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6. 22. 06:00

 

 

 

42년 만에 찾아온 사상 최악의 가뭄으로

전국이 바짝 메마른 올 봄,

우리도 콩 파종에서 일단은 실패를 했습니다.

봄에 콩을 파종할 밭에 풀 나는 것을 방지한다고

밭을 갈아서 비닐멀칭을 해놓았지요.

빈 고랑에는 부직포를 깔았고요.

그렇게 밭을 멀쑥하게 해놓고 있다가 콩을 심기로 했지요.

 

 

 

 

 

 

 

파종에 적당한 시기가 언제인지도 잘 몰라서

6월 초에 여주시 농업기술센터에 전화를 했었지요.

"시기는 적절한데 가뭄이 심해서

직파를 하면 싹이 올라오지 않을 수도 있으니 

포트에 심었다가 옮겨 심으세요."

라고 하는데

"포트가 없는데요."

라고 했더니

"그러면 콩을 불렸다가 심으세요."

라고 친절하게 안내를 해주더라고요. 

그런데 그렇게 불렸다가 심은 콩이

보름이 지나도 싹이 올라 온 것은 정말 몇 포기 안 되더라고요.

 

 

 

 

 

 

 

 

 

싹이 올라오지 않는 곳을 파 보았더니

콩이 싹이 나다말고 땅 속에서 썩고 있더라고요.

비는 오지 않아서 습기는 없고

불린 콩은 화끈거리는 비닐 속에서 썩고 있었던 것이지요.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올라올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무작정 기다린 게 얼마나 미련스럽게 느껴지던지요.

 

 

 

 

 

 

 

작년에는 콩을 너무 일찍 심어(5.20)

웃자라서 순 치느라 고생을 했는데

올해는 너무 늦어 큰일이다 싶네요.

그래서 지난 토요일에 비가 내린다는 예보를 듣고 

목요일에 콩 파종을 다시하기로 하고

싹이 올라오지 않는 곳에 다시 콩을 심었지요.

그리고 지난 번 파종을 교훈 삼아

혹시 또 싹이 트지 않는 곳이 있으면 옮겨심기를 하려고

동네에서 폐 포트를 주워다가 이렇게 콩을 심었지요.

 

 

 

 

 

 

 

 

그런데 그렇게 어쩌다가 올라온 콩 순을 따 먹는 녀석이 있었으니

고라니라는 녀석이었지요.

지난 번 비닐멀칭을 할 때

고라니가 다니는 길에 못 쓰는 현수막을 둘러쳤는데도

어떻게 길이 막힌 걸 알았는지

그곳을 피해 막지 않은 곳으로 들어와서 뜯어먹더라고요.

그래서 쇠말뚝을 박고 비닐 줄을 쳐서

고라니를 들어오지 못하게 했더니

요 며칠 간은 뜯어먹는 것 같지는 않네요.

이제 만반의 준비는 해놓았으니 콩 싹이 얼른 올라왔으면 좋겠네요.

 

 

 

 

 

 

 

 사흘이 지난 어제 오후에 보니

포트에 심은 콩은 벌써 이렇게 싹이 올라오네요.

토요일에 제법 많은 비가 내려서 반 해갈은 된 것 같으니

 밭에 심은 콩도 곧 싹이 올라올 것 같네요.

진작에 농업기술센터에서 가르쳐 준 대로

이렇게 포트에 심었다면 실수가 없었을 텐데 싶네요.

작은 텃밭이지만 농사를 지으면서 또 한 가지를 배웠네요.

가뭄에는 콩도 싹이 잘 안 난다는 사실을요.

이래서

'가뭄에 콩 나듯'

이란 속담이 생겨난 모양이네요.

 

 

이전 댓글 더보기
잘보고 갑니다. 그나저나 정말 비가 좀 많이 와야겠는데 말이지요
렌즈님, 오래간만 입니다
혹여 이민이라도 가셨나 했습니다,하하

가뭄에 콩나듯,,,,그렇지요?
여기도 난리 입니다
콩도 들깨 모도 통 싹이 안터요
먼지 폴폴 날리는 밭에서 싹이 튼다는게 이상한 일이지만

정말 무섭게 가무네요
비 내렸지만 병아리 오줌만큼 내려
아무 도움도 못되고........정말 큰일 입니다
가뭄에 콩 나듯.....속담이 실감이 나네요
가뭄에는 직파 보다는 포트에 심었다가 한번 옮겨 심으면 괜찮은가 봅니다.
콩이 의외로 어디서나 잘 자라나는걸로 알고 있는데요...
농사가 어렵습니다.
에구 ㅉㅉㅉㅉ
가뭄에 싹을 틔울 생각을 안하네요 ㅉㅉㅉㅉ

