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몸에 좋은 거친 음식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5. 16. 11:59

 

 

 

 

우리 집 가까운 곳에 흰색 등꽃이 흐드러지게 핀 걸 보니

어릴 적 학교 갔다가 오는 길에

허기진 배를 채워주던 향긋한 보라색 등꽃이 생각났지요.

이제 등꽃을 따먹고 싶은 생각은 없고

등꽃의 향기는 느끼고 싶어

꽃차를 만들었네요.

 

 

 

 

 

흐드러지게 핀 흰색 등꽃 줄기를 훑어 한 바구니 따가지고 왔네요.

더 많이 따고 싶은 걸 어머님을 모시고 고향에 내려가야 하니

시간에 맞춰서 10분 정도 꽃을 땄지요.

 

 

 

 

 

따가지고 온 꽃을 어머님과 함께 손질을 했지요.

손질이라야 꽃대를 따내고 거미나 벌레 같은 불순물을 골라내는 것이지요.

어머님도 손질을 하시면서

"옛날에 보라색은 따먹어 봤지만 흰색 꽃은 처음본다.

아이고! 냄새도 좋다.

온 집이 향긋하다."

시며 즐겁게 손질을 하시더라고요.

 

 

 

 

 

이렇게 아름다운 순백의 등나무꽃은

성질은 차고 맛은 시다.

열은 내리고 장을 윤택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

몸에 열이 많아 대변이 건조하여 나타나는 변비에 좋다.

기운을 잘 소통시키는 효능이 있어

근육통, 관절염에 좋고 부인병에도 효고가 있다.

 

 

 

 

손질을 마친 등꽃은 식초를 한 방울 넣은 물에 행군 다음

흐르는 물로 깨끗하게 씻어서 바구니에 담아 물기를 쏘옥 뺐네요.

 

 

 

 

 

물기가 빠진 꽃을 흰 종이에 널어서 말렸네요.

이 때

'그늘에서 말려야 향기가 그대로 남아있다.'

네요.

그래서 거실 한 쪽에다가 널어두었지요.

 

 

 

 

 

그렇게 널어두고 어머님을 모셔다 드리고

사흘 만에 올라왔더니만 이렇게 바삭하게 말랐네요.

 

 

 

 

 

바삭하게 말랐지만

그래도 병에 넣어두면 혹시라도 변질이 될까봐

뚜껑을 닫고 햇살에 살짝 더 말려 보관했지요.

 

 

 

 

 

 

이제 꽃이 다 말랐으니 얼른 물을 끓여 차로 우려내어 보네요.

뜨거운 물에 넣었더니 꽃잎이 금방 확 펴지면서 향긋한 냄새가 나네요.

한 잔씩 타서 먹어도 좋지만

물을 많이 끓여 꽃을 듬뿍 넣어서 식수로 먹어도 좋겠네요.

이런 방법으로 어릴 적 즐겨 따먹던

등꽃의 향기를 느낄 수 있어서 너무 좋겠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등꽃의 향기는 느낄 수 있는데 차 맛은 어떨지 마셔보고 싶네요!!
등꽃나무꽃차 만드는법 배워 갑니다..
(\(\ /)/)
(*^^)(^^*)
(♡♡)(♡♡)
푸른 달...
산천초목도 모든 이의 마음도 푸르른 5월이
눈 깜짝할 사이 하순의 문턱에서 헉헉 거립니다.
삶의 모퉁이 한 부분에서 아웅다웅 하면서
아직은 따뜻한 체온으로 살아 있음에 감사가 넘쳤습니다.
고운님!
서로 감싸 주며 배려하며 격려하는 울 불로그 벗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끼 모아 올리신 작품에 박수를 ~~~~
늘 평강을 누리시길 빕니다.
늘샘 / 초희드림

월요병이란 말보다 화요병이란 말이 더 어울리는듯합니다.
여러분은 화요일이 어떠신지요(?)
솔직히 월요일은 오히려 밀려 있는 업무처리와 해야 하는 일들이 많아서 정신없이
지나가지만 오히려 화요일이 되면 어느 정도 업무가 정상화되어 오히려 조금 지치는듯합니다.

긴장했던 월요일이 지나고 화요일이 되면 주말의 피로가 더해지는 느낌입니다.
몸도 마음도 조금은 지쳐 있을 화요일 그래도 우리 힘차게 한번 보내 봅시다.(ㅋ)(ㅋ)

그리고 저희 블로그도 한번 찾아오셔서 좋은 정보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러브)(러브)
시작이 좋으면 끝도 좋다고 합니다.
하루의 시작은 아침에 있습니다.
아침부터 기분이 좋으면
온종일 기분 좋은일이 생기고 일도 잘 되게 마련입니다.

모든일은 습관에서 비롯됩니다.
아침을 기분 좋게,
그리고 활기차게 맞이하는 습관을 들여보십시오.
그러면 매사가 술술 잘 풀릴겁니다.

오늘하루도 기분좋게 행복하게 보내세요^_^
하얀 등나무꽃
이꽃으말려 차를
완전 화학성이 없는 자연치유차가 되는군요
오호 먼저 포스팅을 보고
차를 만들지 않을까 짐작했었는데
정말 만드셨군요
대단하십니다.
어머나~~~ 내 주변에 등꽃 핀 곳이 어디였던가
생각해 봅니다.

저리하면 되는 것이군요.
꼭 기억해 두고 따라 해보렵니다.

렌즈님 부지런하신 덕분에
제 생활이 향기롭겠네요. 고마워요 ~
꽃향기가 가득하겠네요^^
등꽃은 없어 할수 없이 아카시아로 ..
저도 가까운곳 많은데요 한번 시도해봐야겠어요 ㅎㅎㅎ
와우! ~~
등꽃차를 완성 하셨군요...
하루 하루 눈코 뜰새 없이 바쁘고
고단한 날이지만

27일이 기다려 집니다.

오늘 날씨가 참 좋습니다 ! ~~.
어머 렌즈님 등꽃으로도 꽃차를 만드는군요 .그 향이 어떨까요? 전원생활의 하이라이트를 즐기고 계신듯 해요.
하하..이젠 꽃차에 도전 하셨군요...ㅎ
추억을 그리며 향긋한 냄새에 취해 보세요...ㅎ
어머 너무 좋은대요.
꽃차는 향도 향이지만 눈으로 느끼는 즐거움이 있는거 같아요 ㅎㅎ
해가지고나니 서늘하네요.
맛난저녁시간되시고 행복시간이어가셔요...
등꽃으로도 차를 만드시는군요.

하얀 등나무꽃이 아카시아를 닮은듯^^
차도 만들어 먹을수 있는가요
맛도 궁금하네요
저도 차를 좋아해서 많은 차모임에도 나가봤지만
이렇게 만든 차는 맛보지 못하였나이다~
참으로 그 맛이 궁금한데~흠흠...
등꽃향이 정말 아주 진한데
차향도 절로 느껴지는것 같아요~^^
차맛이 달콤할것같네요 ㅋㅋ
우와~~~향긋함이 여기까지 전해져옵니다.
등꽃을 말려서 이렇게 차로 끓여마실수 있는지 첨 알았어요~~
아하....이렇게 차 음료로 만들어 두었다가
저두 가끔은 들국화차를 만들어 보기는 하네요.
말린 들국화 꽃을 따끈한 끓인물에 폭 담그면
그 안에서 꽃이 화알짝 피어나서 얼마나 예쁜지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