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4. 8. 06:30

 

 

 

 

3월 18일에 비닐하우스에 씨를 뿌린

시금치, 배추, 상추, 파 중에서 상추와 배추가 파릇하게 올라오고

지난해에 먹다 남은 쪽파와 굵은 파를 옮겨 심어놓은 것도 제법 파랗다.

이제 노지에도 씨를 뿌려야할 시기가 온 것 같고,

밭을 비워두니 자꾸 풀이 돋아나기 때문에

어제는 밭에 이랑을 만들고 비닐을 씌웠다.

 

 

 

 

 

그런데 상추와 배추 씨를 뿌린 하우스 안에

 습기가 있는 곳은 파랗게 싹이 자라고 있는데

습기가 없는 마른 땅에는 20일이 다되었는데도 아직 싹이 보이지 않는다.

식물이 자라는데 물이 이렇게 중요하다.

우리는 집에서 먹을 요량으로 심었으니

한꺼번에 나는 것보다 이렇게 차이가 있게 싹이 올라오는 것이 다행이다.

그러나 한꺼번에 키워야하는 것은 물 관리를 잘해야 할 것 같다.

 

 

 

 

 

 

마당가 작은 텃밭에 이랑을 만들고 비닐을 씌웠다.

딱히 지금 곡식을 심을 계획은 없지만

힘이 드는 일이라 건장한 아들이 집에 있을 때  했다.

작년에는 비닐만 씌웠는데

올해는 물이 빠지는 낮은 골에 부직포를 씌웠더니 한결 일이 쉽다.

일일이 삽으로 흙을 파서 비닐을 고정하던 것을

쇠못으로 비닐과 부직포를 한꺼번에 고정시켰기 때문이다.

오후 늦게 시작했는데도 어둡기 전에 일을 마쳤다.

아들이 설렁설렁 하는 것 같은데도 우리 내외가 하는 것보다 훨씬 수월하다. 

이래서 젊음이 좋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들어오는데 마당가의 목련이 제법 많이 피었다.

구름 살짝 드리운 하늘을 배경으로 한 컷 찍는데 기분이 좋다.

겨우내 집에서만 어정거리다가 모처럼 일을 하며 살짝 땀이 나는 이기분도 좋고

가족이 힘을 모아 한 가지 일을 해냈다는 것도 기분 좋다.

 

 

이전 댓글 더보기
봄이 오는 들판의 푸르름이 편안하고 정겹습니다.

아름다운 꽃보다 가녀린 쪽파가 더 이뻐 보입니다.
아드님과 함께하셔서 일찍 일을 끝내셨군요.
목련꽃사진 너무 멋집니다. ^^*
힘들기는 하겠지만
그래도 보람이 있을것 같아요
아드님이 효자네요!!
봄을 즐기기 무섭게...언 땅을 다시금 정리하고 일손이 분주해지군요
좋은 기후로 올해도 풍년되세요
작년에 재미가 솔솔 하셨는가 봅니다.
더시 슬슬 시작 하시려는거 보니...
언제 나도 요렇게..ㅎㅎ
드디어 시작이시네요.
우리공장 텃밭에도 위의 사진처럼 오늘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저는 내다보면서 봄이구나! 했지요.
신기한 자연의 섭리입니다.
아드님이 함께 하셨으니 더 좋으셨겠습니다!
아 ~ 슬슬 손이 많이 가기 시작하는것 같습니다.
농사일이 시작이라 더그런것 같네요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제 막 꽃봉우리를 터뜨린 목련이 참 이쁘네요.
렌즈님 계신 곳에서도 목련을 시작으로 하나둘 어여쁜 꽃소식이 한가득 전해질 것 같습니다.^^
아~ 부러운 풍경 흙내음 향긋해지는 봄날이네요.
렌즈님의 텃밭엔 벌써 파릇하게 새싹들이 올라왔어요.
든든히 아드님이 곁에서 일손을 거드시니 한결 수월하셨을 것 같아요.
들려오는 봄 소식에 정겨운 풍경들 봄날 행복가득 하세요^^
농사에서 물의 중요성은 어릴때부터 듣고 보아서
낮설지않네요 검은 비닐로 덮는거 일손을 많이 덜어주겠죠
흙과 함께 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음 좋겠습니다.
아드님이 도우셔서 빨리 끝낫군요!!^^
봄이 찾아와 좋기는 한데 농촌에서는 일손이
부족한 시기지요~ㅎ
그래도 아드님 덕분에 빨리 끝났네요
봄이 되어 서서히 일손이 하나둘
바빠 지것습니다
건강 챙기시면서 하시기 바랍니다
온 식구가 텃밭을 가꾸는 일도 행복이겠지요.
잘 자라서 풍성한 식탁에 일조를 했으면 하네요~~^^*
이제 농번기라 참 바쁘시겟어요
건강 관리도 잘 하시구요
좋은 결실이 있을거라 봅니다.^^
봄의 시작 텃밭가구기를 시작 하셨네요
무슨 작물이 심어질지 궁금해 지는데요
정말 손 많이 가고 힘든게 농사죠.....
이맘때는 고생하시겠지만
수확의 기쁨이 있으니...힘내시구요^^
건강하세요~!
좋은 결실이 있길!! 응원하겟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