얘타는 농심의 마음 정말 가슴아픕니다
단비라도 좀 뿌려 주었으면 좋으 련만 ^^^

오늘도 좋은 시간 되십시요^^^
여러가지 악조건 속에서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비가 충분히 내려 주었으면 좋겠네요. ^^
에고 ~ 가물어서 걱정
고라니 때문에 걱정
제발 비가 좀 내렸으면 좋겠습니다.
너무 비가 안내려 걱정입니다. 건강하십시요
우리나라 기후가
아열대로 바뀌고 있나봐요
비가 안오다 오면 스콜성 폭우로
안올때는 너무 안오고요
그나저나
수고 많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월요일!
웃음과 기쁨이 가득하고 활기차며
행복으로 활짝 웃고 좋은 일만 가득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어찌!! 포트가 썰렁하네요!!
오늘이 낮이 가장 긴 하지라고 하네요!!
잔뜩 흐린날씨가 긴 가뭄을 해소하는 장맛비가 내리길 기원해 봅니다..
큰일이군요.
좀 시원스레 비가 내려주면 좋으련만
농번기에 모든이가 걱정이겠습니다....
힘내세요.
하시는 일 이리보니 즐거움속에서
하시네요 부럽습니다.
심고 자라는 모습 보는것이 얼마나 행복한지
저두 조금은 압니다. 콩 잘 자라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오늘도 힘차게출 발하시며
기쁘고 행복한
소중한 시간 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 보고
아침 인사드립니다 ~~~**
좋은 아침으로 시작하고 계시죠?
오늘이 일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긴 하지랍니다,
장마가 시작될 즈음인에
오늘도 소중하고 기쁜 마음 가득한 날 되시고
건강함으로 여름을 잘 나시기 바랍니다.
오랜만에 글이 올라왔네요
잘지내시죠
큰일이네요
빨리 해갈이 되어야 할텐데
몇일전에는 많은 비가 내려서 괜찮은줄알았는데
거기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때도 안내렸나봅니다
온 누리에 생명의 소리로 가득차야 할 6월은
"메르스"
"가뭄"
이라는 악재로 우리네 웃음을 빼앗아갔지만,
이제 메르스도 진정 국면으로 들어선 듯 하고
국민들의 지혜를 모아 가뭄도 극복해나가니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고운님!
그럴 때 가자가지 열매 맺는 수확철엔 기쁨으로 단을 거두며
옥빛 달빛 아래 정겨운 가족愛로 사랑을 쌓아나가겠죠?
고난을 유익으로 가꿔보시는
저와 울 님들이 되시길 바래봅니다.
올리신 작품은 매 번 감동을 주십니다.

시인 / 늘봉드림

콩농사 몇년차 된 제가
정보 하나를 더 적어 보자면 이렇습니다.

두둥을 만들어 두고 비가 온 다음날에 비닐을 씌워야 한다고 하데요
이 방법은 참께도 마찬가지구요 ㅎ

포토에 모종을 틔워서 옮겨심기 하면 되지만
파릇이 콩 싹이 올라 올 무렵에는 새가 와서 쏙쏙 파 먹어 버리데요 ㅎ
우리 경우에는 요 ㅎ

새들이 포토에 올라오는 새싹을 파 먹어 버리지 않도록 관리 주의하셔야 될거 같아요

콩은 지금 파종하기에 늦었지만
쥐눈이콩은 지금 파종해도 된다 하데요.

저는 장사 하느라 주변에 농사 짓는 고객님들이 많아서
이런 정보를 듣고 궁금한거 여쭤보고

이렇게 들은데로 전하네요...


그러게요.
지난 번 블로섬님 이야기를 들었으면 될텐데
귀찮아서 그냥 두었더니만 이지경이 되었네요.
우리는 포트를 수돗가에다 두었더니 그곳은 파먹지 않고 있네요.
타는 듯한 가뭄...
어서 해갈 되길 바래 봅니다..
정다운 사연과 사진 잘 봅니다..
언제나 멋진 파이팅 입니다^^
정말 걱정입니다, 작가님!
온다던 비는 내리지 않고
오늘도 농심이 바짝바짝 타들어가는 하루였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다시 시작 하심에 그 열정이대단 하십니다, 작가님!
귀한 시간 찾아 주심에 깊은 감사드리며
콩 농사 가뭄 이겨 내시고 잘 지으시기를 바랍니다, 작가님!
시골풍경에 쉬어갑니다,
건강한 시간되세요...
렌즈님 그간 농사일로
무척 바쁘셨군요.
오랫만에 새글이 여러편 올라 와
반갑습니다.

올 봄 가뭄속 농사
저도 완두콩은 심은 것 보다
쬐끔 더 많은 수확을 했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