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부곡

렌즈로 보는 세상 2018. 7. 5. 06:00





수원 팔달문 주변 통닭골목을 걷다가

우연히 마주하게 된 시인과 농부,

허름한 벽에 그려진 그림이나

시가 있는 곳.

내 젊음을 보낸 골목과 닮아있다.

내가 되고 싶었던

농사를 지으면서 글을 쓰는 사람,

시인과 농부.

그 이름 따라 옛날을 추억한다. 










내 어릴 적 아버지는

힘 든 농사일을 마친 저녁이면

희미한 호롱불 앞에서 돋보기를 쓰셨다.

그리고 오래된 문집이나

사서삼경을 청량한 초성으로 읽으셨고

우린 그 소리를 자장가 삼아 잠들고는 했다.

그런 날 아침이면 우리가 쓰고 버린

헌 책이나 공책에는

검은 먹물로 쓴 아버지의 시가 적혀있었다.

막연하게 아름다웠다.












'시인과 농부를 겸할 수는 없을까?

그렇게 뛰어나게 산수가 고운 곳이 아니래도 좋다.

수목이나 무성하여 봄 여름 가을 겨울로

계절의 바뀜이 선명하게 감수되는

양지바르고 조용한 산기슭이면 족하다.'

로 시작하는 박두진의 수필

 <나의 생활 설계도>의 첫 부분이다.

여고시절 이 문장에 반하여

농사를 짓고 글을 쓰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아버지와 박두진 시인의 영향을 받아서일까

여고를 졸업하고 나는 농부가 되었다.

기계화가 되지 않아

모든 일을 사람의 손으로 하던 시절,

장갑도 아껴가며 일을 하던 여름이면

내 손톱 밑과 발바닥은 언제나 풀물로 검었다. 

그래도 그런 것이 불만스럽지 않았던 것은

농사를 지으면서도

늘 책을 가까이 하시던 아버지 때문이었다.

글을 읽는 선비,

  군자의 삶을 닮은 깨어있는 맑은 정신의 아버지,

그분을 닮고자했다.











그러나 세월 흐르면 흐를수록

버지를 닮기는 어렵고 어려운

길이란 걸 알게 되었고,

농사를 짓지 않은 남편과

결혼을 하고 도시로 나왔다.

살면서 글을 쓰는 농부의 이야기를 들을 때면

나는 생각한다.

'농사를 지으면서도 작은 풀 한 포기

아름다운 들꽃 하나에 대한 단상도

기록하지 않았으면서 시는 뭔 시'

라고.....

그러나 그 때 틈틈이 읽은 책과

젊은 이가 없는 시골에서의 적막함이

내 생각의 깊이를 조금은 더 깊게 했음을

나는 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휴일 잘 보내고 계시나요?
우리는 건강할때 사랑도 있고 행복도 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이 가득한 멋진 휴일 보내세요..^^
장마권이라 그런가요?
먹구름이 드리워진 하늘 아래
조명은 음산하고 칙칙합니다.

웬지
마음마저 우울하고 지난간 것들이 아쉬움으로 다가옵니다.
불로그 개설할 때가 엊그제 같은 데...
금세 9년여가 되어갑니다.

친구목록에 들어가 사각안의 인연으로 벗님이 되어주신
님들의 닉 을 살펴보았습니다.

불방을 폐쇄시키시고
누군가는 고인이 되시고
누군가는 아무 소식도 없이 사라저 버리시고
이렇게 인연의 끈을 놓아버리셨드군요.

늘봉도,
어느 때 까지 님들과 이렇게 오가며 서로의 안부를 물을 수 있을까요?

고운님!
영원한 것은 아무 것도 없음을 새삼 느끼며
지금 이 순간을 소중히 여겨봅니다.
정성모으신 작품도 잘 감상해봅니다.

