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전원생활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7. 6. 06:00

 

 

 

가끔 소나기가 내리기는 했지만

오랜 가뭄으로 집 앞 금사천의 수량은 많이 줄었다.

"이렇게 물이 줄었을 때 고기를 잡으면 많이 잡을 수 있다."

고 주장하는 남편이다.

나는 산골동네에 자라서 고기를 잡아본 적이 없지만

남편은 제법 큰 내가 있는 읍내에 살았기에 고기잡이에서는 선생이다.

그러니 남편의 말을 들을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남편은 어릴 적 반도낚시로 고기를 많이 잡아봤다고도 했다.

그래서 얼마 전에 고향 집에서 가지고 온 반도로 남편은 고기를 잡고

나는 다슬기를 줍겠다고 어제 해 질 무렵에 금사천으로 나갔다.

 

 

 

 

남편은 반도와 물통을 들고 나는 까꾸리와 그물방을 들고 나간 금사천에는

며칠 전 남편이 고기를 잡겠다고 설치해둔 어항이 있었다.

이 어항도 남편이 어릴 적에 고기 잡이를 할 때 사용했던 어항이다.

그런대 어항을 건져보았지만 고기는 한 마리도 없이 텅텅 비어 있었다.

남편의 말에 따르면

"깻묵이라도 넣어둬야하는데 넣어두지 않아서

고기가 들어오지 않았다."

니 믿을 수밖에...

 

 

 

 

 

 

 

어항에 고기가 없음을 확인하고 난 남편의 본격적인 반도낚시가 시작되었다.

그물망을 들고 이곳저곳 물이 흐르는 곳을 막고,

고기가 있는  곳의 물을 뜨고 했지만 그물망에는 작은 물고기 한 마리 걸리지 않는다.

고기들이 헤엄치며 노니는 것은 많은데 말이다.

 

 

 

 

남편이 반도낚시를 하는 동안 나는 다슬기를 잡는다고 물속을 살펴보았지만

어쩌다가 한 마리가 눈에 뜨일 뿐이었다.

그래서 다슬기 잡기는 일찌감치 포기했다.

 

 

 

 

 

남편이 혼자서 고기를 잡아보지만 소득이 없자 둘이서 협업을 하잔다.

내가 그물망을 물길에 고정시키고 있으면 남편이 고기를 몰아주고

남편이 그물망을 잡고 있으면 내가 까꾸리로 고기를 몰았다.

남편은 물에 들어가서 고기를 몰았지만

나는 물에 들어가지 않고 밖에서 모니 마음같이 고기들을 몰 수가 없다.

 

 

 

 

 

 

그렇게 몇 번을 했지만 언제나 그물망을 채우는 것은 이끼들 뿐이다.

그냥 오자고 했지만 예전에 고기를 잡던 가락이 있는 남편은 영 기분이 그런 모양이다.

"한 마리라도 잡아서  외손녀가 오면 구경이라도 시켜주자."

면서 몇 번이고 그물질을 한다.

그렇게 몇 번을 하고 나서 드디어 정원이 새끼 손가락만한 피라미 두 마리를 잡았다.

 

 

 

 

 

 

처음으로 해 본 천렵에서 비록 작은 물고기 두 마리만 잡았지만

전원에서 무료한 오후를 즐기기에는 괜찮은 놀이인 것 같다.

이렇게 어스름하게 해가 저무는 날의 분위기도 느끼면서 말이다.

이런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서라도

다음에는 대낚시에 간식까지 챙겨들고 금사천이나 한강으로 나가봐야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건강 챙시시고 기쁘고 흐뭇한
아름다운 발길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안부 인사 전합니다 ~~~~~~~~~~~~~~~~~~~~~~~~*
안녕하세요 오늘 처음 방문햇어요 ㅎㅎ

본가가 경기도 인데 이모습 보니까 본가가 생각나네요!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는데 시원한 여름 보내시기 바랍니다!
렌즈님 잘 지내시죠? 어제 시민 필진 교육 다녀왔습니다. 가끔식 렌즈님 생각하는데...요즘은 페북이나 밴드 알림이 많으니 블로그에 글 올리는 것도 줄고...암튼 그렇습니다.
오늘 모처럼 집에서 쉬면서 컴에 앉았다가 인사드립니다. 날이 덥네요! 건강하게 지내시고....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작업에 비해 소득은 별로 없는것 같습니다
소중한 블친님~
옛 생각이 나 즐겁게 보고갑니다.

