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9. 1. 28. 07:00




아파트 창문 너머로 보이는 하늘이

구름 한 점 없이다.

외출을 하고 싶게 하는 날이다.

 점심을 먹은 후에

옷을 두둑하게 입고 집을 나선다.

팔달산을 오르기 위해서다.









바람 끝은 제법 쌀쌀하지만

그 찬 기운이 코끝에 스치는 느낌이 좋다.

오랜만에 오르는 팔달산이다.

날씨가 추워지고 난 후 처음이다.

산에는 여전히 사람들의 발걸음은 많다.

특히 추운 날씨에 짝을 지어

오르는 사람들이 많다.

보기 좋다.

나도 오랫동안 저런 모습이고 싶다.







겨울 들어 찬 기운이 일자

무릎에 통증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집에서 쉬면 덜 하려나 싶어

산을 오르지 않았다.

그러나 무릎 안쪽의 뼈가

부딪치는 듯 한 통증은 낫지를 않는다.

아마도 오래 전 파열된 인대 때문인 것 같다.

중년에 스포츠댄스를 즐겨하던 나는

어느 날 앉았다가 일어서지를 못할

정도의 통증이 와서 병원을 찾았다.

지방병원에서는 퇴행성 관절염이란다.

병원 약도 먹고 한의원도 다니면서

몇 달을 치료를 했더니 나았다.

그 후 이곳 경기도로 이사를 오고

몇 년 전 규칙적인 운동을 했더니

또 아프기 시작해서

집 근처에 있는 병원을 찾았다.

인대가 파열된 것 같으니 큰 병원을 가보란다.

그래서 대학병원에 가서 MRI를 찍어보니

무릎 안쪽의 인대가 파열이 되어서

지방에서는 몰랐던 모양이란다.

그런데 5년이나 지난 지금

일부러 수술할 필요는 없고

심한 운동을 하지 않으면 더해지지는 않으니

그렇게 견디다가 나중에 가만히 있어도

아픈 날이 오면 그 때 수술하란다.

그래서 매일 하던 운동도 접고

다리를 무리하게 쓰지 않았다.

별 무리 없이 7년을 지나 왔다.

그런데 올 겨울 들어

좀 많이 움직였더니 또 통증이 시작됐다.

결국에는 병원을 찾았고

의사 선생님은

이정도로는 아직 수술할 정도는 아니란다.

일단 무릎 주사를 두 번 정도 맞아보고

괜찮아지면 한 달에 한 번씩 점검만 하잖다.

그렇게 일주일에 한 번씩

두 번 주사를 맞고

약을 먹었더니 괜찮아지고 있다.







그래서 가벼운 운동을 하면

다리가 어떤가 보려고

산을 오른 셈이다.

처음 산을 오르기 시작했을 때는

좀 아픈 것도 같더니만

내려올 때는 오히려

더 좋아진 것 같아 다행이다.

감사할 일이다.







산을 거니는데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이야기를 하던 중 우리는

서로가 서로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했다.

아무리 오래 사는 세상이라고는 하지만

벌써 우리 나이에

하늘나라로 간 사람들도 있는데

우린 이렇게 서로의 안부를 묻는 소리가

아직 기운이 펄펄하니 얼마나 좋으냐?

서로의 좋은 기운을 전염시키면서

오랫동안 함께 하자는 다짐을 했다.






그렇다.

겨울 나무의 긴 그림자처럼

우린 길게 흔적을 남기며 먼 길을 걸어왔다.

그리고 앞으로 얼마나 먼 길을

걸어갈 지는 모른다.

앞으로 남은 길은 평탄한 길이기보다는

오르막이거나 내리막이 더 많을 것이다.

비록 쉽고 편하게 걸을 수 있는

길은 아닐지라도

그 길이 끝나는 지점까지

함께가는 사람들과

행복하게 걸어갔으면 좋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작품 감상 잘하고 갑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즐거운 오후 되세요!
감사합니다.
건강한 나날되세요.
사람에게 웃음을 지어 손해볼것은 없고
칭찬해도 손해볼것은 없읍니다
그렇게 하면 자신에게 두배이상으로
메아리가 되어서 돌아 올수도 있겠지요

