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8. 5. 10. 07:00



결혼을 하고 경북 안동에서 30여년을 살다가

이곳 수원으로 이사를 온 지 2년이 지났다.

수원은 수도권이라 모든 문화생활을 돈만 들이면 누릴 수 있다.

그러나 돈을 들여 문화생활을 함으로서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은 누구나 누릴 수가 없다.

그런데 시민을 위한 정책으로 인해

모든 시민이 골고루 혜택을 누릴 수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은 정책은 없다.

수원시에서 실행하고 있는 사업

내가 좋아하며 애용하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편리한 수원도서관 사업이고

하나는 등산로에 깐 보행매트이다.

 









첫 번째로 내가 즐겨 이용하는 수원 도서관 운영방법이다.

도서관 이용이 너무 편리하다.

시내 어느 도서관에 가더라도 내가 원하는 책을 빌릴 수 있다.

인터넷망으로 16개 도서관은 정보를 공유하면서

멀리 있는 도서관의 책도

내가 원하는 도서관으로 배달을 해준다.

그리고 반납도 내가 편리한 곳에 하면 된다.

수원역이나 영통역, 수원시청역, 광교중악역에서는

수원시도서관 16개관 도서를

예약/대출/반납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커피 자판기처럼 버튼을 눌러

원하는 책을 현장에서 바로

대출∙반납 할 수 있는 복합형 스마트 도서관도 운영중이다.

그런 편리한 점이 나로하여금 도서관 이용을 자주하게 한다.








두 번째로 내가 좋아하며 즐겨 이용하는 것은

등산로에 깔린 보행매트이다.

수원의 광교산이나, 팔달산, 숙지산, 칠보산 등

어느 산을 오르더라도

등산로에는 어김없이 이 매트가 깔려있다.

푹신푹신한 매트가 깔려있으니

다리에 무리도 덜 오고

먼지도 나지 않는다.

그리고 오르막 길이나 내리막 길은

미끄러지지 않아서 좋다.

비가 내린 다음에도 질척거리지 않아서도 좋다.

그런 걷기 좋은 환경이다보니

수원의 산들은 늘 사람들로 북적이고

그들의 모습도 평화로워 보인다.

그러니 내가 처음 수원에 와서

팔달산을 오르면서 친구에게

"야야 수원에는 산에도 가마니때기가 깔려있다."

고 자랑 아닌 자랑을 했다.






안동에 반평생을 살면서 누려보지 못하던 것을

이곳 수원에 와서 누리며 산다.

안동이라고 왜 시민들에게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지 않겠는가?

내가 보기에는 다 돈 때문인 것 같다.

책을 옮겨다 주는 것도 인력이 필요하고

매트를 까는 것도 돈이 필요하다.

수원시 재정 자립도가

 2017년 기준으로 53.68%인데 비해서

안동시 재정 자립도는 

 2017년 기준으로 11.3%다.

그렇게 경제적인 면에서 한참을 떨어지니

어찌 좋은 정책을 펼 수 있겠는가?

이제 지방자치시대에는 내가 사는 동네가

내 삶의 질을 결정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그러니 지방단체장이나

정책을 입안하는 시, 도의원들은

시민들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재정자립도를 높이는 부분은

심각하게 고민해야할 부분이다.

그리고 특히 선거철에 선심성, 전시성 공약은

자제를 해야할 것 같다.




이전 댓글 더보기
고운글과 풍경 감사히 잘 봅니다
행복한 주말 되십시요 ^^*
개인적인 생각으론
복잡한 수도권 보다는 안동이 좋을 것 같은 생각 입니다
허기사 저도 서을에서 태어나 계속 살면서 지겹다 하면서도
다른 곳으로 뜨질 못하고 있습니다
맞습니다.
안동은 지방 중소도시 치고는
거의 모든 문화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곳이지요.
그러나 제가 말한 이런 점은 이곳보다 좀 못하다는 것이지요.
보행매트는 정말 좋은 아이디어 같습니다.
저도 다른 곳에서 몇번 애용해 보았는데
아주 좋았습니다 ㅎㅎㅎ

안동과 수원은
서로 장단점이 좀 있을것 같아요^^
그렇지요.
제가 좋아하는 두 가지 점은 수원이 좋다는 말이지요.
https://band.us/n/a6a0X8HfL5beA 일상소통밴드모임 놀러오세요
호젓한 산책로와
꽃길이 너무 아르답네요.^.^
그렇지요?
수원화성 주변은 특히 그런 곳이 많답니다.
부천도 요즘은 참 좋아 진것들이 많습니다.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그렇지요.
동네마다 예전보다는 많이 살기 좋아졌지요.
친구님
아직도
몸상태가 안좋아서
몇일에 한번씩 방문 할께요
대단히 죄송 합니다..!
대전에는
저사는 뒷동산 계족산에
황토를 깔아서 맨발로 황톳길
걷는 기분이 좋은곳인데요
소주회사에서...후원하고 깔아서
그래서 그 고마움에 소주 많이도 마십니다...ㅎ

그런 곳은 맨발로 걸어야하지 않은가요?
이래저래 소주 마실 일은 자꾸만 생기네요.ㅎㅎㅎ
(♡)계절의 여왕 5월 보람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_^ (파이팅) (♡)
오월은 신록의계절로
희망찬 푸르름에 자연에
욱어진 풀숲사이는 내일을
향하여 열매가 가득 맺혀 있습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월요일 좋은일 있으시길.
새로운 주간의 시작인 월요일입니다.
짙어가는 푸루름이 여름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려주네요.
오늘도 화잇팅입니다.
행복한날 만들어가세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저도 요즘 새로 생긴 도서관에 많이 다닙니다.
시설도 좋아지고 책도 늘어나서 책을 읽을 맛이 나요.
시민들을 위한 복지혜택이 점점 늘었으면 좋겠습니다.
영주에도 좋은 도서관이 생기는군요.
도농이 고루 시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갔으면 하네요.
수원에 사시는군요,
저도 몇 달 전에 수원에 술 마시러 갔는데..., ㅎㅎㅎ
정책에 대한 말씀은 맞는 말씀입니다.
선심 쓰는 공약대신에 정말 시민을 위한 공약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포스팅 장면장면마다 예술이지만
철쭉을 담으신것은 예술 입니다ㆍㆍㅋㅋ

수원에 터를 잡으신시도 2년이 지나셨군요
실기 편하고 역사가 숨쉬는 수원
그곳에 살고 싶습니다
감사를 연습하는 것보다 더 유쾌한 마음 수련은 없다.
이 수련은 상당한 내적 만족을 주어
의무를 이행할 때 뛰어난 성과를 내게 하리라. - 에디슨 -
아`정말 렌즈로 보는 세상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
안동에 사시다가 이곳 수원으로 오셧군요 ?
참 잘 하셨어요 ?..어러운 이사 하셨네요 ..이제 남은 반 평생은 수원에서
항상 건강 하시구 ..사랑에 고운 시간 날마다 행복 하세요 ?
이렇게 만나서 반갑고 감사함니다 ~
안동은 가보진 않았지만 그곳도 정서적으로 훌륭할 것 같은데...
수원 좋으곳으로 터를 옮가시고 렌즈로 통해서 보는 세상은 아름답기 그지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