물음이....
번듯하게 잘 지어 놓은 문 한쪽만 열어두면 될것을...담장 끊어 길을 낸 처사가 의문스럽습니다.
주위경치도 아주좋고~
덕분에 봉황정 구경도 하네요
겨울의 마지막 몸부럼인지 추운날이네요
건강 단디 챙기시고
행복하신날 되셔요
겸사겸사 이웃동네도 구경다니시는군요?
참 맘에 드는 집을 구하기가 쉽지않을듯해요..
노후에 전원생활을 꿈꾸고있지만 알맞은 장소의 집구하기가.. ^^
풍광좋은곳에 봉황정나들이
얼었던 강물도 봄이 오고 있음이 보입니다.
봉황정은 처음 입니다.
여유롭게 풍광을 즐기면 좋겠어요..
오곡밥은 드셨는지요?
봉황정 이름만큼이나 정감이 가득해 집니다~
흑천을 바라보니 마음까지 시원해지네요.
지금 제가 사는곳은 앞으로봐도 아파트 뒤로바도 아파트...
시카고살적엔 탁뜨인 들판과 푸른하늘이 좋았는데
미국가기전엔 한국에서 어떻게 살았나싶을정도로 답답하네요.ㅎ
빨리 아이도 크고 남편도 퇴직하면 렌즈님댁처럼
물좋고 공기좋은 곳으로 이사가고 싶습니다.
오늘 렌즈님을 통해 광탄산책 저도 잘했습니다.^^
나현이 어머님 그렇게 답답하시다고 느끼실 땐 우리 집에 놀러오세요.
좀 누추하기는 하지만 고향의 기억을 찾을 수는 있는 곳이지요.
나뭉에 나현이네가 이사올 때까지 이곳에 더 살아야겠는데요.
내 안의 시름들 다 씻어도 좋을만큼 아름다운 곳 이네요.
아름다운 경관이
가슴으로 다가오는 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베트남을 다녀와서

베트남에 막 도착한 우리에게 귀한 것이라며 건네준 음식은,
아직 익지 않은 신 망고에 '능맘'이라는 생선 젓갈을 찍은
괴상한 음식이었다. 능맘의 지독한 구린내는 역겹기까지 했다.
"죽어도 능맘은 못 먹겠다. 어떻게 사나?"
하지만 능맘의 깊은 맛을 느낀 후 능맘 없이는 먹을 수 없었다.
그래서 한국에 올 때 능맘을 가져와 버렸다.
사람의 마음도 그런가 보다. 나는 누구의 마음도 받을 수 없었다.
하지만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마음의 참 맛'을 느꼈다.
나에게 먼저 다가와준 소수민족 아이들. 나같은 놈을 위해
뭐 든지 다 주었던 타오 형. 처음 만났을 때부터 나를 섬겨 주었던
고마운 사람들...... 순수한 그들을 잊을 수 없어서
베트남으로 다시 가고 싶다. (윤대현)

잠시 추웠던 날씨가 풀리고 있습니다.
정울 보름을 지내시며 모두 부럼을 깨셨겠지요?
올핸 더욱 건강하시고 어려움을 이길 힘을 비축하시기 바랍니다.
봉황정 겨울 풍광 잘 봤습니다.
그 곳에도 곧 봄기운이 완연하겠지요.
행복하고 즐거운 금요일 오후 보내세요.
안녕 하세요, 작가님!
봉황정
그야말로 경치도 뛰어나고
유서 깊은 정자이군요
산세와 물의 조화를 이루는 곳에는 어김없이
정자문화가 발전 되었지요
봉황정에 대한 설명과 영상 감사드리며
환절기 감기 유의 하시고
행복한 봄꿈 이루시는 고운 밤 되시기 바랍니다, 작가님!
정말
양평은 아름다운 곳이드군요

저도 몇년전에
양평에서 몇일 보낸적이있는데
공기 좋아
경치 좋아
먹거리
맛집좋아
정말 아름다운 곳이드군요^^^^

즐거운 주말 여십시요^^^
정말 아름다운 풍광입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도 힘차게 출발하시며
기쁨이가득한 행복한 발길되세요
아침 인사드립고 좋은 마음 내려놓고 갑니다
봄이 되면 아이들과 함꼐 놀러오면 너무 좋겟어요~^^ 산책하기 너무 좋네요^^
햇살 따스한 날 왠지 걸어보고프네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도행복이 함께 하시며
즐겁고 좋은날 되세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