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남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8. 12. 19. 21:00




20여 년 전에 남해 보리암을

걸어서 올라간 적이 있다.

한 참을 걸어 힘들게 올라갔던 기억과

멀리 보이는 다도해가

너무 아름다웠던 기억이 가물거린다.

그래서 이번 남도 여행에서는 보리암을

다시 올라보기로 결정했다.






그 때만 생각하고 보리암을 갔더니

오래 걸을 필요도 없다.

복곡탐방지원센터 1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셔틀버스(성인 왕복 2000원)를

타고 가도 되고

 2주차장까지 차를 가지고 올라가

주차를 하고 걸어 올라가도 된다.

우리는 2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30분 정도를 걸어 올라가 보리암을 만났다.

춥지도 덥지도 않은 날씨에

길도 널찍하게 닦여져 있어 

걷기 딱 좋은 거리다.







보리암은 신라 신문왕 3년(683)에
원효대사가 창건하고 수도한 절로서
금산(錦山)의 한복판에
관음봉을 기대고 위치한 유서 깊은 절이다.

바위의 장엄한 기운이 뭉쳐

의젓한 모습으로,

용을 타고 전후좌우 절을 하는

남순동자 바위와 관음조가 읊조리는 듯한

바위들을 거느리고

남쪽바다 용왕에게

무슨 가르침을 내리는 듯하다.

보리암은 이런 바위들을 등지고 놓여 있다.

그 뒤에 조선태조 이성계가 기도하여

왕위에 오른 일을 감안하여

이씨왕조의 원당으로

또한 호국기원도량으로

지금까지 내려오고 있다.

생긴 그대로 절이며,

바위머리마다 자연법당인 이곳은

그늘이 짙은 사부대중들의

기도 수도처라 할 수 있으니

뉘라서 이곳을 아니 그리워하랴.

보리암은 고대로부터 유래가 깊어왔으니

고대의 가락국 김수로왕도

이곳에서 기도하고 대업을 이루었다고 하며

왕의 칠왕자도 외숙인 장유국사(長有國師)

옥보선인(玉寶仙人)을 따라 출가하여

남해 낙가산 금산(錦山) 보리암에서 수도하다가

다시 가야산을 거쳐 지리산 반야봉에서

수도하여 견성성불(見性成佛)하였다고 한다.

<보리암 홈페이지 참고>





보리암이 이름이 난 것은

아름다운 전망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공간 때문이기도 하다.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3층 석탑(경남 유형문화재 74호)은

가야 김수로왕비 허태후가

인도에서 돌아올 때 풍파를 만나

건너 오지를 못 하는 중

파사석을 싣고 무사히 건너왔다고 한다.
이 석탑은 원래 김해시 구지봉 산아래에 있는

호계사에 봉안되어 있던 것을

그후 원효대사가 다시 이곳으로 옮겨 왔다고 한다.

보리암에서 가장 기(氣)가 강한 곳으로 알려진

이곳에는

해수관세음보살상(海水觀世音菩薩像)이 있다.

1991년 한 기업가의 원력으로 세워졌다.

당시 지형적 영향으로

육로로 운반 할 수 없었던

해수관세음보살상은

헬기를 이용하여 탑대에 안치했다.
좌대는 연꽃문양으로

하좌대와 상좌대로 이루어져

서로 마주 보게 포개져 있다.

왼손에는 보병을 들고

오른손은 손바닥을 밖으로 향한 채

가슴에 두었다.

의습은 양어깨를 감싸고

각각의 팔을 휘감으며 아래로 흘러 내렸으며,

흘러내린 옷깃은 그 끝이 살짝 들려

마치 바람에 나부끼는 형상이다.

<보리암 홈페이지 참고>


단아하면서 얌전한 모습의 아름다운 석탑과

온화하고 위엄있는 해수관세음보살상이 있는

이곳은 보리암 중에서도 가장 기가 센 곳이란다.

그런 기를 받고 싶은 사람들로 늘 이곳은빈다.







보광전 앞에서 오르내리기를

십 분 정도하면 만나게 되는

곳이 선은전이다.

보리암이 기도처로 유명해진 것은

이 공간 때문이기도 하다.

조선 태조 이성계(李成桂)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하고

조선왕조를 열었다는 곳이다.

이곳에는

'이성계가 기도할 당시에는

보광산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던

이곳 금산에서

100일 기도를 올리며

건국을 빌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성공하면

이 산을 비단으로 덮어주겠노라

산신령께 약속을 했단다.

백일기도가 효험이 있었던지

결국 이성계는 조선을 건국하고

왕에 등극하여 약속을 지키려했으나

조선에 그만한 비단이 없어 고심하다가

이후 1660년 현종 때에

지혜로운 신하의 아이디어로

산 이름을 비단 금(錦)자를 써

금산으로 개명하고

절 이름을 도보광사에서

보리암으로 바꾸었으면

이 절을 왕실의 본당으로 삼았다.'

는 전설이 있다.


주변에는 바위에 새긴 '이씨기단'이란 글과

'제단석', '기도하던 동굴'이 있어

이곳이 태조 이성계가

기도하던 곳임을 말해준다.

선은전은 태조의 신위를 모셔놓은 곳이다.

양쪽에 있는 비석은

<남해 금산 영응 기적비>와

<대한 중흥 송덕비>다.

1903년에 제작했다고 한다.







날씨가 제법 맑았던 날인 것 같았는데

멀리 다도해를 보는 풍경은 흐릿하기 그지 없다.