벌써 7월도 어느새 끝자락에 와있네요
시간도 날짜도 하염없이 빨리만 지나 가고 있구요
즐거운 휴일, 오늘도 웃을 일이 많은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고기를 잡기 위해서라기 보다 잠시 망중한을 즐기는 게 좋은 게 아닐까요.
어릴적에 고기 잡던일이 떠오릅니다 국민하교 5힉년 때 일입니다
육이오 전쟁이 한창일때 공주 교외의 냇가에서 3햑년 동생과
붕어 피라미 꽤많이 잡어 좋아했는데 쌕쌕이의 출연으로 물가나무밑에
피신하면서 물고기를 쏟아버린일 그후 아우는 베트남 전투에 파병 되었었고
회갑조금넘긴 나이에 지병으로 먼저갔습니다 비오는날 그아우가 그립습니다
오랜만에 천렵하는 모습을 보네요.
어릴때 시골에서 자주보던 모습인데......
즐감했습니다.
고맙습니다.

7월도 어느새 끝자락이네요.
휴가철이고요.
하루하루 알차고 즐거운 시간으로
채워가세요.
이 밤도 평안하게 보내시고요.
조카데리고 강원도 철원으로 천렵가는날
지난주 비가 겁나게 왔어요 ^^
좋은 저녁시간 보네세요
봄날~
오늘도 아주 많이 덥습니다
시원한 냉 커피 한잔드시고
마음이 넉넉한 좋은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
와~ 물도 적고 도랑은 내손안에 있소이다인데....
어찌하여 고기를 못잡았다해요. 좀 더 큰 내천으로 나가봐야 할것 같네요. 가서 어항도 된장발라 놓아보고요... 짚시의 유년시절이 떠오릅니다요.
그땐 고기도 지천이었는데... 고기잡는 재미도 솔솔했지요. 그건 그렇고 오랫만에 안부 여쭙니다. 잘 계셨지예?? 짚시도 덕분에 잘 있답니다.
예전에 그물낚시 많;이 했었는데
요즘에 그물들이 집안에 박혀있게 됐네요 ㅎㅎ
비밀댓글입니다
참 멋진 전원생활을 만끽하고 계십니다.
물고기를 쉽게 잡는다면 무슨 재미가 있겠습니까.
그래도 좋은 추억 만들고 계시니 그게 행복이죠.
불친님 !!!
안녕하세요.
오랜만에들여서 미한할 뿐입니다.

올여름은 무철이나 더웟고 요즘은 선선해서
모든일에 능률을 발휘하기 딱 좋은가을입니다.
불친 님 늘 건강하십시요.

잠시 머물다갑니다~~하마~~
하하하
어찌보면 민망(?) 하기도 하겠지만
시간 보내는데는 그만한 일도 없습니다.
그래도 손녀에게 보여줄 증거는 생겼으니.....ㅎㅎ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뵙습니다.
아직 돌아올 기한이 7개월이나 남았는데,
잠시 짬을 내어 인사드림니다.
그동안 많이 찾아 주시고 안부 전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깊은 인사 드리지 못하고,
안부만 전하는 마음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젠 시원한 가을이니 픙성한 마음으로
매일 매일을 더욱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건강하십시요.
감사합니다.
참으로 재미있는 추억의 고기잡이 하시는 모습이 눈에선합니다
어릴적 시골에서 삶이 나이 들어서도 많은 경험 자연관찰
정서적으로 도움이 됩니다
천렵도 옛말이지요. 농약으로 오염되어버린 시내물에 무슨 고기가 있을라구요
우리네 어린시절에는 대신면 개울에서도 많은 물고기를 잡곤 했습니다. 메기, 중투라지, 모래무지, 버들치
어느새 내 마음은 반세기를 되돌아가 여주강에 가 있네요.ㅎㅎ 건강하세요.
작은 물고기 두마리
수확이 별로였군요.
고생 하셨는데.
미꾸라지라도 잡힐 듯한 장소인데요.
많이 서운하셨겠어요.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공감 하트 누르고 갈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