벌써 1월도 하루만 남아있네요
즐거웁게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고생하셨네요 ...
서울에는 북한산 도봉산이 유명하지요
저도 아주 오래전 계단에서 뒤로헛뒤뎌 근육이늘어낫다더구요
회복하는데 오래결렸어요 지금은 괜찮습니다
조심 조심 건강하세요 ㅎㅎ~~
늘 관심을 가져주셔서 고마워요.
저는 그런 산은 늘 초입에서
좋은 공기만 맡고 돌아온답니다.
원앙새님도 늘 건강 조심하세요.
좀처럼 걸을일이 없는데... 오늘 동네한바퀴라도 걸어야겠습니다 ㅋㅋ
그러세요.
참 기분이 좋아지실 겁니다.
팔달산의 겨울 모습 잘 보고 갑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건강이라지요?
나이들면 근육도 닳아서 탈이 나는 것 같아요.
1월도 하루가 남았네요.
세월이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요일은 수시로 사랑하는 날이라고 합니다.
남은 하루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십시오...
그렇지요.
저도 이제 기계가 슬슬 고장이 나려고 하는 모양입니다.
늘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 챙기시는 나날이 되시길요.
반갑습니다
저도 집이 수원이에요
팔달산에 서장대가 기억 납니다.
늘 멋진 작품 담으시고 늘 (즐)거운 시간 되세요(~)(^^)
그러시군요.
수원은 살기 좋은 곳인 것 같습니다.
누가 ~ 갈 켜주나 ~ 단초 를 ~
늘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건강이 최고입니다.
특히 산행을 즐기는 저는 항상 무릎을 조심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그렇지요.
늘 건강 조심하시면서 산행하시길 빕니다.
안녕하세요. ~♥
기해년 1월을 보내고 2월을 맞으며
늘 건강하시고 가족과 함께 즐거움과
행복이 기득하시기 바라며
정성담은 블로그 다녀갑니다.
감사합니다.~♣
삶의 지혜로움으로
체험을 통해 얻은
행복한 꿈을 걸어 놓고
여정길에
축복을
디딤돌로 놓은
이월달이 되셨으면합니다.
빚이 8600 있었습니다 한분의 도움으로 절반갚았습니다

의욕만 앞서 가게하나 차려서

사업을 하다 빚을 지게됫는데

빚을 갚겟다고 또 다른 곳에 투자하다

빚만 더 늘어나는 꼴이 됫어요

영철님 만나고 잘 이끌어주셔서 현재 4000정도 남았네요

아직 갈길이 멀지만 숨통이 트이기 시작했습니다

저처럼 정말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에게 도움드리고 싶어서

글 한자 적고 갑니다 https://cafe.naver.com/ycto
이곳에서 향방훈련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생각이.................^&^
그러셨군요.
수원이 고향이신 모양입니다.
2019년에 1월도 오늘이 마직막입니다
시작이어렵고 날이들어서니
벌써 1월이다가버렸습니다
내일부터 2월이고 설이돌아오네요
새해복 많이받으세요
흑백사진들이 옛날 이야기를 보는듯 정겹네요.
그렇지요. 건강이 최고 입니다.
예전에 집사람 어깨 수술 하느라 관절병원에 입원을 하였는데
병실에 대부분이 무릎환자였습니다.
인공관절 수술하고 회복, 재활 하느라 얼마나 고생들 하시는지
정말 관절 수술은 최악의 마지막 순간에 선택을 해야 할듯 합니다.
설 명절 잘보내시고 새해에도 끄떡없이 활동 잘 하시기 바라며
수술하는일 없이 오래토록 조심스럽게 잘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조언 감사합니다.
살아가면서 큰 일 한 두번 겪지 않은 사람이 없겠지만
저도 별탈 없이 살아온 걸 늘 감사해하지요.
그런데 노년에 통증과 함께할 수 있다는 건 늘 겁이나는 부분입니다.
즐감하고 갑니다.
건강하십시요.
흑백사진의 묘미가...ㅎㅎㅎ

오늘도 기쁜 날!
좋은 내용 잘 보았습니다.
새로운 한해! 잘 맞이 하시길…

이곳도 들러 주시길....생명의 양식도…
http://blog.daum.net/henry2589/344009
감사합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세피아 톤입니다.
흑백 사진으로 보니 그 맛이 새롭습니다.
살아가면서 다리, 허리에 탈이 안나는 사람이 없을 정도이니 조심하며 살아가야 할것 같습니다.
저는 다행이 무릎에는 큰 통증을 느끼지 않아 마냥 산을 다닙니다만 오른쪽 발목이 시큰거려 좀 힘들때가 있습니다.
요즘 사람다니는 인도가 평탄하지 않고 경사져 있어서 겨울철 미끄러울때 몇번 미끄러졌더니 나이드니 시큰 거립니다.
너무 조심해서 힘주어 다녀도 더 아픈것 같아요. 가능한한 평탄한 길을 걸을려고 합니다.
그렇게 건강해보이시는데도 그런 어려움이 있군요.
모든 걸 다 갖춘 노년을 살려고 하는 것은 과욕이겠지만
경제적인 면과 건강이 그런데로 괜찮다 싶으면
그보다 더 큰 복이 없는 것 같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마스터님이 그렇게 보인답니다.
그러셔요.
힘 내시어
생의 나무 그림자 길게길게 보여주시길
응원합니다.
세월의 징표가 몸에 나타남은 어쩔수가 없는 일인 것 같습니다.
동감하며
힘내시기를 외쳐봅니다.
아자~~!!
많이 보냅니다.
ㅎㅎ
좋은 주말...
가벼운 산책과 함께 잘 보내시길 빕니다.
격려 감사합니다.
틀지기님도 건강 챙기시면서 일상을 즐기세요.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