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6. 29. 05:46

 

 

 

올해는 텃밭농사가 만만하지가 않다.

우리은 텃밭 먹거리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모르겠다.

우리가 추수를 하려면 아직 한참을 있어야하는데

벌써 우리의 먹거리를 먹는 녀석이 있다.

곡식의 주인이 우리인지 그녀석인지 모를 정도이다.

 

 

 

 

 

 

 

 

얼마 전에 콩밭에 고라니가 들어서 콩싹을 뜯어먹기에 대강 줄을 쳐놓았으나

그 녀석은 용하게도 막지 않은 곳을 찾아 들어와서 콩싹을 뜯어먹는다.

작년에도 콩밭에 고라니가 들기는 하였으나

어느 정도 자랐을 때 들어와서

조금만 뜯어먹었기에 별 걱정이 없었는데

올해는 나는 족족 뜯어먹으니

가뭄 피해에 고라니 피해까지 늘어나니 콩을 벌써 세 번째 심었다.

 

 

 

 

 

 

 

가뭄으로 싹이 나지 않는 것은 어쩔 수 없으나

사람의 힘으로 막을 수 있는 것은 막을 때까지 막아야겠다고

이번에는  사람이 드나드는 길만 빼고 빙 돌아가면서 모든 곳을 막았다.

집에 있는 줄과 현수막을 총 동원해서 말이다.

 

 

 

 

 

 

 

 

그랬더니 이제는 콩밭에는 들지를 않고

바로 마당가에 있는 고구마밭에 들어와서 

강낭콩 순과 고구마 순을 따먹기 시작한다. 

이제 비도 내리고 해서 고구마가 무럭무럭 자라기에

'올해는 고구마는 사지 않고 실컷 먹을 수 있겠구나!'

싶어 속으로 웃고 있는 중인데 웬 날벼락인지 모르겠다.

 

 

 

 

 

 

 

어제 아침에도 예외없이 일찍 텃밭을 한 바퀴 돌아보는데

고구마순을 따먹은 흔적이 보인다.

벌써 강낭콩은 꼬투리가 제법 굵고 있고

고구마도 이렇게 잘 자라고 있는데 울타리 쪽 한 이랑은 거의 반 정도는 잎을 따먹었다.

고라니 짓이구나 싶어서 울타리 쪽을 돌아보는데

고라니 녀석이 조금 전까지 따먹다가 인기척이 있으니 도망을 갔는지

아직 울타리 속에 있다가 내가 소리를 지르니 후다닥 도망을 간다.

제법 큰 녀석이다.

지금은 산에도 풀이 무성한데 왜 하필 우리 텃밭에 와서 먹이를 구하는지 모르겠다.

 

 

 

 

 

 

 

 

고라니가 가고 난 뒤 울타리를 자세히 돌아보니

고라니가 다녔던 것 같은 구멍이 큰 곳이 두어군데 있다.

얼른 막대기와 못 쓰는 고무 통으로 막아놓았지만 또 어떨지 기다려봐야겠다.

울타리 쪽이 아니라도 집 뒤쪽으로 들어와서 마당을 가로질러 갈 수 도 있기 때문이다.

 

 

 

 

 

 

도시에 쌀 때

뉴스에서 멧돼지와 고라니 등의

산짐승들이 곡식을 습격한다는 말은 들었지만

먼 나라 이야기로만 들렸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이렇게 직접 피해를 당해보니

농민들의 안타까운 마음을 제대로 이해하겠다.

자식 같은 작물들이니 말이다.

이렇게 자꾸만 고라니가 농작물에 피해를 입힌다면

내년에는 씨를 심고 나서 바로 울타리를 만들어야할 것 같다.

돈이 들더라도 그물망을 새로 사서 말이다.

