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5. 22. 06:00

 

 

 

긴 겨울은 전원생활에서는 가장 견디기 힘든 계절이다.

그래서 지난 겨울의 끝자락에서

우리는 도회지로 나갈까를 많이 고민했었다.

그렇게 생각하니 올 봄 농사는

의욕이 떨어져서 시들하게 시작을 했다.

그러다보니 씨를 뿌리는 것도 자라는 것도

사진으로 남기는 것도 모두 게을러졌다.

그러나 주변이 온통 꽃과 푸르름으로 가득하고,

밭일로 소일거리가 생기고,

 늦게 시작한 봄 농사로 파릇하게 자라는 농작물들을 보니

'전원에 살기를 잘했구나!'

싶다,

그리고

'이런 좋은 곳을 두고 왜 도회지로 나가려고 했을까?

일년 사계절 중에서 삼계절이 좋은 이곳을 두고.....'

그렇게 생각하니 다시 텃밭농사가 즐거워졌다.

'역시 전원생활에서 최고의 계절은 봄이구나!'

싶다.

 

 

 

 

 

 아이들과 함께 며칠 대명 비발디 파크를 다녀왔다.

각종 레저시설로 가득한 그곳은

공기 청정하고 쾌적해서 최고의 레저시설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다녀오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정원이가 물놀이를 하는 것을 너무 좋아하는 것을 보니

정원이네가 미국으로 가기 전에

한 번 더 다녀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놀다가 와서 주변을 돌아보니 텃밭의 곡식들이 제법 푸르다.

시큰둥하게 심은 곡식들이 벌써 이렇게 자라있다.

올 봄에는 작년보다 씨앗의 가짓수를 적게 뿌렸다.

너무 많은 작물을 하니 관리도 힘이 들고

거두어 들이는 것도 힘이 들어서이다.

그래서 작년에 굼벵이가 먹어서 수확이 적었던 감자도 심지 않고

새들의 습격을 받았던 땅콩도 심지 않았다.

또 보관이 힘든 완두콩도 제외 되었다.

그랬더니 한결 수월하다.

 

 

 

 

 

이제 큰 밭에는 메주콩,

작은 밭에는 참깨를 심는 일만 남았다.

어제가 소만이다.

참깨는 소만에 씨를 뿌리는 곡식이니 얼른 심어야겠다.

작년에 가장 큰 밭인 콩밭에 부직포를 처음부터 깔지 않았더니만

풀이 얼마나 잘 자라는지

두 번의 김을 매고 나니 무릎이 살짝 고장이 났다.

그래서 올해는 씨를 심기 전에

미리 이렇게 부직포를 깔아

잡풀이 나는 것을 원천봉쇄했다.

또 비닐 덮은 밭에 고라니가 들어오는 길도

수막을 구해다가 막았다.

이제 참깨와 콩을 심으면 올 봄 농사는 끝이다.

강낭콩과 매실,

옥수수부터 거두어들여 맛있게 먹을 일만 남았다.

생각만 해도 즐겁다.

 

 

이전 댓글 더보기
전원 주택속의 생활
정말 부럽습니다 ㅎㅎㅎㅎ

즐거운 주말과 함께
행복한 시간들 되세요^^^
멋지게 가꾸어 가시네요.
고운님!
안녕하세요?
만일 누군가가 더 젊어지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면
사람들은 이렇게 물을 것입니다.
더 젊어져서 무엇을 하려느냐고...
그러면
이렇게 답변 할 수도 있지않을까요?
좀 더 젊은 패션을 따르며
더 젊은 생각으로 젊은 문화를 누리겠노라고
단념했던 그 무언가를 시작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무엇보다 뜨거운 사랑도 한 번쯤 더 할 수 있을거라는 기대감도
아~~
과도한 욕심이라구요?
정말 그러네요.
늘 님의 평화를 빕니다.
고운 작품 감상해보면서 감동까지~~

시인 / 늘봉드림

견우네도 비발디에 한번 가야할거 같은데요.^^
건강하세요~!
정말 좋아보여요~ 잘 보고 갑니다!
농삿일 잡초제거가 큰일인데요
그런 고생은 안 하실듯합니다.
전원생활 겨울은 그져 긴 겨울인가 봅니다.
집에서 할수 있는 취미가 있어야겠네요
겨울에는...
농사짓는 게 젤 힘들던데 대단하십니다
쿡찍얻리고 갑니다
저도 엄니랑 밭농사 열심히 하고있답니다 ...
씨앗을 심기 까지는 힘들어도 새싹이 나오고 자라는걸 보면서 행복을 느낀답니다 .......^.~
다양한 작물들을 심으셨군요.
푸릇푸릇 자라는 모습들이 신기합니다.
그래서 자연이 아름답고 경이롭게 느껴지는 것이겠지요.
텃밭의 소소한 즐거움을 대리만족해 봅니다~~
부처님의 자비가
온 세상 밝혀주기를 기원합니다.

사람의 마음속엔
누구나 부처가 있다고 합니다.

부처님의 마음을 깨닫고,
모두 성불하시기 바랍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어머나~~벌써 농작물들이 이렇게 자랐군요.
저두 추운 겨울동안엔 이제 제주를 떠나야지 맘 먹다가도 화창한 봄이 되면 제주에 머물길 참 잘했구나 생각이 든답니다.
그래서 겨울동안 시들해진 제주사랑이 따뜻한 봄날이 되면 다시 애정충만이 되는 것 같아요~ㅎㅎ
그나저나 무릎은 좀 괜찮으셔요?
큰밭, 작은밭.. 아직도 무릎 구부릴 일이 많이 남으셨을텐데.. 그래도 쉬엄쉬엄 조심하셔요~~~
봉축! 부처님오신 날!~
부처님의 자비가 함께하기를 기원들이며
부처님 마음처럼 항상 미소 짓는
행복한 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많이 부럽습니다. 좌충 우돌 이제 초보 전원생활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것은 많고, 머릿속엔 생각만 가득하고, 행동은 늘 한발짝 늦고...
행복한 나날 되세요.
전원생활의 느낌이 물씬 나는군요..
날씨도 봄이 제일 좋은거같습니다...^^
싱그러운 5월의 풍경이네요
고추는 생각보다 기르기 어렵더군요 ^^
좋은꿈 꾸세요
봄날~
ㅎㅎㅎ ~~
렌즈님도 긴 겨울을 나기가 쉽지 않으셨군요.
저도.. 여기저기 고장나서 병원 다니고
마음이 나락으로 떨어졌었습니다.
봄이 되어 회춘 하긴 했지만..
농삿일이 참 쉬운게 아니더군요.
작물의 성장 따라 팽팽 돌아가야 하니..

요즘은 음식 만드는 일이 많아져
하고 싶은 일은 많은데 참 고민이 많습니다.
무지 힘들겠어요.
매실이 통통하네요~보기가 좋구 풍성해보입니다
자연은 우리들에게 참좋은 것은 주지요.
건강. 의욕이 넘치는 날들 보내셔요.
오월은 봄의 중심입니다.
지금이 봄과 여름의 분기점인셈이지요.
가장 하려하고 향기도 많은것 같습니다.
많이 가물었는데 오늘 조금 비가 내린다니 다행입니다.
한동안 적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