부디,
늘 강건하시길 빕니다
2018 년 7월에
늘봉 드림
농사를 짓는 시인~
현실적으로 쉬운 일이 아닐겝네다.
그러나 꿈 만큼은 순수하고 좋으셨던 모양이네요~~
그렇지요.
결국은 이루지 못하고
이렇게 도회지 주변을 어정거린답니다.
일요일에 다녀갑니다.
소중하고 유익한 자료 고맙습니다.
편안한 휴일 되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7월에 휴일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내 젊은 시절 잘 가던 막걸리 집 생각이 나네요.
목로주점 과 같아서 자주 찾던곳.
님의 글을 읽는데 옛 생각이 절로 나서. . .
잘 읽고 나갑니다. 감사합니다.
그러셨군요.
우리 젊은 날 즐겨 불렀던 목로주점,
그 노래를 들으면 옛날 생각이 나지요.
본업은 ~ 몽상가 ~ 부업은 농사 ~
벽화거리에는 고운 글문과 작품 그림이 수준이 있는 그림 입니다
렌즈로 벗삼아 아름들이 담아 주십니다
찬사 드립니다
안녕 하십니까
여름은 몸과 마음이 쉽게 지치는 계절 입니다
그동안 시원한 장마여름비가 계속내리면서
장마와 더위가 겹치는 날씨가 습하고 덥기까지 합니다
장마가 끝나면 여름 기운이 더 강해질 것 같습니다
더운 여름에 건강한 여름나기를 바라면서
항상 가정에 건강과 행복을 기원 합니다
제 눈에도 그림이 예쁘고
상호가 아름다워서 눈에 확 들어오더라고요.
감독님도 무더운 여름
건강 챙기시면서 활동하세요.
농사를 하시는 시인..
너무 멋있습니다.
저는 결혼전까지 아버지 텃밭을 거들어 주었지만
책은 가까이 안했는것 같습니다..ㅎㅎ
그러셨군요.
책은 가까이 하지 않으셔도
사색하는 시간은 길었을 것 같습니다.
참으로 곱고 아름다운 마음을 지니셨네요..
그 꿈 꼭 이루시길...
이전 꿈으로라도 꾸기 힘 드는 나이가 되었어요.
아버지를 생각하면 원망과 후회가 ..........
오로지 아들만 보시고 사셨던 아버지가 원방스럽고
돌아가시기전에 속마음을털어놓고 풀지못한앙금이 후회스럽습니다
그렇지만 그시대에는 다들그렇게 사셨으니깐요
정말 열심히 사셨는데 아들 딸 너무 편애한거 빼고는 ....
돌아가신지가 16년이나 됐지만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그립기도 합니다 ^^*
그러시군요.
예전 아버지들은 아들 딸을 왜 그렇게 편애하셨는지 모르겠어요.
다행스럽게도 제 아버지는 그런 분이 아니셔서
간깐녀님의 마음을 제대로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많이 원망스러우셨을 것 같아요.
그런데도 그리워하시는 님의 마음이 예쁨니다.
지금이라도 꿈의 실현을 해보심이 어떠실지요? 농부가 되긴 다소 여건이 허락되어야 겠지만 ..시인은 가능하지 싶네요..렌즈님 재능과 열정이라면.
해린님의 감각에 비하면 훨씬 떨어지는데
그렇게 말씀해주니 너무 고마워요.
저는 블로그 초창기에 해린님의 글을 보고 감탄하면서 읽었거든요.
닮고 싶다는 생각도 했고요.
기존의 콘테이너를 이용하여 이동이 가능하며 사용하기 편리한 사무실, 싱크대와 화장실을 겸비한 생활형, 농장에 사용가능한 원두막 등 .. 좋은 자재를 사용해 추위와 더위에도 강한 이동식 하우스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http://cafe.daum.net/danm369/Rzuq/1
너무 아름 다운거리예요(~)
추억을 떠올리며 거닐던 골목.....(^^)*
그렇습니다.
저 곳은 저 카페만 저렇게 그림을 그려놓았더라고요.
시인과농부의글을보니 농사지으며 책을보던 옛날이 생각나내요 아름다운 마음씨를 기지신분의 좋은글 감사하게 잘 보았습니다
그러셨군요.
지금도 농사를 지으신다면
글 쓰는 작업만 열심히 하시면 작가가 되겠어요.
참 좋은 곳을 만나 고맙습니다
발걸음 감사합니다.
저도 놀러갈게요.
아버지에 대한 존경과 사랑을 느낄 수 있어서 참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 9남매 모두가 그런 마음이니
늘 감사하며 산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아버님이 시인이자 농부셨군요 ~
소중한 어릴적 추억이 남아 있는 골목이네요
그렇습니다.
시간 나면 글 읽으시고
작시를 하셨지요.
사랑

― 박형진

풀여치 한 마리 길을 가는데
내 옷에 앉아 함께 길을 간다.
어디서 날아왔는지 언제 왔는지
갑자기 그 파란 날개 숨결을 느끼면서
나는
모든 살아있음의 제 자리를 생각했다.

풀여치 앉은 나는 한 포기 풀잎
내가 풀잎이라고 생각할 때
그도 온전한 한 마리 풀여치
하늘은 맑고
들은 햇살로 물결치는 속, 바람 속
나는 나를 잊고 한없이 걸었다.

풀은 점점 작아져서
새가 되고 흐르는 물이 되어서
비로소 나는
이 세상 속에서의 나를 알게 되었다.
어떤 사랑이어야 하는가를
오늘 알았다.

-변산의 농부이자 시인이시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