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8. 6. 11. 07:00





어머님이 편찮으셔서 모든 일정을

거기에 맞추다 보니

포스팅도 몇 주를 쉬게 되었다.

집안에 어른이 계신다는 것은

늘 이런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얘기이다.

몇 주를 그런 상황을 겪다보니

그날이 그날 같은 일상이 행복하다는 걸 느낀다.

평온한 일상에서는 행운을 꿈꾸었지만

어려운 일이 닥치니 행운까지는 아니더라도

늘 그날이 그날 같은 일상이길 빌게 된다.









이번에 어머님을 간병하면서 바라본

고향 종합병원의 모습은 어둡다.

환자들은 대부분 8,90대의 노인들이고

간병을 하는 직업 간병인들이나

가족 간병인들은 모두 6,70대의 중노인들이다.

그곳에서 일하는 미화원들도 대부분

6, 70대들이라 분위기가 어두울 수 밖에 없다.

병원에서 환자를 돌본다는 것은 

참으로 힘이 드는 일이다.

그런데 직업 간병인을 구하기가 어렵다.

가족 간병인들이 그분들에게

일을 맡기고 싶어도 사람이 없다. 

지금 시골은 급격한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중이다.

사회의 평균 연령이 높아지니

간병인들의 연령도 높아질 수 밖에 없다.

그런 나이 든 간병인들이 있기는 있지만

대부분 재가 요양보호사로 활동을 한다.

24시간을 갖혀서 일하는 병원 간병인보다

비교적 활동이 자유스러운

가정에서의 간병인이 인기가 있다.

그런 상황이라 간병인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다행스럽게도 이 번에는 어머님이

한 달이 되기 전에 퇴원을 하셨지만

다음에 만약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 지 걱정이다.







그러니 어머님이 간절히 바라시는

'자는 잠에 갔으면 좋겠다.'

는 말씀이 현실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50대에 처음 그 말을 들었을 때는

'그건 자식 된 입장에서 보면 너무 섭섭하니 

몇 달은  편찮으셔야지요.'

라고 말했지만

나나 남편이 70이 코앞이니 겁이 난다.

그러면서 어머님의 그 말씀이

'내 일이 되었으면...'

하고 빌게 된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오늘은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입니다 소중한
한표를 꼭 행사하시고 가족모두 함께 웃는 기쁜시간 되세요
(빵긋)상쾌한아침(!)록색의 싱그러움에
기분좋은수요일 하루가열립니다
어제는 북미협상으로 세계의이목이
오늘은 지방선거로 국민의 참정권을
모래는 러시아월드컵으로 분주한날이
하늘이도우사 울나라 모든일이 술술풀려
러시아월드컵의영광으로 이어졌으면하는바램입니다
강대국속에서 무궁화꽃이피워한목소리하며 큰일을해냈습니다
긍정의힘으로 투표잘하시고 축복받는 (코리아)가되기를두손모았습니다(~)(愛)
안녕 하세요 싱그러운 초록빛 세상 어딜봐도 신선한 초록내음
살랑 살랑 불어오는 바람의 향기 이 모든 것이 누릴수 있다는
그 자체 만으로도 행복합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의 시간 속에서
향기나는 수요일 보내시고 세상을 살아가면서 힘든일도 많겠지만
좌절하지 않고 현명하게 대처 하며 웃음을 잃지 않고 살아갈수
있다면 세상은 그리 어둡지 만은 않을듯 합니다 오늘도 아끼고
위해주는 마음 사랑하는 마음을 전해보는 하루 되시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건강하게 행복을 누리며 즐겁고 사랑이 넘치는 수요일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렌즈로보는세상님 어머니 간병하시느라 힘드섰군요.
요즘 고령화사회로 가고있어 심각한 문제들이 많이 생기고 있지요.
앞으로 우리들의 문제가 되기도 할거구요.
공감 꾹 ~~
좋은 나날 되세요 ~^^
그러게요.
멀지 않은 날에 우리가 가야할 길
그 길이 편안했으면 하지요.
어머님이 속히 완쾌하시길 기원합니다.
제 나이 아직 팔십대 초반인데 힘겨워지기 시작하는군요.
그것이 세월인걸 어쩌 겟습니까.
후회없는 자녀들 되시길 바랍니다.
행복과 행운이 함께 하는 좋은 날 되시기 바람니다~...............*^&^*
그런 날의 연속이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반가운 렌즈로보는세상님
즐겁고 행복한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차츰 나이들어간다는 것이 서글퍼집니다.
남에게 누를 끼치지 않고 갈수만 있다면 그보다 좋은 일은 없을 듯 하네요~
그렇지요.
저도 그렇게 갔으면 합니다만
그런 행운이 올 지 모르겠어요.
정다운 벗님(~) 반갑습니다 (~)(!) 투표는 하셨는지요(~)(?)(^^).(^^)
건강하시고 행복이 가득 하시길 빕니다.
여유롭고 흥겨운 저녁시간이 되세요.(~)(^^).(^^)
자기의 의지보다는 예수님입니다(~)(!)