그래도 보리암은

어느 곳에서 바라보아도 그 전망이 아름답다.

암자가 기도처로 유명한 것도 좋지만

이런 풍경을 보고 싶어

보리암을 오르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다.

천혜의 환경을 가지고 있는 보리암 참 좋다.

세 번째 보리암을 갈 때면

온 하루를 그곳에서 보내고 싶다.

아침 해 뜨는 것도 보고 금산도 올라

그 아름다운 바위의 느낌도

제대로 느끼고 싶다.




이전 댓글 더보기
짜릿하고 쫄깃한
꿈으로
채색하고

양지 녘 볕처럼
따사로운
빛으로 물들이고.

세상살이
버거움
단 잠으로 지워내니

삶에 찌든
낮보다
밤이 더 살갑다.

제 글 '잠' 입니다.

새 밑
즐거운 성탄 맞으시고
새해에는 하는 일 성취 이로소서

한 해 동안 저를 사랑해 주신 벗님
감사드리며 좋은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늘봉
오늘은 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날입니다
어두움에 시간으로만 내리막치던
기나긴 어두움에 날이 바닥을 치고
이제부터는 밝은 낮이 길어지듯이
당신의 시간들이 환하게 다시한번
용솟음치는날이 되시길 소망합니다
팥죽 맛있게 드시고
사랑하는 가족과 혹은 좋은 친구들과 함께
남은 축복의 12월의 연말 즐겁게 보내세요
전망이 너무 멋지네요^^
그렇습니다.
수고해서 올려주신 보리암
사진관에서 업무처리하다 한침을 보며 쉬어 갑니다.
오늘도 웃음을 만드는 시간 되세요
그러셨군요.
늘 함께해주시니 그저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한해에 끝자락으로
빠르게 달려가는 주말
소중한 시간되시고
뜻 깊고 의미있는
행복한 만남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 보고
좋은마음 내려 놓고갑니다~~~~~~~~~*
(안녕)하십니까요(?) (굽신)
포근한 주말에 가족과 함께 잘 보내셨는지요(?)
늦은 시간에 들렀다가 정성껏 올려주신
멋진 포스팅의 내용에 (즐)감하고 쉬었다가 갑니다.
편안한 밤 되시기를 바라면서 늘 방문해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남해 보리암 30대 때 갔었는데 많이 바뀌었네요.. 멋진 추억 가득 하시길...
오래 전에 가셨을 때와는 많이 달라졌겠지요.
그래도 산을 많이 훼손했다는 느낌은 들지 않아서 다행이더라고요.
제 블로그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었습니다
4일간 포토샵 작업을 하면서 친구님들 이름을 다시한번 불러보았고
하나하나 등에 친구님들 이름도 새겨 넣었습니다
그중에 렌즈로보는세상님의 이름으로된 등을 달았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여 큰 사진에서 찾아 보시면 쉽게 찾으실수 있을겁니다
이름을 올려 성탄의 복을 기원하는 마음이니 이름을 올렸다고
마음 상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성탄은 어느해보다 더 큰 축복이 임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멋진작품과 고운글 즐감 합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행복 하세요..^^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주말 즐거운 시간 지내고 계시지요
동지팥죽을 먹는다는 동짓날의 길고도 긴 밤을
가족모두 편안하고 고운시간 누리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주말..
행복한 성탄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메리크리스마스!!
불향 그윽한 보리암
황홀한 풍광에 쉬어 갑니다
맞습니다.
저도 힐링을 하고 왔습니다.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연말 되세요... (BF)
감사합니다.
우체부님도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잘 보고 갑니다
새해에도 많이 건강하시어 좋은거 많이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기도 성지
남해 보리암
오래만에봅니다,
저도 무척이나 오랜만에 보았답니다.
안녕하세요 휴일 즐겁고 편안한 쉼과 재충전의 시간되셨지요
성탄절과 송년을 앞둔 바쁜시기 건강관리 잘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기쁜 날!
좋은 내용 잘 보았습니다.
12월! 한해 마무리 잘 하시길…

이곳도 들러 주시길....생명의 양식도…
http://blog.daum.net/henry2589/344009
감사합니다.
성탄 전날인데 많이 춥다네요.
옛날 학창시절 요란하던 성탄전야를 생각해 봅니다.
참 많이도 맞고 보낸 성탄전야입니다.
올해는 특별히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이브가 되시길 바랍니다.
Merry Christmas.
그 때는 길거리도 성탄음악으로 시끌시끌했지요.
지금은 고요해서 성탄인지도 모를지경입니다.
남해금산 보리암의 근황들 잘 보면서 그 유명세에 현혹 되어 여러차례 예불을 하면서 그곳 부소암. 상사암. 단군성전등 이름난 명소들은 거이 다 찾아 보앗다고 생각과 함께 금산의 이름의 유래등을 듣고 있으나 이성계의 기도처는 견문 부족과 또한 주마간산격인 금산탐방으로 현재 까지 찾지 못했는데 앞으로 기회 있어 그곳을 찾을 때는 기도처를 찾는데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건강 취재를 바랍니다
그러셨군요.
저도 그날 우연히 '이성계기도처 가는 곳'
이란 안내판을 보고 따라갔다가
좋은 자료를 보고 왔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변도보자기를 어께에 메고 검정 타이어고무신을 신고 복골 밑 신전에서 산길로 땀을 뻘뻘 흘리며 소풍을 간곳입니다
그런 아름다운 추억이 서린 곳이군요.
저도 오래 전에 한 참을 걸어올라갔던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