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6. 26. 05:57

 

 

 

나는 요즈음 아침마다 작은 전쟁을 치루고 있다.

손바닥만한 채소밭에 벌레들이 극성을 부리고 있기 때문에

그들과의 한 판 전쟁은 하루 일과 중 첫 번째이다.

텃밭에서 기른 고소하고 쌉싸름한

배추와 열무의 맛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침잠이 많이 줄어 든 지금은 눈을 뜨면 아직 6시도 채 안되었다.

이른 시간이지만 잠자리에서 뭉그적거리기에는 답답한 게 전원생활이다.

그래서 눈을 뜨면 텃밭을 한 바퀴 돌아보는 것으로부터 하루를작한다.

며칠 전에도 채소를 심은 하우스를 돌아보고 있는데

잘 자라던 배추와 열무가 시원치를 않다.

온통 벌레 먹은 이파리와 벌레똥들로 엉망이다.

 

 

 

 

 

 

 

가만히 앉아서 들여다보니 작은 검은색 벌레도 있고 제법 큰 푸른색 벌레도 있다.

어떤 곳은 똥만 가득해서 벌레를 찾는다고

잎사귀를 뒤적이기를 한참을 하고서야 벌레를 찾을 수 있고

검은 벌레는 잎을 조금만 흔들리게 해도 아래로 또르르 굴러떨어져 찾기 힘들게 한다.

 

 

 

 

 

 

 

그래서 하우스를 들어갈 때는 언제나 돋보기를 쓰고 간다.

그래야 잎사귀 뒤에 숨은 벌레나

밑으로 굴러떨어져 몸을 숨긴 벌레를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잠깐의 시간을 투자하면 금방 20마리 정도의 벌레를 잡는다.

그냥 손으로 죽이려고 하니 그 느낌이 섬뜩하여

이렇게 물에다 넣으니 조금 꼼지락 거리다가는 금방 죽어버린다.

우리가 건강한 먹거리를 먹겠다고

작은 생명이나마 생명을 죽이는 것은 마음이 썩 편하지는 않다.

그러나 건강한 먹거리를 얻기 위해 시작한 전원생활이라

이런 불편함은 감수할 수밖에 없다.

'어차피 농약을 뿌려도 그들은 살아남지 못할 생명인데...'

고 애써 자위하면서 말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벌레먹은 잎파리를 보니 가슴 아프겠습니다~~
그러나 건강 먹거리입니다^^
보기에도 징그럽지만
건강한 먹거리가 우선이겠지요~
신선한 먹거리를 얻기위해서 감내해야할 일들이 참 많겠지요.
갓딴 신선한 텃밭채소와 주위의 오디, 뜰보리수들이 참 부럽답니다. ^^
아이쿠~~~매일 아침 벌레와의 전쟁을 치르셔야하는군요...
저 녀석들도 맛있는 건 알아가지고~~저렇게 필사적으로 달려드나봐요.
그렇다고 다 내어줄수도 없는 일이니.. 매일매일 힘들게 잡아내는 수 밖에 없겠다요..
진짜.. 좀 잔인한 방법이긴 하지만..그래도 최선의 방법인 것 같아요^^
헉 ~~ 전쟁을
농약을 안치면 이러니 손길이 너무 바쁠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창밖에 반가운 단비가 내리고!~
반가운 주말이 손짓하는 금요일!~..
한주를 잘~ 정리하는 날
행복이 가득한 오후 되시기 바랍니다.
농약을 안치고 먹을려면
이정도의 수고는 필수적인것 같아요~
케일하나 키워보면 답이 안나오더라구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무농약 자가생산으로 건강한 식탁을 차리는 일도 그에 따른 댓가가 주워지니까요.. ,단비가 내려 다소 해갈되어 다행이다 싶어요..
벌레와의 전쟁선포 하셨네요
이렇게 정성들여 키우는 재미 저두 느껴보고싶어집니다.
유기농이 넘 어렵죠!!
그나저나 벌래들을 손으로 일일이 잡으셨나봐요!!
대단합니다..
자연이 살아있는
그곳의 모습
좋은주말 보내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텃밭 한켠에 벌레들을 위한 배추를 심으신 다음 거기다 벌레들을 잡아 거기다 가져다 놓으시는 방법도 있더군요.
지리산 산사에서 그런 식으로 하시는 걸 봤네요.^^
벌레와의 전쟁이 쉽지는 않겠네요.
그래도 무농약 유기농이라 그런 어려움도 감수하시거겠지요~~
주말은 잘 보내고 계시는지요
전원 생활의 애로사항 알뜰히 살펴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합니다, 작가님!
그래도 작가님은 벌레를 잡으시는군요
저는 아예 손도 못쓰고 그냥 내버려 둡니다~~ㅎㅎㅎ
행복한 주말 되십시오, 작가님!
농사는 벌레들과의 전쟁이기도 하네요..
사실 벌레먹은 채소가 건강한 먹거리이기도 한데
모양 좋고 번드름한 채소만 찾기에 살충제 제초제를 들이붓게 되더라구요..
못생긴 과일과 벌레먹은 채소가 건강한 먹거리 라는것이
인식되었으면 합니다..^^
ㅎㅎㅎ ~~
저도농사를 안 짓고
아버지의 수확물을 먹을 땐..
달팽이 한마리도
풀섶에 옮겨 놓고
잘 살기만을 간절히 바랐는데..

이젠...
...
선배 농부님들이
보는대로
없애야 한다고 하셔서...

에고...
약 안치고 먹으려면 이렇게 전쟁을 해야 겠네요.
건강을 위해서라면요.ㅎㅎ
아 벌레와의 전쟁이 장난이 아닌걸요!!
어떨수 없이 해야할것 같아요
주말농장을 보더라도 그냥두면 나중에 수확할것이 없더라고요
하나하나 잡기가 보통일이 아닐텐데요...
가족들이 드시는거니 유기농으로 벌레들과 전쟁이시네요.
농약의 유혹에 늘 농민들도 고민이라고 하는 소리가 맞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