祥雲// 자고 가는 저 구름아 드림.´°`°³о
어머님이 많이 편찮으신 가봐요
저도 자주 정신을 잃어 병원에 가도
간호 하시는 분들이 없어
가족들이 돌아가며 간호 합니다
네잎 클로버의 행운이 있어
빨리 회복 되실 겁니다
렌즈님!
힘내세요!!!
그러시군요.
저는 그렇게 정신을 잃으실 정도로
연세 드신 분이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는데요.
앞으로 더 건강하시길 빕니다.
어머님은 이제 일단은 퇴원하셨습니다.
다같은 마음이구나 싶습니다...어머니 퇴원 감사한 일이며 저희가 원하는 시간이 되길 바래봅니다
그렇지요.
나이 든다는 게
죽음을 걱정하는 일인지도 모르겠어요.
별일없는 그날그날이 행복한 거지요^*^
맞습니다.
어려운 일이 있고서야
그런 날이 행복하다는 걸 느끼지요.
"그날이 그날 같은 일상이 행복하다" 감사히 즐감하고 공감하고 갑니다~~~
블친님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공감 합니다 와병중인 어른이 계시면
, 매사가 조심조심,,
그렇게 살아갑니다,,
그렇지요.
그런 부담에서 벗어나면 참 홀가분하기는 할 것 같아요.
글보고 퍼갑니다 ^^~~
안녕하세요? 렌즈로보는세상님
정말 이런 일은 남의 일이 아닙니다
저도 예기치 않게 3년동안
가족중 환자가 생겨서 환자랑 살고 있는데
늘 마음이 편치 않고 신경이 쓰입니다
가족이 아프고 환자가 되어보니
가족의건강이 행복한 가정의 첫째 조건이고
보통의 일상생활이 얼마나 평온하고
행복한 삶인지 깨닫게 되더라구요
어머님께서 늘 건강하셨음 좋겠습니다
공감 두배 에요., 저희 친정엄마 늘 말씀하시지요, 잠자는 듯 불러주심사 하느님께 기도드리신다고, 누구든 그렇게 희망하지 않을까 해요.
제가 생각하기에 해린님은
아직 저보다 한참 아래 사람인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벌써 그런 생각을 하신다니 의외네요.
해린님의 글과 사진이 너무 세련되어 그렇게 느끼는지도 모르겠어요.
대한민국이 늙어간다는 느낌입니다.
차츰 더 심해진다고 하니...
저도 시골에 아버지 계시는데
몇년째 애기 울음소리가 없는것이
나이드신 분들만 사는 시골입니다.
그렇지요.
그리고 우리도 벌써 초로의 노인인 걸요.
제 고향도 마찬가지로
아기 울음소리 들리지 않은지 오래 되었지요.
가는 복도 타고나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저희는 집에서 모십니다 어머니도 좋아하십니다
왜 사람은 나이가 들면 판단력이 흐려지는지 ....
눈물 납니다....
맞습니다.
우리 어머님도 시설에 모시는 걸 싫어하셔서
혼자 사시기 힘들어지면 내려가서 모실려고요.
오늘 점심시간에도 그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퇴직하고 일용직으로 근무하시는 60대중반인데
퇴근후에 7000평이나 되는 논에 벼를심는
부지런한 농부시지요
그런데 그 동네에서 본인이 제일 젊다고 하시면서
농촌이 큰 일이라고 하더군요
익히 알고있는 사실이지만 현실로 확인하니 더 걱정이 되었습니다

따뜻한 님 글과
고운사진에 꽂혀 친추하고 갑니다.
부디 받아주소서
대단한 분이시네요.
퇴근 후에 7000평이나 되는 논을 관리하시는 걸 보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한 것 같습니다.
농촌이 젊어지려면
젊은이들이 농사를 지으러 들어가게 하는 정책을 만들어야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