그래야 우리 텃밭 먹거리의 주인은 우리가 될 터이니 말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산행 중 고라니 가끔 보는데 무척 겁쟁이든데..
작은 인기척에도 출행랑을 치는 놈이...
그리 말썽을 부리다니.. 더 좋은 방법 찾으셔야겠네요
귀농 생활의 한 면모를 잘 보여 주시네요 고라니가 너무 많아 이젠 집 근처까지 내려 온다고 합니다
에구~ 잘 챙겨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고라니와의 신경전은 스트레스가 되지 싶어요.마을에 협조를 요청해야 할듯이요.
유월에도 즐겁고 행복 하셧으리라 믿으며
칠월에도 웃는일 많으시고
건강하시길 소망합니다,
한번 질내놓으면 계속올텐데
참으로 대략난감이네요~
6월 마무리 잘하시구요~
힘내세요~
홧팅요~^^
안녕 하세요, 작가님!
맞습니다, 뉴스에서 볼 대는 그져 남의 일이거니 했는데
막상 고라니에게 당하고 나면 농부의 마음이 어떠한지 알 수 가
있음이지요, 특히 야산 가까이에서 농사를 짓는 분들의
피해가 크다고 하니~~글과 영상을 감상하면서
공존의 길은 없을까 고민 해 보게되는군요, 작가님!
고라니 피해 없이 농사 잘 되시기를 바랍니다, 작가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6월의 끝자락~ 마무리 잘하시고
7월에는 좋은날이 더 많았음 좋겠고
사랑과 행복 넘치는 7월 맞이하세요.
고라니가 유린해 버린 텃밭 피해가 크네요!!
저도 얼마전 콩을 뿌렸는데 새들이 모두 먹어버려 다시 씨뿌렸는데 싹이 나올런지 걱정이네요!
본격적으로 더워지는 새로운 달이 시작되었네요!
7월 한 달도 늘 힘차고 건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에궁 우짜면 좋겠습니꺼?
미웡 고라니
힘들여 지은 농사인데요....
아이고.. 이걸 어쩐데요 ?
인적이 드문 곳에 렌즈님 댁이 있으니
고라니도 접근이 수월한가 봅니다.
울안의 고구마밭 까지 침입을 하다니...
피해를 주지 않으면 이쁨이 있는 녀석인데요
갈매바람 보드라운
행복한 간질임이
당신 발치까지 스며들어
사각의 샘 샘솟고 사랑의 마음으로 살게하소서.
저의 詩集 "서우봉 노래"에 수록 된 詩 중
"벗님께 드리는 기도" 2 연에서

고운 벗님!
견우와 직녀의 달 7월을 맞으니
다시,
세월의 빠름을 실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하올지라도
청아한 세상 이루며 사시는 울 벗님들이 되소서
고운 인연에 감사드리며
정성 모은 작품 즐감해봅니다.

시인 / 늘봉드림

풀하고 작물하고는 확실히 다른가봅니다.
고라지도 구분하는걸 보면~~
그나저나 나쁜 놈이군요.
남의 일용할 양식을 축내다니~~ㅠ
고라니가 어렵게 지은 농사에 피해를 주는군요.
올해는 비가 내리지 않아서 힘드실텐데...걱정입니다.
자식같은 농사...크게 공감이 가는걸요.
텃밭이 산자락에 있나봐요?
고라니때문에 골치겠습니다.
애써 지은 텃밭농사인데..
가뭄으로 신경쓰다 이제는 고라니까지..
잘자라서 수확을 많이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요즘에는 고라니의 천적이 없으니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가 봅니다..
애써 농사지은 작물을 은근슬쩍 먹어치우니 고약한 놈이군요..
고라니를 쫒는 냄새가 지독하게 나는 약도 있다고 하더군요..
편안한 밤 되시기 바랍니다..
렌즈로보는 세상님 안녕 하세요?
그동안 별일없이 잘 계셨는지요?
올만에 잠수에서 털털 털고 이제 다시 카메라들고 출사길을 나서고 있어.
이렇게 인사 드리려 방문을 하였습니다.
우리의텃밭 주인 이야기와 사진 잘 봤습니다.
언제나 방문을 해도 열정이신 렌즈로보는 세상님
그 열정에 마음이 수연해 집니다~
참! 대단 하십니다.
저도 렌즈로 보는 세상님 처럼 열심히 해야 하는데.
사는게 뭔지 가끔 자주 잠수를 타게 됩니다.
잠수에서 깨어난지 며칠 되었습니다.
그동안 출사했던것도 작년갔던곳 다시 간곳도 있습니다.
ㅎㅎ~
저도 이제 렌즈로보는 세상님 본받아 열심히 해 보려 합니다.
앞으로 자주 뵙겠습니다.
그럼 휴일 마지막밤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라며
소식 몇자 놓고 갑니다~
고운밤 되십시요!~
요새 텃밭 농사의 주인이 많습니다. 지주를 비롯한 들짐승과 곤충과 해충들....
농작물 배분율을 매겨 보자면
지주는 6할 들짐승 3할 곤충과 해충들이 1할 쯤으로 ㅎㅎ
하여 더불어 사는 세상으로...
저희밭에도 밭마다 다 목책기와 망을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